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Reddit] 유토피아에서의 삶
3,366 8
2019.09.12 03:44
3,366 8
내가 살고있는 동네는 유토피아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어.
장소도 해변 바로옆에 위치하고 있지, 가난한 사람도 한명도 없지, 인종차별도 없지.
몇몇 강도들이 가끔 나타는것 빼고는 범죄같은것도 존재하지 않아.

너가 정말 열심히 일하려는 마음가짐만 있으면 직업찾는건 누워서 떡먹기고, 몇몇 기술만 익히면 승진도 문제없어.
난 겨우 일년만에 지역 은행 본부장이 됐다니까.
뭐 경찰서, 소방서, 병원들도 전부다 완벽한데, 심지어 세금마저 엄청 높지도 않대니까.

사람들은 대부분 친절하고 믿음직스럽고, 또 아무도 독실한 사람이 없어서 로맨틱한 관계가 되는것도 꽤 쉬운편이야.
우리가 여기 처음 이사왔을때도 모두들 엄청 환영해줬대도.

물론 사람들이 조금 이상할때도 있어.
가끔씩 사람들 하는 행동들을 보면 진짜 완전 난데없대니까.
친한 친구한테서 욕을 진창 얻어먹을때도 있고, 행복하게 잘 결혼하신 노부인이 갑자기 날 꼬실질 않나.
뭐 그래도 이런것들에 어느정도 익숙해졌긴 하지만.

얼마 전엔 말야, 더 이상한 일이 벌어지기도 했대니까.
그 여자는 경험도 많은 요리사였거든?
근데 몇시간동안 가스레인지를 가만히 놔둬가지고 집에 불이 나서 죽었다는거야.
가장 이상한건 말야, 그 여자가 자기 화재경보기를 전에 버렸다는거야.
내가 하늘에 맹세컨대, 그 여자 분명히 화재경보기 하나 가지고 있었거든.
내가 한달전에 그 집 방문했을때도 분명 있었어.
그러는 동안 또 몇몇 사람들은 자기네 풀장에서 익사해서 죽었어.
젊고, 건강하고, 술 하나도 안취했던 그 사람들이 씨발 자기네 풀장에서 익사해 죽었다고.

내 가족도 이상하게 행동하기 시작했어.
내 아내는 경찰관을 그만두더니 이젠 하루종일 그림만 그리고 있어.
온갖 이상한일들이 일어나는거랑 아내가 이상한 짓 하는데 분명 뭔가가 있다고.
진짜 내기할수 있대니까?
근데 아내는 나한테 아무것도 말해주지 않아.
사실 말하자면, 지난 3일 내내 아내는 나한테 한마디도 하지 않았어.

오늘은 내 삶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날이었어.
난 오늘 엄청나게 일찍 깨어났어.
그리고 말야.
난 내 행동을 제어할수가 없었어.
마치 내 몸안에 갇혀버린듯한 느낌이 들었어.
난 일도 가지않고 4시간을 런닝머신을 달리는데에만 사용했어.
엄청 배고프고 엄청 힘든데도 불구하고 말야.
몇분 전에야 겨우 내 몸이 뜻대로 움직여서, 아내한테 얘기하려고 했거든.
근데 내가 겪은 일을 도대체 묘사를 할수가 없는거야.
더군다나 아내도 내가 아침에 했던 이상한 행동들을 보고 아무런 동요도 안하더래니까.





하지만 가장 끔찍하고 무서운건, 존나 초록색의 다이아몬드가 내 머리위에 둥둥 떠있다는거야.






원문 :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3fmsee/life_in_utopia/

출처 :
https://m.blog.naver.com/threetangz/220807813900


내 심들아 미안해,,,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8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4825 실제경험담 감 좋은 사람이라는게 있다고 믿는 이야기 2 23:42 21
4824 실제경험담 별건 아닌데 좀 소름 돋았던 일 1 22:30 75
4823 잡담 너네들 외국인 귀신 본 적 있어? 진짜 진지함... 1 21:59 76
4822 잡담 눈안좋은데 새벽에 5 21:00 124
4821 괴담/미스테리 외할머니는 암자를 다녔다 6 13:24 358
4820 잡담 이갈이 심한 친구 괴담 찾아주라! 09:42 129
4819 잡담 덬들은 가위 눌리면 귀신 봐? 7 00:04 174
4818 잡담 자고 일어나니까 집안의 모든 전자시계가 20분 빨라져있어 2 09.25 492
4817 공포심장주의 주의)심령사진의 진실 2 09.25 623
4816 잡담 공포 게임 좋아하는 덬들 있니 8 09.25 291
4815 잡담 혹시 카톡으로 사주 봐본덬 있어? 5 09.25 394
4814 잡담 밤에도 새가 울어? 18 09.25 757
4813 잡담 호주 영화중 바바둑이라고 이거 꽤 괜찮음 10 09.25 568
4812 잡담 유명한 동숲 괴담 18 09.24 1573
4811 잡담 이사왔는데 소금뿌리니까 맘이 놓인다. 3 09.24 610
4810 잡담 넷플에서 마리안 본 덬? 4 09.24 374
4809 잡담 크림슨 피크 영화 너무 좋아 6 09.24 435
4808 잡담 수호령이라는거 찐으로 존재하는것같음 5 09.24 910
4807 잡담 ゾゾゾ 서브 채널에 응모받은 심령사진 보는 영상만 올라오던데 2 09.23 378
4806 잡담 어제 핫게갔던 네이버 웹툰 [오버 더 문] 읽고 악몽 꿨어 -웹툰 약스포- 6 09.23 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