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Reddit] 유토피아에서의 삶
1,680 7
2019.09.12 03:44
1,680 7
내가 살고있는 동네는 유토피아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어.
장소도 해변 바로옆에 위치하고 있지, 가난한 사람도 한명도 없지, 인종차별도 없지.
몇몇 강도들이 가끔 나타는것 빼고는 범죄같은것도 존재하지 않아.

너가 정말 열심히 일하려는 마음가짐만 있으면 직업찾는건 누워서 떡먹기고, 몇몇 기술만 익히면 승진도 문제없어.
난 겨우 일년만에 지역 은행 본부장이 됐다니까.
뭐 경찰서, 소방서, 병원들도 전부다 완벽한데, 심지어 세금마저 엄청 높지도 않대니까.

사람들은 대부분 친절하고 믿음직스럽고, 또 아무도 독실한 사람이 없어서 로맨틱한 관계가 되는것도 꽤 쉬운편이야.
우리가 여기 처음 이사왔을때도 모두들 엄청 환영해줬대도.

물론 사람들이 조금 이상할때도 있어.
가끔씩 사람들 하는 행동들을 보면 진짜 완전 난데없대니까.
친한 친구한테서 욕을 진창 얻어먹을때도 있고, 행복하게 잘 결혼하신 노부인이 갑자기 날 꼬실질 않나.
뭐 그래도 이런것들에 어느정도 익숙해졌긴 하지만.

얼마 전엔 말야, 더 이상한 일이 벌어지기도 했대니까.
그 여자는 경험도 많은 요리사였거든?
근데 몇시간동안 가스레인지를 가만히 놔둬가지고 집에 불이 나서 죽었다는거야.
가장 이상한건 말야, 그 여자가 자기 화재경보기를 전에 버렸다는거야.
내가 하늘에 맹세컨대, 그 여자 분명히 화재경보기 하나 가지고 있었거든.
내가 한달전에 그 집 방문했을때도 분명 있었어.
그러는 동안 또 몇몇 사람들은 자기네 풀장에서 익사해서 죽었어.
젊고, 건강하고, 술 하나도 안취했던 그 사람들이 씨발 자기네 풀장에서 익사해 죽었다고.

내 가족도 이상하게 행동하기 시작했어.
내 아내는 경찰관을 그만두더니 이젠 하루종일 그림만 그리고 있어.
온갖 이상한일들이 일어나는거랑 아내가 이상한 짓 하는데 분명 뭔가가 있다고.
진짜 내기할수 있대니까?
근데 아내는 나한테 아무것도 말해주지 않아.
사실 말하자면, 지난 3일 내내 아내는 나한테 한마디도 하지 않았어.

오늘은 내 삶에서 가장 공포스러운 날이었어.
난 오늘 엄청나게 일찍 깨어났어.
그리고 말야.
난 내 행동을 제어할수가 없었어.
마치 내 몸안에 갇혀버린듯한 느낌이 들었어.
난 일도 가지않고 4시간을 런닝머신을 달리는데에만 사용했어.
엄청 배고프고 엄청 힘든데도 불구하고 말야.
몇분 전에야 겨우 내 몸이 뜻대로 움직여서, 아내한테 얘기하려고 했거든.
근데 내가 겪은 일을 도대체 묘사를 할수가 없는거야.
더군다나 아내도 내가 아침에 했던 이상한 행동들을 보고 아무런 동요도 안하더래니까.





하지만 가장 끔찍하고 무서운건, 존나 초록색의 다이아몬드가 내 머리위에 둥둥 떠있다는거야.






원문 :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3fmsee/life_in_utopia/

출처 :
https://m.blog.naver.com/threetangz/220807813900


내 심들아 미안해,,,
댓글 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4.6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0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6103
모든 공지 확인하기()
3850 잡담 슼방에 잠 안올때 쓰는 법 이글 보고 생각났는데 02:28 161
3849 잡담 기괴한 꿈 꿔서 생각나는대로 써볼게 10.14 214
3848 실제경험담 고대 학부생 시절 수업 들었던 건물에 살던 귀신이 나 살려준 것 같음 18 10.12 1440
3847 잡담 지금 안자는 공포방덬있으면 2 10.12 639
3846 잡담 올해 신년운세보러 친구들이랑 사주 보러갔었는데 찝찝한게있어 3 10.11 737
3845 괴담/미스테리 영화같은 배틀로얄 꿈 괴담 이야기 6 10.11 686
3844 공포심장주의 우리 집에 귀신 들렸대 14 10.09 2368
3843 잡담 공포글 블로그? 모아놓은 게시글 아는사람ㅠㅠ 2 10.09 999
3842 잡담 바다거북스프게임 - 연인 99 10.08 1237
3841 실제경험담 이상하게 집에서 엄마의 귀신목소리, 엄마 귀신형태를봤어 2 10.08 786
3840 잡담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이 괴담 제목 진짜 잘 지은거 같아 3 10.07 1198
3839 잡담 물건에 함부로 이름지어주면 안된다는 미신 믿어? 22 10.06 2154
3838 잡담 더쿠에서 유명한 신도림 신점? 사주? 잘 맞아?? 4 10.06 1096
3837 잡담 꿈일기 쓰면 꿈이 점점 잘 기억나고 현실적이 되가는 거 같음 3 10.05 819
3836 공포심장주의 쫄보방 최신 공포작은 솔직히 이거아니냐(심약덬주의-미방함) 26 10.04 2761
3835 괴담/미스테리 온더훅 나폴리탄 11 10.04 1760
3834 잡담 공포수준은 아닌데 타로 공부 다시 하게된 계기 ㅋ.. 7 10.03 1787
3833 실제경험담 나 유치원때 꽃 꺾는 귀신 붙었구나 싶었던 경험(원덬이 억울함 주의) 7 10.02 1749
3832 괴담/미스테리 한국식 분신사바 춘향이놀이 11 10.01 2427
3831 잡담 길몽이야기 하면 복 나간단 이야기 있자나 9 10.01 1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