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괴담/미스테리 빨간 비옷을 입은 여인의 죽음
2,429 5
2019.07.04 14:44
2,429 5
빨간 비옷을 입은 여인의 죽음 : 장충동 대중 목욕탕 살인 사건


1985년 우리나라에는 대중목욕탕이 많았다.
집에 샤워 시설이 많이 없었던 터라 이 시기에 대중목욕탕은 지금의
큰 사업이었다.
주말이면 가족 단위 인파가 밀려와 목욕탕은 인산인해였다.

보통 이 시기에 목욕탕은 오전 6시에 문을 열어 오후 8시까지 영업을
하는게 통상적이었다.


어느 금요일 오후 7시 반을 넘어 장충동에 위치한 대중목욕탕 사장
K는 손님도 다 나가고, 비가 억수같이 쏟아져 평상시보다 손님도 없던터라 슬슬 문 닫을 준비를 했다.

비가 한참 쏟아지던 터라 앞이 잘 보이지 않는 가운데 K씨 앞에 독특한 모습을 한 여인이 보였다.

빨간 우산에 빨간 코트 형태의 비옷을 입은 여인은 감기 몸살에 걸린 사람처럼 몸을 파르르 떨고 있었다.


"영업 안하세요?"

"비도 많이 오고 이제 문을 닫으려고 합니다."

"죄송하지만 잠시만 씻고 나올게요. 뜨거운 물에 잠깐이라도 몸을 담그고 싶어요. 부탁드려요."

목욕탕 사장 K씨는 너무 떠는 여자가 안쓰러워 부탁을 수락했다.


"그럼 곧 문을 닫을거니까 얼른 씻고 나오세요."


여자는 고맙다는 말을 남기고 목욕탕으로 들어갔다.



시간이 흐르고 K씨는 목욕탕 문을 닫기 위해 여탕으로 가 말을 했다.


"손님, 벌써 한시간이 지났습니다. 마무리하고 나오세요. 저도 이제 문을 닫고 집에 가야합니다."


큰소리와 몇번의 노크에도 안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다.


K씨는 문을 열지 말지 고민 하며 다시 큰소리로 했던 말을 반복하며 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안에서는 아무런 인기척이 없었다.

결국 사장은 문을 열고 목욕탕 안으로 들어갔다.


K씨는 진술에서 꿈인지 현실인지 구분할 수 없었다고 한다.

탕속은 온통 붉은색으로 물들어 있었고 여인은 두눈을 부릅 뜬 채
사장을 쳐다보고 있었다.

여인의 몸은 날카로운도구로 온통 난도질 당한 상태였다고한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목욕탕안에는 몸을 해친 흉기가 없고 자살인지 타살인지 알 수 없었으며 가장 유력한 용의자인 K씨에게 살해 동기를 찾을 수 없었기 때문에 실마리를 찾을 수 없었다.


이 목욕탕은 결국 폐쇄되었고 사건 또한 영원히 미스테리로 남았다.



1차 출처 - 페북
2차 출처 - 다음카페 엽기혹은진실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45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6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5 15.02.16 254만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8556
모든 공지 확인하기()
528 괴담/미스테리 ㅍ 부르기 쉬운 귀신일수록 악귀에 가깝다 (무서움ㄴㄴ) 17 05.29 615
527 괴담/미스테리 [긴급경보재난체계] 위를 보지 마십시오 10 05.29 644
526 괴담/미스테리 남편이 가위를 5개월 넘게 눌리고 있습니다. 9 05.27 758
525 괴담/미스테리 군대 간부가 실제로 겪은 짧은 썰 몇개 3 05.26 399
524 괴담/미스테리 손가락은 잘 있습니다 16 05.25 1353
523 괴담/미스테리 노슬립) 혹시 도플갱어 같은 거 잘 아는 덬 있어? 05 2 05.24 306
522 괴담/미스테리 [스레딕] 이상한 학교 9 05.22 873
521 괴담/미스테리 노슬립) 혹시 도플갱어 같은 거 잘 아는 덬 있어? 04 7 05.21 396
520 괴담/미스테리 스레딕 레전스레인 사라진동생이있다 6 05.21 1028
519 괴담/미스테리 (노슬립) 혹시 너네 다 자고있니 ㅠㅠㅠㅠ 9 05.21 836
518 괴담/미스테리 노슬립) 혹시 도플갱어 같은 거 잘 아는 덬 있어? 03 5 05.21 465
517 괴담/미스테리 노슬립) 혹시 도플갱어 같은 거 잘 아는 덬 있어? 02 5 05.20 327
516 괴담/미스테리 노슬립) 혹시 도플갱어 같은 거 잘 아는 덬 있어? 01 7 05.20 630
515 괴담/미스테리 산속의 도깨비 3 05.19 457
514 괴담/미스테리 레딧괴담 장편들 5 05.18 969
513 괴담/미스테리 원덬이 고등학교 귀신썰 2 05.16 575
512 괴담/미스테리 [레딧 번역괴담]놀이공원에서 일하는데, 괴물 중 절반은 연기자가 아냐 29 05.15 3136
511 괴담/미스테리 사람을 삼킨 뱀(사진 무서울수도 있음 주의) 7 05.13 1646
510 괴담/미스테리 무당의 집 [실화].txt 4 05.13 1564
509 괴담/미스테리 [스레딕] 매일마다 지하철에서 한명씩 추가되는 이상한 꿈 꾸는 중이야 2 05.10 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