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제경험담 전혀 무섭진 않은데 내가 겪은 가위 비스무리한거랑 귀신 비스무리한거
1,170 1
2023.09.14 10:42
1,170 1

경험담 붙이기도 민망할 정도의 일들이긴 한데 그냥 심심해서 풀고갈게


난 살면서 딱 세번 가위 눌려본적이 있는데 다 같은자리에 시기도 비슷했음 좀 옛날일이지만 아마 세번 다 한두달 사이에 겪은 일일거야

근데 이걸 딱 가위다라고 말하기는 애매한게 꽤 오래 살고있던 집이고 아무일도 겪어본 적이 없는데 어느날 갑자기 머리 위쪽에서 졸졸 물흐르는 소리가 들리더니 가위처럼 몸을 못움직이겠는거임


신기한건 그때 난 자고있지도 졸고있지도 않았고 그냥 핸드폰 보면서 침대에 누워있었는데 갑자기 몸이 덜컥 멈췄다는거.. 그리고 내가 쓰는 방은 화장실이랑은 멀리 떨어져있었던데다가 머리맡은 벽 너머로 바로 현관이어서 물소리같은게 들릴 이유가 없는데 물 흐르는 소리가 들린것도 신기했음 내가 모르는 수맥같은게 있나 하면서ㅋㅋㅋ 근데 뭐가 들린다거나 보인다거나 그런건 없었고

그리고 그런 애매한 가위를 두번정도 겪은 다음에 어느날 밤 침대에 누워서 여러가지 생각을 하고있었단 말이야


그때가 여름이라 커뮤나 웹툰에 괴담이 종종 올라오고 그랬는데 마침 그날 팔척귀신괴담을 봤어서 시커멓고 키가 아파트만한 귀신이 단지 안을 돌아다니면서 집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는 모습을 상상하고 있었음(누워만 있고 눈은 뜬 상태로) 

근데 내 상상 속에서 그 귀신이 사람 얼굴만한 눈으로 내 방 창문을 들여다보다가 나랑 눈이 딱 마주치는 순간에 또 물흐르는 소리가 들리더니 덜컥 하고 몸이 안움직여지는거야

그땐 타이밍때문에 좀 무섭고 소름도 돋고 그랬는데 이미 최근에 가위도 두번 눌려봐서 익숙했고 어차피 내 상상이니까 바로 손가락 움직여서 가위 풀고 잤음

그 후로는 한번도 비슷한 일 안겪어봤고 몇년 뒤에 집도 이사감



두번째는 몇년 전에 취업프로그램 인턴십으로 일할때 일인데 큰 행사를 하나 치르고 뒤풀이하는 날이었음


그때 내가 일하던 곳이 남산에 있는 건물이었는데 뒤풀이라고는 하지만 나는 술을 못먹어서 거의 입에도 안대고 시간이 새벽이라 좀 졸리기도 했어서 안주만 집어먹으면서 뒤풀이 언제 끝나나..이생각만 하고 있었어

근데 갑자기 화장실을 가고싶은거야ㅠ 뒤풀이하는 곳에서 제일 가까운 화장실까지는 5분? 10분? 정도 걸어가야됐는데 건물 불이 거의 꺼진 상태라 혼자 가긴 좀 그래서 같이 인턴하던 친구랑 화장실을 같이 가기로 했음


둘이서 이런저런 얘기 하면서 화장실을 들어왔는데 행사가 있었던 건물이 어린이시설이 있는 곳이라 제일 가까운 화장실이 어린이용 화장실이었거든

지금 생각해보면 누가 들여다볼수도 있는데 왜그렇게 만들었나 싶지만 암튼 그래서 손씻는 곳도 낮게 만들고 문도 천장까지 닿는 길이가 아니라 좀 키가 낮은 문이었음 내 키가 167인데 어깨 좀 위였나 아래까지 오는 정도?

어차피 여자끼리니까 신경 안쓰고 안에 들어가서 볼일을 보고 있는데 문 밑으로 신발 두 개가 보이더라고


걍 친구 발인가보다 하고 나와서 손을 씻고 있는데 씻다가 생각해보니까 그 친구 키면 최소한 정수리는 보였어야되는데 문 위가 아무것도 없이 휑했던거야.. 신발도 그 친구 신발이 아니라 까만 구두같은거였음 하루종일 서서 움직일 일이 많은 행사라 다들 운동화를 신고 있었거든

뭐지 하다가 친구가 문쪽에 서있길래 혹시 다른사람 들어왔었냐고 물어봤음 근데 화장실엔 우리 둘밖에 없었고 아무도 안왔대 그때 아 이게 귀신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일단 해꼬지를 당한건 아니니까 무섭다기보다 와 이런 경험도 해보는구나 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


신기한 마음에 돌아가는 길에 친구한테도 나 귀신봤나봐 하면서 얘기하고 남아있던 직원들한테도 저 방금 귀신봤어요 하면서 막 썰을 푸는데 그때 직원중에서 제일 행사경험 많았던 팀장님이 아 여기 원래 귀신 많이 나와 이러시는거야 그 건물 근처가 옛날 안기부 있었던 곳이라고....그 얘기 들으니까 갑자기 숙연한 마음이 좀 생기더라 역시 이날 이후로는 귀신 비슷한것도 한번도 못봄


암튼 별거아닌 내 얘기는 여기서 끝이야! 심심한데 갑자기 이 얘기들이 생각나서 공포방에 풀러 와봤어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 에뛰드 x 더쿠 ] 븉방의 샤라웃으로 단종 위기 극복! 에뛰드 베어 엣지 슬림 브로우 체험 이벤트 550 03.01 20,742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71,443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48,691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23,408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30,719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41,451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31,51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60,317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89,171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24,060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2 실제경험담 신기했던 경험 적어봐 02.20 771
901 실제경험담 좀 소름끼쳤던 꿈이야기 5 23.11.19 2,205
900 실제경험담 혈육이 자꾸 자기 신병 아니냐고 하는데 무서워 13 23.11.12 3,732
899 실제경험담 별건 아니고 오컬트스러운 꿈을 꿨어 23.10.23 845
898 실제경험담 꿈꿨는데 너무 징그러웠어...... 1 23.10.06 1,344
897 실제경험담 100일 된 아기 사진을 두고 제사를 모셨던 썰 9 23.09.20 3,824
» 실제경험담 전혀 무섭진 않은데 내가 겪은 가위 비스무리한거랑 귀신 비스무리한거 1 23.09.14 1,170
895 실제경험담 ㅇㄱㅍ)영감의 ㅇ도 없는 나덬이 자주 겪는 이상한 일들 9 23.09.07 2,197
894 실제경험담 엄마가 나한테 얘기해줬던 경험담. 11 23.09.01 3,256
893 실제경험담 죽은 사람한테나 좋은 거지 13 23.08.25 3,675
892 실제경험담 심야괴담회 원피스 입은 여자 사연 보고 온몸에 소름 돋음 7 23.08.24 3,518
891 실제경험담 공포는 아니구 걍 신기했던 꿈 이야기 1 23.08.17 1,365
890 실제경험담 나도 가장 무서웠던 가위 중 하나 적어봐 3 23.08.14 1,456
889 실제경험담 커신만 보면 공격적이게 되는 중기 (안무서움) 4 23.07.09 2,193
888 실제경험담 대학 시절에 겪었던 무서운 경험담 5 23.07.07 3,151
887 실제경험담 새벽 1시만 되면 들리는 발자국 소리 3 23.07.05 1,711
886 실제경험담 무서운건 아니고 신기했던 경험 2 23.07.01 2,107
885 실제경험담 샤워하고 있을때 들렸던 엄마 목소리 1 23.06.19 1,230
884 실제경험담 가위눌린얘기 2 23.06.06 1,576
883 실제경험담 꿈에 도끼 든 여자가 나왔어 3 23.06.03 2,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