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실제경험담 엄마가 나한테 얘기해줬던 경험담.
3,250 11
2023.09.01 12:08
3,250 11
내가 어렸을때 부터 엄마가 나한테 해줬던 얘기임


최근에 꼬꼬무 꽃신편 재방 보다가 또 얘기해줌 


글 못 씀 이해 부탁해


엄마가 늦둥이로 태어나서 외로움을 많이 탔다고 함


일단 위로 언니가 있긴 하지만 5살 차이나서 어울리기도 힘들고


그래서 3살때 부터 자주 밖에 나갔다가 길 잃어버려서 


난리 났다가 집 찾고 반복하던 어느 날.


때는 엄마가 5~7살때 쯤 


집에 있기가 심심해서 자전거 타고 밖으로 나갔다가 


길 잃어버린 적 이 있었는데 


엄마 말로는 지나가는 사람 한테 길 잃어 버렸다고 


얘기를 했었는데 어딘가로 데려다 주기만 하고 


그냥 갔다고 함 엄마는 거기가 어딘지는 몰랐대 그 당시에는 


그냥 또래 친구들 도 많고 처음 보는 어른들 도 있었는데


엄마한테 너무 잘 해 주더래 그리고 시간 좀 지나서 


잠들었다가 깼는데 언니랑 사촌 언니들이 데리러 왔길래 


집으로 갔는데 훗날 성인이 된 후 이모한테 들은 이야기는 


엄마가 기억하는 거랑 너무 달랐다고 함.. 


그 사람이 엄마를 데려다준 곳은 고아원이었고 


엄마 나이 또래들이 많은 이유도 역시 고아원이었기에...


그때 이모 입장은 이랬다고 함 


막내 동생이 없어졌고 집안이 난리가 남 


일단 경찰서 실종신고 당연히 했고 


일단 가족 친척들 전부 나가서 엄마를 찾으러 다녔다고 함 


단 (엄마의)고모는 엄마가 집에 다시 올때를 대비해서 집에 있고


고모를 제외한 나머지 친척들은 다 밖으로 나가서 찾았다고 함


이모는 밖으로 나가서 찾다가 고아원을 떠올렸고 


전국의 있는 고아원을 다 찔렀다고 함 


어느 지역인지는 기억이 안 나는데 


한 고아원에 들어가서 


"혹시 여기 5~7살 정도로 보이는 여자 아이 있나요?" 라고


물었는데 그 고아원에서 여자 아이 자체가 없다고 얘기를 해서


'아 여기도 아니구나' 라고 생각하고 포기 하고 갈려고 했는데 


그때 이모가 엄마가 즐겨 신던 신발을 발견했대 


그리고 분명 여자아이는 없다고 했는데 


전화상으로 여자 아이 입양 가능하다는 얘기도 듣고 


이모는 의심이 확신으로 바뀌었대 


여기 내 동생 있는 거 확실하다고 


그리고 나서는 고아원에 신발 보여주면서 따졌고 


여자 아이 얼굴 보고 내 동생 아니면 그냥 가겠다고 


실랑이 끝에 드디어 보게 됐는데 


웬일 내 동생은 맞는데....... 


양쪽 남자 애들 사이로 


울 엄마 大로 뻗어서 자고 있었다고 함 


약간 창피하긴 했지만 그래도 안 다쳐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고  고아원쪽에 엄청 따져서 엄마 데리고 


집으로 왔고 그 사건은 일단락 되었다고 함 


그 일은 훗날 웃으면서 이야기 하곤 하는데 


본인 입양 보낼려고 끝까지 거짓말 한게 좀 소름돋는다고 


나한테 얘기해줌 



(물론 엄마한테 이 이야기 올려도 되냐고 안 물어봄...ㅎ)


쓰고 보니까 복잡하고 재미없긴 하다...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 VDL & 더쿠 ] 베이스 맛집 VDL <커버스테인 파운데이션 & 치크스테인 블러셔> 2종 체험 이벤트 1195 02.26 44,619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58,08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34,358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16,752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24,071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29,21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20,590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48,805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73,340
공지 잡담 고어물 및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사진 등은 올리지말고 적당선에서 수위를 지켜줘 18.08.23 24,05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2 실제경험담 신기했던 경험 적어봐 02.20 753
901 실제경험담 좀 소름끼쳤던 꿈이야기 5 23.11.19 2,198
900 실제경험담 혈육이 자꾸 자기 신병 아니냐고 하는데 무서워 13 23.11.12 3,721
899 실제경험담 별건 아니고 오컬트스러운 꿈을 꿨어 23.10.23 843
898 실제경험담 꿈꿨는데 너무 징그러웠어...... 1 23.10.06 1,341
897 실제경험담 100일 된 아기 사진을 두고 제사를 모셨던 썰 9 23.09.20 3,816
896 실제경험담 전혀 무섭진 않은데 내가 겪은 가위 비스무리한거랑 귀신 비스무리한거 1 23.09.14 1,167
895 실제경험담 ㅇㄱㅍ)영감의 ㅇ도 없는 나덬이 자주 겪는 이상한 일들 9 23.09.07 2,194
» 실제경험담 엄마가 나한테 얘기해줬던 경험담. 11 23.09.01 3,250
893 실제경험담 죽은 사람한테나 좋은 거지 13 23.08.25 3,672
892 실제경험담 심야괴담회 원피스 입은 여자 사연 보고 온몸에 소름 돋음 7 23.08.24 3,511
891 실제경험담 공포는 아니구 걍 신기했던 꿈 이야기 1 23.08.17 1,362
890 실제경험담 나도 가장 무서웠던 가위 중 하나 적어봐 3 23.08.14 1,451
889 실제경험담 커신만 보면 공격적이게 되는 중기 (안무서움) 4 23.07.09 2,189
888 실제경험담 대학 시절에 겪었던 무서운 경험담 5 23.07.07 3,147
887 실제경험담 새벽 1시만 되면 들리는 발자국 소리 3 23.07.05 1,707
886 실제경험담 무서운건 아니고 신기했던 경험 2 23.07.01 2,104
885 실제경험담 샤워하고 있을때 들렸던 엄마 목소리 1 23.06.19 1,225
884 실제경험담 가위눌린얘기 2 23.06.06 1,574
883 실제경험담 꿈에 도끼 든 여자가 나왔어 3 23.06.03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