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5278102
조회 수 11392 추천 수 108 댓글 283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같이 다니는 친구는 집이 좀 여유 있는 편이라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코미카 이벤트 중단 사과문 공지 91 2017.03.26 16546 6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6 2016.07.21 79127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3.27 update+) 1613 2016.06.07 503351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483971 77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7 2015.02.16 722394 14
모든 공지 확인하기()
62349 그외 너 셀카는 포샵이 심해 라는 말 듣고 다이어트 시작한 초기 1 11:49 136 0
62348 그외 ebs 김태우 선생님 강의 들어본 후기가 궁금하다! 11:41 30 0
62347 그외 병신같은 짝사랑 반복하기 싫은 중기(엄청긴글주의) 1 11:33 53 0
62346 그외 스스로 외모 자존감이 높은 것 같은 후기 1 11:32 106 0
62345 그외 생일선물로 헤비츠 다이어리 받은 후기♡ (사진많음 1 11:23 228 0
62344 그외 회사제품 팔았는데 사장한테 사기쳐서 잘 팔았네라는 말을 들은 후기 4 11:23 245 0
62343 그외 담배 안 피던 애가 장학금 받겠다고 일부러 담배 피는거 보고 너무 슬픈 후기 24 11:01 663 0
62342 그외 드디어 이별한 후기 3 10:48 172 0
62341 그외 이직한 회사에서 소외감느끼는 중기 8 10:46 297 0
62340 그외 내 자신을 덕질하는 후기 9 10:36 245 0
62339 그외 소심덬 이제 안 소심해진 후기 10:22 104 0
62338 그외 다이어트 중중중기 (스압) 1 10:14 151 0
62337 그외 내 방에 졸귀탱이 늘고있어 행복한 후기 5 10:08 405 0
62336 그외 내 피카츄 닌텐도가 졸귀인 후기 9 10:01 304 0
62335 그외 꿈에서 딘딘이 다단계로 나온 후기 4 09:58 114 0
62334 그외 덕들의 인생의 낙 or 즐거움이 뭔지 궁금한 중기(?) 13 09:52 185 0
62333 그외 달달한 쟆덬 후기의후기보다 지각할뻔한 후기 3 08:08 349 0
62332 그외 썸남한테 너무 친구처럼 대하는 거 같아 걱정하는 후기 1 07:33 235 0
62331 음식 연세대 마카다미아 초코우유가 너무 맛있는 후기 3 07:11 216 0
62330 그외 마스크쓰고 자고 일어난 후기 1 06:39 27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18 Next ›
/ 3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