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5278102
조회 수 15393 추천 수 122 댓글 291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 이사카 고타로 신작『화성에서 살 생각인가?』(8/30 水 마감) 600 17.08.18 7099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34 17.07.02 268641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50 16.06.07 1037857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966428 90
모든 공지 확인하기()
74457 그외 외국에서 지내고 있는데 룸메에게 너무 고마운 중기 1 06:33 145 0
74456 그외 인간관계에 현타온 후기 7 05:40 296 0
74455 그외 엄마랑 여행가는데 음식걱정 중인 중기 6 05:17 199 0
74454 그외 노브랜드 제품 먹고 사용해본 후기(떡볶이,아이스크림,감자칩,초콜릿등) 3 05:10 182 0
74453 그외 직장 한 살 어린 선임들 똥군기때메 짜증나는 후기 2 04:22 178 0
74452 그외 충격받은 일때문에 잠도 안오고 입맛도 없는 중기 04:01 128 0
74451 그외 이별후 괜찮아지기까지 얼마나 걸리나 궁금한 후기 03:50 73 0
74450 그외 수능 88일 남기고 정신차린 고3이 쓰는 중기.. (응원부탁해!) 5 03:29 194 0
74449 영화/드라마 남자친구가 보자고 해서 에나벨 보고온 후기 03:01 102 0
74448 그외 새벽에 우리 가족 얘기 해보고 싶은 후기+결혼하기 싫은 후기 3 02:58 197 0
74447 그외 불매운동하는 중기 23 02:47 485 0
74446 그외 탈덬부정기거치다가 이제 그만 탈덬하는 후기 9 02:23 387 0
74445 그외 충동적으로 업데이트해버린 ios11의 구린 디자인을 알려주고자 하는 후기 17 02:10 497 1
74444 그외 로스쿨잘알덬들에게 조언을구하는후기 4 02:02 150 0
74443 그외 장염일까 의심하는 중기 1 01:45 60 0
74442 그외 사주를 봤는데 엄마가 없다는 말을 들은 후기(스압?) 11 01:44 630 0
74441 그외 현질없이도 즐길 수 있는 컬러링북 어플 2 01:37 338 0
74440 그외 엄마가 갱년기이신걸까 궁금한 중기 2 01:25 90 0
74439 그외 러시아어 프랑스어 필기체 연습하는 후기 5 01:03 388 0
74438 그외 중학교 이후 첫 단발 해본 후기 1 00:59 8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23 Next ›
/ 3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