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5278102
조회 수 19209 추천 수 144 댓글 324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영화 《아인》 예매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159 18.02.23 7052 0
전체공지 ▶ 영화 《나라타주》 시사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170 18.02.23 6356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70812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21257 127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724 그외 손이 뚱뚱해서 스트레스 받는 후기 11:25 2 0
89723 그외 최애가 너무 좋아서 현생 망쳐가는 중기 1 11:21 22 0
89722 그외 대학원 준비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 일단 기출문제를 뽑은 후기 10:44 85 0
89721 그외 탈덬했는데 덬친들이랑 어떻게 정리할지 모르겠는 후기 3 10:37 161 0
89720 그외 엄마가동안이라너무 짜증나는후기ㅠㅠㅠ 7 10:08 407 0
89719 그외 싫어해도 앞에선 잘해주는게 위선인지, 사회생활인지 궁금한 후기 17 09:02 642 0
89718 그외 친구가 울때 손 안잡아주고 안달래줘서 섭섭하다는 말 들은 후기... 18 08:46 563 0
89717 음식 낫토 꾸준히 먹을때와 아닐때 후기(+ 자주 해먹는 먹는 방법) 12 08:29 363 0
89716 그외 눈,코,턱,지방이식,실리콘제거 후기(긴글) 9 07:05 663 0
89715 그외 뜨개질 잘알 덬들에게 뜨개질 알못이 물어보고 싶은 후기 2 06:42 160 0
89714 그외 사람들이랑 이야기하고싶고 친하고 싶은데 넘나 인도어라 점점 포기하고 있는 후기 3 06:11 227 0
89713 그외 원더기 노안의 역시 후기 7 06:07 286 0
89712 그외 미국덬 한국 베프 1주일 있다가 간 후 빈정 상한 후기 7 06:03 688 0
89711 그외 나이 먹는게 너무 슬픈 중기 2 05:27 194 0
89710 그외 카카오뱅크가 내 돈 먹은 후기 10 05:18 670 0
89709 그외 덬들의 직업이 궁금한 후기 58 04:29 792 0
89708 그외 이런게 탈덕이구나 싶은 중기 6 02:37 815 0
89707 그외 이사하고 안전문제로 스트레스 만땅인 후기 3 02:26 322 0
89706 음식 쁘ㄸㅣ첼 먹다가 씨 나와서 당황한 후기 1 02:23 444 0
89705 그외 무언가를 적는걸 좋아해서 시작하게 된 영문 캘리 후기 9 02:15 41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87 Next ›
/ 4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