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5278102
조회 수 14787 추천 수 119 댓글 289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30(금) 데이터베이스 메인터넌스&최적화 작업 예정. 61 17.06.28 8458 1
전체공지 ●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예매권 당첨자 발표!!! (7월 2일 일요일 마감//06.29 14:40 現 22/25人) 230 17.06.28 7131 1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하늘에서 담은 해변 사진집 『비치스』(7/6 木 마감) 1507 17.06.23 31945 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만물 프덬 타령 신고 관련 12번 항목 갱신 필독 06/08 갱신 ★) 2287 16.06.07 771324 47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688448 87
전체공지 【 17.06.27 02:00 최종갱신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6월 27일 새벽 가입 마감!!! 940 15.02.16 773369 16
모든 공지 확인하기()
69906 그외 알바 임금체불 걱정은 안하며 사는 후기 19:44 29 0
69905 그외 에어비앤비 호스트랑 연락안되서 고객센터에 전화해 환불한 중기 19:39 48 0
69904 그외 성적 나왔는데 교수님께 성적문의 넣어볼까 망설이는 후기 3 19:08 113 0
69903 그외 자취덬들의 첫 자취이야기가 듣고싶은후기 8 18:46 96 0
69902 그외 웹툰 여중생A 다읽고 짠해진 후기 3 18:18 211 0
69901 그외 지하철에서 이상한 아저씨 만난 후기 3 18:17 102 0
69900 그외 동기가 깐죽대는 게 가끔 확 빡치는 중기 3 18:14 112 0
69899 그외 경기도 청년구직지원금 탈락한 후기 2 17:49 240 0
69898 그외 어른들한테 문자보낼 때 끝인사를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하는 중기 9 17:38 210 0
69897 그외 코코넛오일로 올여름 데오드란트 정착한 후기 9 17:09 349 0
69896 그외 뉴스제보했는데 연락온 중기 (인터뷰경험 있는덬아 조언좀) 2 17:04 295 0
69895 그외 핸드폰 케이스 골라줬으면 하는 중기 19 17:03 327 0
69894 영화/드라마 옥자 노스포 후기 3 17:03 190 0
69893 그외 비혼의 삶이 궁금한 후기 7 17:00 334 0
69892 그외 스케일링받은 후기 3 16:36 171 0
69891 음식 CJ 비비고 불고기 비빔밥 후기 16:36 95 0
69890 그외 갑자기 교육실습때 일 떠올린 기억 (엄청 김8ㅅ8) 16:28 73 0
69889 그외 쓰리잡 이상해본 덬 어땠는지 궁금한 후기 3 16:28 113 0
69888 그외 미용실가서 무시 받은 후기 24 16:23 896 0
69887 그외 핸드폰 뭐로 바꿔야할지 감이 안잡히는 후기 11 16:16 21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96 Next ›
/ 3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