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5278102
조회 수 15983 추천 수 125 댓글 294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동석X이하늬X이동휘 주연 영화 《부라더》 VIP 무대인사 시사회 앞.줄.좌.석. theqoo 회원 초대!!(10/26 木 마감) 862 17.10.17 15906 0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요리사 버전의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10/25 水 마감) 833 17.10.16 12394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37 16.06.07 123070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89368 119
모든 공지 확인하기()
79970 그외 우리집 냥이가 왜 이러는지 궁금한 후기 1 02:44 21 0
79969 그외 내셔널 지오그래픽 롱패딩 산 후기&사려는 덬들에게 알려주는 꿀팁 02:33 53 0
79968 그외 돈 모으는 덬들이 부러운 후기 4 02:14 101 0
79967 그외 게임 꿈의 집 154단계를 깨는 것보다 제작자 뚝배기 깨는게 더 쉽다고 생각한 후기 5 01:53 183 0
79966 영화/드라마 부산국제영화제 왔어~ 01:52 43 0
79965 그외 나도 드디어 써보는 쌍수 후기 ^0^ 1 01:50 119 0
79964 그외 편의점야간알바 5개월정도하고있는 후기(전혀 도움되는 정보아님) 1 01:10 121 0
79963 그외 첫 가족여행 최악으로 남을 것 같은 후기 6 00:59 304 0
79962 그외 공부하는거에 비해 성적 잘나오는 덬들 이런 말들 듣는지 궁금한 후기 (펑) 19 00:57 357 0
79961 그외 29살 덬에게 1000만원이 있다면(전 재산) 뭐 하라고 말해주고 싶은지 궁금한 후기 6 00:42 299 0
79960 그외 충동 연가 + 충동 호텔 숙박 후기 00:39 108 0
79959 그외 연애를 내 이상에 끼워맞추려 하는거 같은 후기 3 00:39 141 0
79958 그외 알바덬 계속 정산이 마이너스를 찍는 후기 1 00:25 106 0
79957 그외 단발 c컬했는데 삼각김밥되서 당황스러운 후기 2 00:03 270 0
79956 그외 오늘 내 생일이라구 일하는 가게에 손님들이 많이 와주신 후기 ^0^* 3 00:01 214 0
79955 그외 다들 한번쯤은 얼굴에 떨궈봤을까 궁금한 후기 16 17.10.20 539 0
79954 음식 투썸플레이스 오설록 말차 플랫 어쩌구 마신 후기 4 17.10.20 426 0
79953 그외 대학교 1학년 생활을 하고 있는 중기 5 17.10.20 258 0
79952 그외 초보 기획자가 개발 관련 덬에게 조언을 얻는 후기 2 17.10.20 126 0
79951 영화/드라마 지오스톰 4d 후기 17.10.20 8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99 Next ›
/ 3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