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1 16.06.07 202668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1954320
모든 공지 확인하기()
94515 그외 프듀 48이 다가오는 지금 잡덕의 마음 06:15 234
94514 그외 폰덬하는데 자꾸 납치당해서 성질나는 중기 4 06:06 418
94513 그외 이북리더기 없고 민음사세계문학전집 있는데 펭귄클래식 이북 지른 후기 12 02:47 416
94512 그외 간호사덬들 뭐하고 사는지 궁금한 중기 5 02:03 408
94511 그외 우울증덬 보험 먼저 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미루다가 병원 못 가고 있는 중기 2 01:51 257
94510 그외 방탄때문에 시작한 유튜브 레드 사용 후기 ㅋㅋㅋ 4 01:31 478
94509 그외 가사가 정말 예쁘거나 인상적인 노래를 추천받고 싶은 중기 60 01:31 566
94508 그외 비절개 앞트임 해본 덬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 01:30 83
94507 그외 더쿠에서 추천받은 책이 너무 재밌는 중기 13 01:20 647
94506 그외 동기랑 쌩까서 조언을 구하는 후기 1 01:13 150
94505 그외 화장알못이 (((내기준)))입술은 왜 하는지 이해가 안되는 중기 20 00:10 1689
94504 그외 체인없이 방문 잠금장치 설치하고 싶은데 내가 검색력이 부족한 중기 3 18.04.25 287
94503 그외 뇌경색 관련해서 아는 정보 있는 덬을 찾는 중기(제발 도와줘ㅠ) 12 18.04.25 518
94502 그외 학원 학생한테 고백받은 후기 7 18.04.25 1028
94501 영화/드라마 어벤져스 인피니티워 스포 가득 후기 7 18.04.25 380
94500 영화/드라마 어벤져스 한 줄 감상평(스포?) 4 18.04.25 233
94499 음식 홍대 쥬씨1호점 알바가 미친년같았던 후기 17 18.04.25 1769
94498 그외 과외 교사해본덬들 어떻게했는지 궁금한후기 8 18.04.25 421
94497 그외 가족들의 얼평에 마냥 웃어야만 하는 건가싶은 후기 2 18.04.25 275
94496 그외 내가 방광염인가? 싶은 후기 6 18.04.25 40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26 Next ›
/ 4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