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5278102
조회 수 13275 추천 수 117 댓글 288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당선대톡 -> 대톡방으로 변경 및 정치토크 오픈 공지 2017.05.13 35796 11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일본 판매 25만부 돌파 소설! 당신에게도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습니까? 『기억술사』(25일 마감) 1595 2017.05.12 109729 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5.10 update+) 1710 2016.06.07 634216 43
모든 공지 확인하기()
67639 음식 백수딸이 엄마 아침으로 샌드위치 만들어 본 후기 1 07:58 73 0
67638 그외 디데이 어플 깐 후기 06:29 105 0
67637 그외 내 배우 레드카펫 기다리며 내가 더 긴장하고 있는 중기 05:35 96 0
67636 그외 잠깐 끊겼던 생리 다시 해서 쓰는 후기 04:28 106 0
67635 영화/드라마 불한당 후기 (스포 무) 1 03:35 119 0
67634 그외 시발비용이 너무 큰 후기 1 03:34 252 0
67633 그외 자신있게 퇴직했다 반년째 재취업 못하고 빌빌대는 후기 2 03:29 290 0
67632 그외 내가 진짜 동안인줄 알고 지낸 후기 ... 4 03:19 341 0
67631 그외 학원을 계속 다닐지 말지 고민하는 후기 2 01:54 104 0
67630 그외 이성친구랑 여행가기로 한 후기 2 01:45 275 0
67629 그외 요즘 나사 하나 빠진것 같은 후기 01:23 85 0
67628 음식 교토의 한 예쁜 카페에 가본 후기 13 01:22 505 1
67627 그외 유학덬 한국들어가는데 가지고오고싶은게 너무 많아서 고민인 중기 2 01:11 200 0
67626 영화/드라마 최근 몰아본 중화권 BL 웹드 + 태국 퀴어 드라마 후기 (짤O) 4 00:44 240 0
67625 그외 친구와의 여행 취소하고싶은 초기 8 00:30 419 0
67624 그외 학교 다니기 너무 싫어서 지금 당장 휴학하고 싶은 중기 3 00:22 148 0
67623 그외 동생이 아싸+사춘기인 것 같아서 걱정되는 중기 3 00:03 253 0
67622 음식 우유에 마시멜로 녹여서 푸딩 만들어본 후기 (사진주의) 4 17.05.24 420 0
67621 그외 폰 바꾸고싶은데 뭘 사야될지 고민되는 중기 4 17.05.24 148 0
67620 그외 요번에 개장한 서울로 가본 후기 (긴 글) 2 17.05.24 265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82 Next ›
/ 3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