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97292604
조회 수 1554 추천 수 0 댓글 16

성당 기도회에서 만난 친한 언니

카톨릭 교구에서 인정받은 기도회에서

언니가 말씀 상담해주고

신부님이 심리 상담도 공부하래서

학교까지 가서 공부하고

언니가 일을 다 하니 힘들어하는데

얼굴보기 바쁜 언니라 

언니 가끔 술마시자고 하면 양산으로 잘 넘어가는 편이야


만난지가 11년됐고

그러다보니 언니가 먹을거 사주고

좋은거 있으면 선물도 해주고

내 말 잘 들어주고 공감도 잘해주는 언니야 

언니가 항상 하는말이 다른 친구들도 있는데

나 만나는게 제일 좋다고 말해주는 언니인데


가끔 안 맞을떄가 있어

백순데 엄빠한테 용돈받는단 말야

엄마가 언니만 먹을거 사주면 나도 사줘야한다해서

언니가 맛있는거 사주면 나도 돈 모아놨다 언니한테 먹을거 사주고 하거든

내가 돈이 없을땐 언니가 내 사정을 아니깐 맛있는거 사주고 그래


전에 한번 돈때문에 싸운적 있어

돈 이야기가지고 한바탕 싸우고

만나서 언니가 이래서 속상했다고 직접 말해주는게 좋다고

술 마시면서 얘기하고 화해하고 풀었단말야


오늘

막걸리에 전먹고 싶다고 카톡이 왔거든?

얼굴보자였는데 내가 눈치를 못챘어

씻었냐 물어보길래 안 씻었다 말하니

언니가 나도 추우니깐 명절 지나서 볼까해서

다음에 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맛있는거 사준다고 했고


그뒤에 내가 눈치를 못챘다 미안하다 톡보냈더니

언니가 밤 길다며 씻고 나오라며 말하길래

오늘 날씨 너무 춥다고 나가기 싫다 ㅋㅋㅋㅋㅋ 보내니

보지말자고 됐다면서 언니 입에서 다음에 보잔소린없다 이러면서

카톡씹길래.........

미안하다고 겁나 카톡보내는데도

안보고 있다 톡이 왔는데

언니가 돈쓰는건데 머 이리 사정해야하냐면서

안나와도 된다고 카톡옴.........


성격좋고 사람좋은 언니인데

한번씩 돈때문에 싸울때마다 내가 막 신경쓰이고

미안해죽겠고

언니한테 아까 카톡보낼때도 미안하다며 시간 걸려도

나갈게 톡보냈는데 카톡도 안보고


나한테 정말 잘해주는 언니라 엄마도 언니 좋아해서

언니만난거 행운으로 여겨라 말하고

언니 무지 좋아하고 잘따르긴 하지만

한번 싸우면 언니가 몇주정도 삐지니 달래고

그러다가 대판 싸우고ㅠㅜㅠㅜㅠㅜㅠㅜㅠㅜ

가끔씩 싸울때마다 내가 난감해죽겠다ㅠㅜㅠㅜㅠㅜㅠㅜ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948 18.01.17 25278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776 18.01.16 23102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6 18.01.11 50871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6 16.06.07 1609777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84308 1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279 그외 군인 남동생 휴가 나와서 복귀 날 잠깐 사무실에 들렸던 후기 17:09 108 0
87278 그외 교회 수련회 갈지말지 고민되는 중기 4 17:07 65 0
87277 음악/공연 일본음악 좋다는 후기쓴 덬인데 덬들이 좋아하는 일본 음악 뭔지 궁금한 후기 16 16:59 157 0
87276 그외 가계부를 어떻게 써야하는지 모르겠어서 조언을 구하는 초기 2 16:58 50 0
87275 그외 뽀인뜨로 귀걸이 샀는데 불량품이 와서 슬픈 중기 1 16:33 248 0
87274 그외 동아리 술자리에서 있었던 일인데 내가 예민한지 궁금한 후기 10 16:32 351 0
87273 그외 본부장이 날 싫어한다는걸 직장상사가 자꾸 상기시키는 중기 9 16:32 195 0
87272 그외 관심 있는 남자한테 연락할까 고민하는 중기 2 16:30 75 0
87271 그외 cgv에 가방 두고와서 찾으러간 후기 (긴글) 11 16:29 330 0
87270 그외 10년전 중국에서 기차 탄 후기 1 16:27 73 0
87269 그외 지하철인데 모르는 여자분한테 초코바 받은 후기 6 16:24 451 0
87268 그외 폭설덬에 퇴근하는 후기 (도쿄) 4 16:12 402 0
87267 그외 도쿄덬 눈와서 퇴근하는 후기 9 16:01 469 0
87266 그외 평범함도 예쁨인걸 깨달은 후기 5 15:54 512 1
87265 그외 이백만원어치 컴퓨터왔는데 컴알못이라 할 줄 아는건 직캠보는것밖에 없는 후기 24 15:46 604 0
87264 그외 쿠션파데 바르고 건조하면 원래 때(?)같이 나오는지 궁금한 중기 8 15:42 294 0
87263 그외 가장 늦었던 생리 예정일마저 지나서 너무 초조한 후기.. 9 15:29 474 0
87262 그외 난생 처음 경험하는 우울감에 미쳐버리겠는 중기 (긴글 주의) 2 15:23 186 0
87261 그외 생리만없어져도 삶의 질이 상승할것 같은 후기 5 15:10 204 0
87260 음악/공연 까마귀가 안나 카레니나 보고 온 후기 1 15:06 11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64 Next ›
/ 4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