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6622119
조회 수 13902 추천 수 5 댓글 171

eSZfm


이 찐 꽃게 5마리가 10만원이라는 게 믿어지시는지요?


너무 어이가 없어서 올립니다.가게 사진까지 올리고 싶지만 참았습니다.

흔히 꽃게찜이라고 하면...꽃게탕보다는 국물이 자작한...미더덕과 미나리 등

각종 야채와 부재료가 들어간,그런 빨갛고 개운한 꽃게찜인줄 알았습니다.


메뉴판의 그림 또한 그런 것이었습니다.

꽃게가 몇마리 들어가냐 물었더니 5마리랍니다.매콤하게 만들어 달랬습니다.

25분쯤 지나자 10만원짜리 꽃게찜이라면서 플라스틱 접시에 정말 찌기만한 꽃게 5마리가 오는 겁니다.


이게 뭐냐? 고 물었더니 꽃게찜이라면서 소래포구의 꽃게찜은 다 이런 거라고 합니다.

저 크기에 5마리면 어시장 안에서 아무리 비싸도 4만 5천원이면 사는 값입니다.그걸 찌기만 해주고선

10만원이랍니다.회 10만원 짜리 먹는 테이블에는 기본 반찬도 화려하게 나오던데

꽃게찜 10만원 짜리 상에는 먹을 만한 기본 반찬도 없이 한참을 기다려 나온 꽃게찜이란 게 달랑 저거


결국 기본 안주값 1만원만 내고 그냥 나왔습니다.

다시는 소래포구 근처도 가지 않을 작정입니다.


이 글에는 (2012년글) 사례자와 유사한 쓴 경험을 당했다는 댓글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스키다시를 좋아해서 시키기 전에 물었더니 4만원이면 스키다시며 회를 실컷 먹을 수 있다기에 시켰더니 웬걸

스키다시라고는 밖에서 미리 구워놓은 전어 1마리와 언제 튀겨 놓았는지도 모를 튀김이 달랑

그냥 이것 가져가구 멍게만 조금 주면 안되냐니 절대 안된다고 해서 기분만 잡치고 왔다 는 분도 계십니다.


정말 찐 꽃게가 나온 후 황당해서 안 먹고 기본 안주값만 주고 나오겠다고 말했더니

주인이 한 말


우리 애나 먹일 테니 먹기 싫으면 돈 내지 말고 가라.그리고 여기 소래포구는 딴데도 다 그렇게 판다

제 목 : 소래포구 다신 못가겠네요.


요즘 쭈꾸미 철이라 엄마가 쭈꾸미가 드시고 싶다길래 오늘 엄마랑 소래포구에 갔다왔어요.

저희 집에서 버스 타면 20분 정도면 가거든요.

그냥 이마트나 동네 마트에서 살까 하다가 싱싱하고 조금이라도 쌀까 해서 소래포구로 갔거든요.

일요일이라 역시 사람 바글바글 많더라구요.

소래포구 어느가게든 쭈꾸미  1KG  25,000원정도 하더군요.

뭐 특별히 싸다는 느낌도 못 받았어요.

여기 저기 둘러보다가 젊은 청년들이 파는 쭈꾸미가 괜찮다고 느끼셨는지

1키로만 달라고 했는데

갑자기 그 가게 청년이 어머님 어쩌구 저쩌구 호객행위 하면서 입으로 세어가며 소쿠리에 막 많이 담는 시늉을 하더니

전자저울에 올려 놓는데 저울에서 바구니든 손을 내려놓지 않고 뭔가 낌새가 이상하더군요.

손의 힘으로 바구니 무게인 것 처럼 살짝 누르는것 같은?? -_-

제가 저울을 봤을때 1120g정도가 찍혔어요.. 너무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더 주는 것처럼 말을 하더니

그러더니 쭈꾸미 담은 검은 봉다리 물을 부어 주더라구요...

제가 대신 받아 들었는데 느낌이 너무 가벼운것 같기도 하고;;

암튼 뭔가 수상쩍어서 집에 와서  저울에 무게를 달아보았어요.

물 다 빼고 쭈꾸미 무게만 쟀는데 딱 680 그람 나오더군요.. -_-;;

엄마가 안그래도 물건 사시고 나서 계속 이상하다.. 봉지가 너무 가볍고 양이 얼마 안돼는 것 같다고 하셨는데..

역시나 가게에서 속임수였어요..

솔직히 요즘 생물 쭈꾸미 싸지도 않은데 300그람 차이면 가격으로 따져도 이건 좀 심하잖아요.

엄마가 안그래도 사 가지고 오는 내내 의심스러웠는데 집에와서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니

화가 나셨나봐요. 안돼겠다고 당장 바꾸러 가시겠다고.

제가 교통비가 더 나오겠다고 그냥 먹자고 했는데 결국 가셨어요.

엄마가 다시 찾아가서 한번 이거 달아보라고 몇그람인지.. 큰소리치니까 옆에 사람들을까봐

자기네 가게 피해갈까 걱정돼는지

아줌마 좀 조용조용히 얘기하세요. 이러더랍니다. -_-;

그러면서 미안한 기색 하나도 없이 모자란 만큼 넣어주면 돼지않냐는 식이었나봐요.

엄마가 미안하단 말도 없고 괘씸해서 그냥 환불로 해달라고 하셔서 환불 받아오셨더라구요.

예전에 불만제로에 소래포구인지 어딘지 무게 달때 손으로 저울 눌러서 속임수로 팔던거

 한번 대대적으로 방송하지 않았나요?

오늘보니 그때 시정하는 것처럼 보였을 뿐 아직도 그런가 보더라구요.

정말 믿을 곳 없는것 같습니다. 힘든 서민 상대로 왜 이리 속임수를 쓰는지...

이제 소래포구 안갈랍니다.

앞으로 차라리 돈 더 주더라도 마트가서 제대로 무게 달린 쭈꾸미를 사먹어야겠습니다.

http://i.imgur.com/V0f8Kj9.jpg

11만원 어치 활어회
리플 더 보기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946 18.01.17 24984 0
전체공지 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771 18.01.16 22818 1
전체공지 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6 18.01.11 50692 21
전체공지 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6 16.06.07 1609466 50
전체공지 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83996 1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150 스퀘어 [공식입장 전문] '하지원 동생' 전태수, 오늘(21일)사망 "우울증 증세" 345 18.01.21 14670 0
11149 스퀘어 화장입문덬들을 위한 <면세점에서 뭘 사야할 지>에 대한 추천글 942 18.01.21 10115 20
11148 스퀘어 그것이 알고싶다 전신에 소름돋던 순간들.jpg 242 18.01.21 13348 10
11147 스퀘어 유시민이 걱정하고 두려워 하는 상황 ㅎㄷㄷ 220 18.01.21 11102 63
11146 스퀘어 생각보다 나이가 많아서 놀란 남자 배우 (올해 38살ㄷㄷ) 218 18.01.21 11834 0
11145 스퀘어 말레이시아에 구금된 워너원 홈마들 127 18.01.21 15233 1
11144 스퀘어 황교익, "떡볶이는 맛없는 음식" 181 18.01.21 11172 0
11143 스퀘어 일본살면서 먹어본 존맛 세븐일레븐 음식들 추천 2탄 350 18.01.21 5430 18
11142 스퀘어 욕먹는 정용화…김연아도 같은 프레임이면 특혜? 255 18.01.21 9231 4
11141 스퀘어 오늘자 배구 올스타전 관중 대리 서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gif 170 18.01.21 11133 21
11140 스퀘어 생각보다 더 심각하게 지방에 없는 써브웨이 매장현황.jpg 161 18.01.21 11866 0
11139 스퀘어 18학번 새내기덬들을 위한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몇가지 노트북 고르기 방법 657 18.01.21 8964 20
11138 스퀘어 흑기사 김래원 비매너 손.gif 280 18.01.21 19794 3
11137 스퀘어 집돌이 집순이 계급 277 18.01.21 12668 0
11136 스퀘어 이탈리아 여행하면서 안풀리는 일이 없는 에릭남.jpg 224 18.01.21 11836 18
11135 스퀘어 존나 훈남냄새 쩔게나는 북한 쇼트트랙 선수 ㅎㄷㄷㄷㄷㄷㄷ...jpg 304 18.01.21 17958 12
11134 스퀘어 2,30대 존잘러 남성들이 많이 받았다던 그것 158 18.01.20 16249 0
11133 스퀘어 결혼 성사로 사례비 현금 요구하는 어이없는 친구.txt 382 18.01.20 14929 0
11132 스퀘어 한국의 요술 버선에 반한 일본인 165 18.01.20 13616 1
11131 스퀘어 노인들 잔치가 돼버린 내 결혼식 233 18.01.20 17064 4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8 Next ›
/ 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