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퀘어 - "내로남불 MBC, 왕따 당했다"…전 계약직 아나운서의 고백

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51204247
조회 수 2172 댓글 29
"파리 목숨 붙잡고 살아가는 비정규직…너무 뜨거워 죽을 것 같았지만, 탈출하면 진짜 죽는단 생각으로 버텼다"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엄주원이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려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줄임말) MBC의 민낯"을 폭로했다.

엄주원은 "이 글을 올림과 동시에 이직이 더 어려워질지도 모르겠다"면서 "그래도 진실을 알리고자 용기를 냈으니 어떠한 의도를 갖고 쓰는 건가 하는 의혹은 접고 봐달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MBC 계약직 아나운서가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그 이유를 공개했다.
http://img.theqoo.net/omFpU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엄주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우선 엄주원은 "최승호 경영진의 내로남불 행태"에 관해 문제 삼았다.

엄주원은 "비정규직 인턴 기자가 최승호 사장에게 비정규직 차별 문제 질문했을 때 부당한 차별 해결하겠다더니 사원증 목걸이 색깔만 통일했을 뿐 변한 게 없다"며 "언론인 지망생 커뮤니티에는 아직도 MBC 계약직 공고가 넘쳐나고, 계약직 아나운서 11명 중 10명을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계약직 아나운서를 대상으로 진행된 재시험과 관련해 "다 내보내면 반발이 심할 테니 구색 맞추기로 여 1명만 뽑았다는 생각은 가시질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겉으로는 정의로운 척, 속으로는 내 식구 감싸기의 행태는 여전하다"고 주장하며 김정근 아나운서의 재입사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TO(일정한 규정에 의하여 정한 인원)가 부족하다는 핑계로 16사번 6명 전원, 17사번 4명을 해고해놓고, 퇴사한 아나운서를 현 경영진의 입맛에 의해 다시 불러들인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특히 엄주원은 "계약해지권 때문에 파업에 동참하지 못했는데, 그 이유로 파업 직후부터 해고일까지 5개월간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16사번은 계약 기간 채우지 말고 그냥 바로 내보내면 안 되느냐. 너희 전부 쫓아내고 새로 시작하고 싶다. 너희는 리포터보다 스펙도 좋아서 파업 동참한 뒤 잘리면 다른 곳 가면 되는데 왜 방송했느냐' 등이 말을 들었다는 것.

엄주원은 "막말보다 더 괴로웠던 순간은 같은 사무실에 있어도, 같은 엘리베이터에 단둘이 타도 유령 취급을 받을 때였다", "고개 숙이고 책상에 앉아 숨도 못 쉬는 저희 11명을 무시할 때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파업에 동참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힘없는 비정규직 노동자로서 선택권 없이, 당시 경영진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엄주원은 "계약직을 계약만료한 게 당연하다는 입장이던데, 결과는 차치하고 여러분은 이 과정이 공정하다고 보십니까. 이러한 언론인들이 정계의 내로남불, 재계의 약육강식, 사회의 갑질 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말하고 싶어서 아나운서를 했는데, 신분상의 이유로 입 막혀 억압받다가 부당 해고된 20대 청춘들을 위로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MBC는 전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의 "부당 해고당했다"는 주장에 관해 "아나운서 1명을 포함해 모두 14명의 계약직 사원 및 프리랜서가 정규직으로 특별채용됐다"며 "MBC 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공개 선발한 첫 사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채용에서 MBC 내 모든 계약직 사원과 비정규직 사원들을 뽑을 수 없었던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오늘 퇴사한 아나운서들은 계약직 사원들로, 해고가 아니라 계약기간이 만료돼 퇴사했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http://naver.me/5rQKX0ey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2362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3 16.06.07 2546836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44310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1 15.02.16 1247607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09 18.06.14 44184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37 18.05.30 39003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89 18.05.30 3428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19 16.06.06 776844
모든 공지 확인하기()
965381 스트레스 숙취 붓기 해소에 좋은 6가지 요가동작 06:41 36
965380 제19호 태풍 이동경로 5 06:35 300
965379 물 빼고, 물 막고… 코미디같은 세종보 06:35 53
965378 김수미에게 칭찬받으려다 날벼락 맞은 미카엘 6 06:32 305
965377 트와이스 BDZ 야후재팬 실검 1위 5 06:32 140
965376 중국 교수의 미중 무역전쟁 관련 연설문 (장문주의 but, 읽을 가치O) 4 06:18 160
965375 탈북민의 인식이 안 좋아지는 이유 13 06:04 719
965374 저가 코스프레 도전장을 내민 남자.jpg 12 05:23 967
965373 솔직히 반박불가인 프듀2 피디픽 33 04:46 2528
965372 여성 고객에 대한 서비스를 잊지 않는 라멘집 45 04:33 2617
965371 무묭이의 사랑, 감각적인 느낌의 노래들 모음 26 04:01 519
965370 팀이 잘 안 되서 회사 대표한테 미안하다는 걸그룹 31 03:48 3773
965369 트와이스는 참지않긔 11 03:31 1742
965368 피겨) 아사다 마오 리즈시절.ytb 18 03:31 958
965367 산책하다 진흙에 빠진 멍멍이.jpg 23 03:29 1938
965366 요즘 덕질중이라는 김연아 38 03:28 4216
965365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MBK 김광수에 대한 사실 (Feat.터보&프듀) 25 03:22 1552
965364 4chan에서 포르투갈 사람들한테 벤투 어떠냐고 물어봄 14 03:18 1289
965363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 벤투?···중국에서 잘린 감독 03:16 279
965362 사람들이 다 데뷔한줄 알지만 아직도 데뷔 못한 연습생 36 03:14 432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