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51204247
조회 수 2069 댓글 29
"파리 목숨 붙잡고 살아가는 비정규직…너무 뜨거워 죽을 것 같았지만, 탈출하면 진짜 죽는단 생각으로 버텼다"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엄주원이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려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줄임말) MBC의 민낯"을 폭로했다.

엄주원은 "이 글을 올림과 동시에 이직이 더 어려워질지도 모르겠다"면서 "그래도 진실을 알리고자 용기를 냈으니 어떠한 의도를 갖고 쓰는 건가 하는 의혹은 접고 봐달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MBC 계약직 아나운서가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그 이유를 공개했다.
http://img.theqoo.net/omFpU

MBC 전 계약직 아나운서 엄주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우선 엄주원은 "최승호 경영진의 내로남불 행태"에 관해 문제 삼았다.

엄주원은 "비정규직 인턴 기자가 최승호 사장에게 비정규직 차별 문제 질문했을 때 부당한 차별 해결하겠다더니 사원증 목걸이 색깔만 통일했을 뿐 변한 게 없다"며 "언론인 지망생 커뮤니티에는 아직도 MBC 계약직 공고가 넘쳐나고, 계약직 아나운서 11명 중 10명을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계약직 아나운서를 대상으로 진행된 재시험과 관련해 "다 내보내면 반발이 심할 테니 구색 맞추기로 여 1명만 뽑았다는 생각은 가시질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겉으로는 정의로운 척, 속으로는 내 식구 감싸기의 행태는 여전하다"고 주장하며 김정근 아나운서의 재입사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TO(일정한 규정에 의하여 정한 인원)가 부족하다는 핑계로 16사번 6명 전원, 17사번 4명을 해고해놓고, 퇴사한 아나운서를 현 경영진의 입맛에 의해 다시 불러들인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특히 엄주원은 "계약해지권 때문에 파업에 동참하지 못했는데, 그 이유로 파업 직후부터 해고일까지 5개월간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16사번은 계약 기간 채우지 말고 그냥 바로 내보내면 안 되느냐. 너희 전부 쫓아내고 새로 시작하고 싶다. 너희는 리포터보다 스펙도 좋아서 파업 동참한 뒤 잘리면 다른 곳 가면 되는데 왜 방송했느냐' 등이 말을 들었다는 것.

엄주원은 "막말보다 더 괴로웠던 순간은 같은 사무실에 있어도, 같은 엘리베이터에 단둘이 타도 유령 취급을 받을 때였다", "고개 숙이고 책상에 앉아 숨도 못 쉬는 저희 11명을 무시할 때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파업에 동참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힘없는 비정규직 노동자로서 선택권 없이, 당시 경영진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엄주원은 "계약직을 계약만료한 게 당연하다는 입장이던데, 결과는 차치하고 여러분은 이 과정이 공정하다고 보십니까. 이러한 언론인들이 정계의 내로남불, 재계의 약육강식, 사회의 갑질 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말하고 싶어서 아나운서를 했는데, 신분상의 이유로 입 막혀 억압받다가 부당 해고된 20대 청춘들을 위로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MBC는 전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의 "부당 해고당했다"는 주장에 관해 "아나운서 1명을 포함해 모두 14명의 계약직 사원 및 프리랜서가 정규직으로 특별채용됐다"며 "MBC 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공개 선발한 첫 사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채용에서 MBC 내 모든 계약직 사원과 비정규직 사원들을 뽑을 수 없었던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오늘 퇴사한 아나운서들은 계약직 사원들로, 해고가 아니라 계약기간이 만료돼 퇴사했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http://naver.me/5rQKX0ey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5 16.06.07 224961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198675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18 18.06.14 19768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6 18.05.30 28434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693 18.05.30 2595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815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1 16.06.06 651733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1340 몹시 당황스러운 구애의 춤.gif 7 04:14 420
901339 오히려 허리를 박살내는 하지 말아야 할 허리운동.swf 7 04:13 519
901338 국가대표 공격수의 스피드 7 04:11 282
901337 친구랑 내기해서 이기는 8가지 방법 1 04:03 242
901336 트와이스 모모 탑시드 홈마가 찍은 쯔위 47 03:58 1061
901335 주호민 근황 03:55 410
901334 대헤아 조현우 레전드 세이브.gif 11 03:54 418
901333 히딩크 스웨덴전 관전 반응.txt 9 03:50 743
901332 오늘 조현우 해외축구팬 반응 8 03:48 906
901331 ??? 대신 사과해라 6 03:38 564
901330 "일본 좋아" 한국인 ↑, "한국 좋아" 일본인 ↓ 34 03:36 919
901329 끔찍한 혼종.jpg 13 03:28 996
901328 순둥순둥한 외면에 강한 내면이 있는 설현 5 03:19 637
901327 마츠이 쥬리나가 미야와키 사쿠라에게 춤 제대로 추라고 한 게 나배썅인 이유 129 03:13 2697
901326 [월드컵] 아쉬운 손흥민 "유효슈팅 0개, 우리 공격수 책임" 13 03:10 584
901325 미국 하늘에서 의문의 현상 발견 9 03:09 1461
901324 본인 앨범 받고 쌍카(포토카드 2개) 뽑은 태연 5 03:09 801
901323 2018년 6월 16일 마츠이 쥬리나 인성논란짤 모음.gif 48 03:06 1458
901322 프듀48 타케우치 미유(akb중 유일한 a) 한국영화 변호인 감상글.txt 57 03:05 1437
901321 92년생인 손흥민이 90년생인 김민우에게.gif 47 02:57 152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