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ttp://v.media.daum.net/v/20180113023055136



Q : 최근 암호화폐 열풍을 어떻게 보나. 

A : 그야말로 광풍이다. 미친 짓이다. 미친 짓. 전체가 다 ….


Q : 답답한 느낌이 드는가. 

A : 인간이 참 어리석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인류 역사에서 수없이 되풀이됐던 투기 광풍이라고 본다.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지금 장난을 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다. 여기에 전 세계 사기꾼이 다 모여있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 고등학생들까지 자기 돈을 넣고 있잖은가.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살 거다. 그러면 맨 마지막에 잡고 있던 사람들은 망할 거다. 이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이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 이 메시지는 확실히 줘야 된다. 누가 권한 것도 아니고, 국가에서 제도로 시장을 만들어준 것도 아니잖나.


Q :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힌 박상기 법무장관 발언은 적절했다고 보는가. 
A : 제가 뭐라고 평할 것은 없을 것 같다. 정부에서 잘 대처할 것이다. 청와대는 시장 혼란을 우려해선지 확정된 게 아니라고 했는데. 저도 보도만 보고 있다. 청와대에서 부처 간에 어떤 이견이 있고, 현재 어떤 아이디어를 갖고 이걸 지금 다루고 있고, 지금 어디까지 논의가 됐고 이런 건 정보가 아무것도 없다. 그래서 그(정부 혼선)에 대해선 판단할 수 없다.


Q : 이 사안은 투기자본 규제 측면의 관점과 블록체인 산업 진흥 측면의 관점이 상충하는 것 같은데. 

A : 죄송한데 그런 주장들(산업진흥)은 다 사기라고 본다. 암호화폐는 경제학적 의미의 ‘마켓’도 아니고 그냥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거다. 돈이 벌린다는 소문 듣고 사람들이 불나방처럼 돈다발 들고 모여드는 거다.


Q :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을 더 발전시켜야 한다는 사람도 많다. 

A :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자유를 안 주면 마치 4차 산업혁명에서 뒤지는 것처럼 얘기하는 언론 기사들이 넘치는데, 저는 그 사람들이 의심스럽다. 암호화폐를 띄워서 자기 이익 채우려고 하는 것 아닌가. 전국의 카지노를 다 열어주는 것과 뭐가 다른가. 제가 부정적으로 얘기하면 ‘꼰대다’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을 모른다’ 얘기하는데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다. 저는 이걸 부추기는 일부 언론들이 솔직히 수상하다. 이 사람들 다 거기에 돈 넣은 것 아냐, 그런 생각이 들 정도다.


Q :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암호화폐 규제 반대 글이 수만 건 올라있다고 한다.

A : 다 자기 돈 넣은 사람들이다. 돈 벌어야 되니까, (그런 글 썼다고) 저는 그렇게 본다.


Q : 청와대는 시장 혼란을 우려해선지 신중한 입장인 듯한데. 

A :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대충 다 팔고 다 나오도록 하는 게 정부가 할 일이다. 그리고 가상화폐 투자로 해외계좌로 돈 빠져나가는 것은 다 차단해야 된다. 정부가 이 광풍에서 시민 보호 조치를 아무것도 안 하면 정부 잘못이 될 수 있다. 그러니까 정부와 지식인과 언론들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지금 분명하게 내야 될 때다. 유 작가는 인터뷰 말미에 “투기 광풍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정부가 확실해 내야 한다는 것과, 쫄딱 망한 사람들이 정부를 원망할 권리는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199992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30437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52 17.12.21 143565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63892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6 16.06.06 572510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5275 응급실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뭐라고 생각하세요? 1 01:14 80
845274 아침에 늦게 일어날 것 같은 사람 5 01:13 175
845273 잘생긴 남자 2 01:12 120
845272 역사에 관심있는 덬들은 여기 들어와 무엇이 틀렸는지 확인해 보시오.... 7 01:10 303
845271 에이즈환자 치료비 해마다 늘어···지난해에만 1000억 투입 5 01:09 121
845270 SNS 관종끼의 순기능 11 01:09 614
845269 정은지가 부른 이하이의 한숨 2 01:09 71
845268 네티즌들이 뽑은 매운 치킨 순위 38 01:08 540
845267 오늘자 아이스쇼에서 아이돌미가 폭발해버린 피겨 차준환 7 01:07 374
845266 흔한 여동생과의 가슴 따듯한 카톡... 23 01:07 601
845265 덕수궁에 복원될 예정인 서양식 건물 돈덕전.jpg 3 01:07 490
845264 아이유 악플에 지속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공카에 뜸.txt 24 01:05 613
845263 밖에 있는 팬들하고 대화하는 트와이스 사나 01:05 84
845262 갓세븐 JB - Rainy (건반 위의 하이에나) 13 01:04 144
845261 성모마리아의 현신.jpg 3 01:03 337
845260 오늘 존잼 레전드 찍은듯한 예능 프로그램.jpg 19 01:02 1746
845259 세븐일레븐 연어장에 이어 출시된 새우장.JPG 14 01:02 949
845258 원조 연상녀 킬러.avi 01:01 112
845257 김구라가 쏘아올린 공 (일명 김쏘공) 17 01:01 796
845256 소름돋는 유재석의 예언 6 01:00 885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