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일본 해안서 대형 산갈치 잇따라 발견..'대재앙 전조설' 시끌
3,560 5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97255661
2019.02.01 18:07
3,560 51
전문가들 "지진 전조 현상이라는 과학적 근거 없어"
일본에서 발견된 대형 산갈치 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일본에서 몸길이가 4m에 이르는 대형 산갈치가 발견돼 소셜미디어에서 대재앙 발생 가능성에 대한 논란이 벌어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이 산갈치는 지난달 28일 일본 도야마현 이미즈시 해안가에서 어망에 걸려 잡혔다. 발견 당시 산갈치는 이미 죽은 상태였다.

앞선 지난달 19일에도 도야마현 해안가에서 이런 산갈치 두 마리가 더 발견됐다.

심해어인 산갈치가 해안가에서 잇따라 발견되면서 일본 소셜미디어에서는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일본에는 심해에 사는 어종이 해수면이나 해안가에서 발견되면 대재앙이 일어난다는 통념이 있다. 심해어들은 해저 지진 단층의 움직임에 민감해 지진 발생 전에 이상 행동을 보일 수 있다는 얘기다.

일부 누리꾼은 지난 2010년 일본 북부 해안가에서 이런 산갈치 10여 마리가 발견된 후 이듬해인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했다며 논란을 부추겼다.

한 일본 누리꾼은 "이것은 분명히 지진의 전조이며, 이것이 난카이(南海) 해구와 관련 있다면 대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난카이 해구는 일본 시코쿠(四國) 남쪽 해저부터 태평양에 접한 시즈오카(靜岡)현 앞바다까지 약 750㎞에 걸쳐 있는 해구로, 여기서 대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산갈치의 출현이 지진 발생과 관련 있다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며 섣부른 억측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히로유키 모토무라 가고시마대학 교수는 "지금까지 산갈치 20여 마리를 수집했는데,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 해수면으로 올라오는 경향이 있다"며 "그래서 죽은 채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갈치의 출현이 대재앙의 전조라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없으며, 걱정할 필요도 없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댓글 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공지 5-2, 5-4항목 주의요망 ✊✊✊✊✊✊) 4859 16.06.07 355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4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77 15.02.16 163만
공지 ✊✊✊✊✊✊✊✊✊✊✊✊✊✊✊✊✊✊ 최근 대놓고 공지 안지켜지는것 같은 슼방 489 03.22 8.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2 18.08.31 13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30593 증가하는 유방암...물리치는데 좋은 식품 5 11:47 150
1230592 “문재인 딸 얘기 하지마” 문다혜 언급하려다 학부모에게 혼난 곽상도 18 11:45 635
1230591 인터넷 중고사기 전과 4범 20대, 또 사기 '징역 1년' 11:45 83
1230590 플미충 가둬놓고 말로 패는 아티스트.jpg 16 11:44 746
1230589 삼성전자, ‘갤럭시 S10’·‘갤럭시 S10+’ 플라밍고 핑크 신규 색상 출시 3 11:43 486
1230588 병수발 해본 사람이라면 다 공감하는 영화... 2 11:43 362
1230587 십년간 치매 아내 수발들다 살해한 80대 남편 체포 13 11:43 395
1230586 "결혼 반대해서"…아버지 살해한 지적장애 3급 딸·남친 검거 4 11:42 315
1230585 새벽에 안동 하천 뛰어든 여성…30대 남성이 구조 1 11:42 193
1230584 제이준코스메틱, 배우 이윤지 모델로 발탁 11:42 172
1230583 대통령을 연기했던 코미디언, 우크라이나 대통령 당선 유력 4 11:40 276
1230582 음란텐트 오늘부터 단속 19 11:40 670
1230581 이번에도 노림수 쩌는 프로듀스101 33 11:39 1076
1230580 여태껏 그러하였던 것처럼, 이번에도 넘어가겠습니다.twt 4 11:38 474
1230579 박원순, "제로페이 하루 결제액 1억원 넘어섰다" 15 11:37 436
1230578 케톡에서 불쾌하다고 플타고 있는 새로 뜬 프로듀스X 떡밥 68 11:36 2079
1230577 NGT48 폭행피해멤버 야마구치 마호 졸업 신문 보도 9 11:36 746
1230576 최초의 움짤이 만들어지게 된 사정.jpg 1 11:36 626
1230575 어메이징... 갓본의 성범죄..jpg 17 11:35 1015
1230574 이민우 : 아! 칼질하다가 베었어!! 8 11:35 7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