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일본, 한국인 무비자 입국 폐지 거론.
18,349 56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75975296
2019.01.10 20:45
18,349 562
문 대통령 강제징용 배상 판결 발언에 반발

일본 언론들 “국제법 위반 논점 회피”



0002439228_001_20190110203546549.JPG?typ원본보기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성 부대신 트위터.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을 “정치적 공방의 소재”로 삼고 있다고 한 것에 대해 일본 정치인들과 언론들이 거칠게 반발하고 있다.

사토 마사히사 외무성 부대신(차관)은 트위터에 “문 대통령은 ‘일본은 불만이 있어도 기본적으로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도 불만이 있더라도 한국 사법부 판결을 존중해야 한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한-일 청구권) 협정의 절차에 기초해 (일본 정부가) 협의 요청 중인데도 그에 대해 대답하지 않고 이런 발언을 했다”며 “(문 대통령은)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을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사토 부대신은 육상자위대 자위관 출신의 극우 인사다. 2011년 울릉도를 방문하겠다고 나섰다가 한국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된 일본 의원들 중 한 명이다. 2015년 안보법제 강행 통과 때는 야당 의원과 몸싸움을 했다.

일본 언론들도 부정적 보도를 쏟아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불신을 나타냈고,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는 논점을 회피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레이더 갈등과 일본 기업 자산 압류 문제가 있는데도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 대부분은 국내 경제에 대한 것이었다며 “일-한 관계 자체가 문 대통령의 관심 밖일지 모른다”고 적었다. 이 신문은 아베 신조 총리의 연두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 언급이 전혀 없었다는 점은 전하지 않았다. <아사히신문>은 “문 대통령 기자회견 한국 내에서도 비판, 공통어는 ‘나 몰라요’”라는 제목으로 비난조의 기사를 내보냈다. 이 신문은 자유한국당의 비판을 소재로 삼아, 문 대통령이 “내외의 산적한 대립에 대해 해결로 향하는 구체적 대책을 보이지 않는 점이 ‘자기 중심주의’라고 비판받는 듯하다”고 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날 오후 국토교통상, 농림수산상 등 각료들과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 한국인 무비자 입국 폐지, 주한 일본대사 일시 귀국 등이 거론된다고 전했다. 

도쿄/조기원 특파원 garden@hani.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28&aid=0002439228&sid1=104&mode=LSD

댓글 56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스파오x더쿠 이벤트] 덬심저격 스파오(SPAO) 짱구뷰티 출시! 2442 06.22 3.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3-4 보은/연합 투표 및 스밍 금지 항목 추가] 5902 16.06.07 39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7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04 15.02.16 18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19 18.08.31 14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296856 '60만원'으로 7개월만에 끝난 일장춘몽?..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빚투'논란[종합] 1 17:03 69
1296855 커뮤니티에서 난리났던 알츠하이머 가짜뉴스 제작자의 사과글.jpg 17:03 149
1296854 외국인들이 한국인들은 밥먹을때 쩝쩝거린다고 하는 이유 42 17:01 981
1296853 사진찍기 좋아하는 사람vs싫어하는 사람 함께 여행갈때 생길 수 있는 문제들 9 17:00 264
1296852 오산 야산서 나온 백골 시신은 남자청소년..수사 속도 7 17:00 532
1296851 윤하 미니앨범 트랙리스트 2 17:00 107
1296850 밑에 팬 구해줬다는 톰홀랜드 상황 6 16:59 753
1296849 나를 묶고 가둔다면 뱃길따라 이백리 2 16:58 174
1296848 인티 글이지만 솔직히 꽤 공감갔던 요즘 돌판 분석.jpg 55 16:58 1109
1296847 sm과 엠넷과 현재 사이 안좋은이유 20 16:58 1049
1296846 '니알내아2' 장성규 "JTBC 전광판서 나온 적도 없는데..CJ는 나를 아들로 생각해줘" 8 16:58 373
1296845 KBO리그 26일 포항·창원·사직경기 우천 취소... 추후 편성 5 16:57 126
1296844 스베누 사업 했던 BJ 소닉 근황 3 16:57 565
1296843 밀수알선.JPG 1 16:57 177
1296842 엄청 큰 히스 레저 딸 근황 21 16:57 962
1296841 ‘페라가모 리본’ 베낀 국내 구두업체, 2억원 배상책임 14 16:56 1022
1296840 브루노·보쳉, 20년 만에 '비스'로 뭉친 1세대 외국 방송인 콤비 (종합) [단독] 1 16:55 207
1296839 장애물을 멋지게 통과하는 부엉이.jpg 6 16:55 332
1296838 은평구 초등학교 화재 사진 28 16:55 1668
1296837 자한당 여상규 "미합의 처리법안 해당 상임위 회부", 민주 "위헌·위법"(종합) 2 16:54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