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K만두 열풍' 2020년 비비고 만두 1조원 넘는다
1,541 5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974698098
2019.01.09 13:50
1,541 51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지난해 국내외 만두 매출 6400억원 기록, 미국·중국·베트남에서 인기]

CJ제일제당의 '비비고 만두'가 지난해 전년대비 20% 이상 증가한 64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글로벌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국내 매출을 앞질렀다. CJ제일제당은 이 같은 성장세로 비비고 만두 매출을 2020년 1조원 이상으로 키우고 이 중 70%를 글로벌에서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9일 지난해 비비고 만두 국내 매출 2950억원, 글로벌 3420억원 등 총 6370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 중 글로벌 매출 비중이 사상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절반을 넘은 53.7%로 집계됐다. 미국과 중국, 베트남, 유럽 등 대륙별 생산거점을 기반으로 비비고 만두 소비 확대에 집중한 결과다. 

글로벌 만두 매출은 2015년 1350억원에서 지난해 3420억원으로 3년 만에 2배 이상 늘었다. 매출 비중도 2015년 40.9%에서 지난해 53.7%로 12.8%p 뛰었다. 

CJ제일제당은 2017년 글로벌 만두 사업 강화를 위해 미국과 중국 중심의 생산기지를 베트남, 유럽으로 확대하며 대륙별 생산거점을 확보했다. 

전략국가인 미국과 중국에는 R&D(연구개발) 및 인프라, 공장 건설 등에 투자해 경쟁력을 갖추는 데 집중했다. 2014년부터 한국과 미국, 중국 등에 2000억원 이상 투자했다. 신규 생산기지에서는 시장조사와 소비자 니즈, 식문화 트렌드 등을 분석해 현지 소비자를 겨냥한 제품을 개발했다. 만두피가 얇고 고기와 야채가 많은 한국식 만두 형태를 기본으로 하되, 현지인들의 입맛에 맞도록 맛 품질을 높였다. 

그 결과 미국과 중국, 베트남 매출이 늘고 있다. 미국에서만 지난해 매출 2400억원을 기록했다. 2010년 미국에 진출한 이후 2016년 처음으로 연간 매출 1000억을 달성한 데 이어, 2년 만인 지난해 2000억원을 돌파한 것이다.

중국에서 지난해 비비고 만두 매출은 500억원으로 집계됐다. ‘비비고 옥수수 왕교자’, 비비고 배추 왕교자’ 등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재료를 사용해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의 지난해 매출은 200억원대로 전년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2016년 말 베트남 냉동식품업체 까우제를 인수한 뒤 2017년 말부터 ‘비비고 만두’를 생산하며 기존 동남아식 만두(스프링롤, 딤섬)와 함께 투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슈완스와 카히키(Kahiki Foods), 마인프로스트(Mainfrost) 등 미국과 독일에서 인수한 현지업체와의 시너지 사업을 통해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내 매출 3400억원, 글로벌 매출 5650억원 등 총 9050억원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CJ제일제당은 2020년 비비고 만두 매출을 1조원 이상으로 키우고 이 중 70%를 글로벌에서 달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6조원 규모의 글로벌 만두시장에서 9% 수준의 점유율을 15%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글로벌 현지 만두 제품과 외식형, 스낵형, 편의형 등 미래형 제품을 개발해 독보적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케이만두(K-Mandu)’ 열풍을 이어가며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창립20주년 기획 '영리더'
▶'2019 증시설문' 올해 주도주는? ▶뉴스는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hyeyoon12@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157747

댓글 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18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19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4 16.06.07 308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0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59 15.02.16 15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5 18.08.31 11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35914 하마사키 아유미 최근 콘서트 근황 11:29 1
1135913 충격적인 日 역대 최고 기온 순위.jpg 11:29 14
1135912 원덬이의 웃음버튼 롤 채팅 모음집 jpg 11:29 31
1135911 진짜 먹어보고 싶은 무말랭이를 곁들인 돼지머리고기 11:29 22
1135910 (약후)가슴성형이라는 말에 빡친 여자.jpg 1 11:29 134
1135909 다음 중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지 않은 사람은? [10점] 1 11:28 69
1135908 방탄소년단 공식계정 1800만 돌파 8 11:26 182
1135907 예능 분량 뽑기엔 최고인 거짓말 탐지기 6 11:25 270
1135906 강경화 장관, 고노 일본 외무부상에 유감 표명.jpg 15 11:25 268
1135905 울긴 왜울어 바보야 재취업 했잖아 1 11:24 477
1135904 "설날 택배대란 없다"..우체국택배노조, 총파업 철회 4 11:24 212
1135903 기사의 질을 따지기 전에 무조건 걸러지는 신문사 16 11:22 443
1135902 스카이캐슬 19화 텍스트 예고뜸 22 11:21 1548
1135901 조정석이 부르는 모든날 모든순간 1 11:21 142
1135900 '동성애 커밍아웃' 美 민주당 피트 부테제즈 시장 대선 출사표 5 11:20 201
1135899 박지원 “손혜원 질문 제발 그만…나 떨고있다” 15 11:20 393
1135898 문우람, 이택근 삭발 요구 거절→폭행→사진 공개 “악감정 있었다…” 4 11:20 252
1135897 개독이 말하는 인권 12 11:19 265
1135896 뉴이스트 백호 “골든디스크 때 의자 갖다준 뷔 천사같았다”[V라이브] 6 11:19 289
1135895 OtvN 내 인생 드라마 투표를 바탕으로 드라마 집중 편성 5 11:19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