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군대 다녀오니 배교자로 제명… 가족·친척과 대화도 차단
3,204 48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151214
2018.07.13 08:41
3,204 48
김진수(가명·25)씨는 여호와의증인 신도였지만 2013년 군에 입대했다가 졸지에 여호와의증인에서 배교자(背敎者)로 제명당했다. 고통은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2016년부턴 여호와의증인 소속 가족과 친척들로부터 은근히 따돌림을 당했다. 친구관계도 모두 끊겼다.


12일 경기도 파주의 모 군부대 앞에서 만난 김씨는 억울함부터 털어놨다. 김씨는 “어려서부터 여호와의증인에서 신앙생활을 했는데 문제는 군 입대를 앞두고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회고했다.


주변에 “병역법 위반으로 감옥에 가고 싶지 않았다”고 하자 이상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가족들은 물론 여호와의증인 신도인 친지들의 따가운 눈초리가 느껴졌다. 입대 후 여호와의증인에서 이탈자로 낙인찍히고 제명처분을 받았다.


입대 후 김씨는 문화적 충격을 느꼈다고 했다. “같은 동기들이 교회나 성당, 절에 가서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하는 모습을 보고 무척 놀랐습니다. 제가 있던 여호와의증인은 군 입대를 매우 적대시했기 때문에 군대 내에서 신앙생활을 한다는 것은 상상도 못 했거든요.”


제대 후부턴 가족과 친척들이 자신을 피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가족모임에 가도 이상하게 말을 걸지 않았다. 친척 결혼식이나 장례식에 초청되는 일도 줄었다. 그는 2016년 개최된 여호와의증인 지역대회 영상을 보고 그 이유를 알게 됐다.



김씨는 “전국의 여호와의증인 신도들이 지역대회라는 행사에 모이는데, 그때 강사가 이탈자에게 가족이나 친척들은 말을 걸지 말라는 발언을 했다”면서 “그제야 가족과 친척들이 나를 피하고 왕따시킨 이유를 알게 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나중에 안 사실인데, 부모님이 주변의 비난과 희생을 감수하고 나와 함께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군복무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집안에서 패륜아가 된 것”이라고 허탈해했다.

  

여호와의증인은 대학교육에 비판적이어서 대학 진학을 권장하지 않는다. 김씨는 “심지어 장로 가족 중에 자녀가 대학 진학을 하거나 수혈, 군 입대를 하면 장로직에서 해임되기도 한다”면서 “전과자가 돼 다시 사회로 복귀했을 때 저학력자인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곤 막노동과 건축 잡일, 자동차 정비 정도”라고 개탄했다.


그는 젊은 신도들이 병역을 기피하기 위해 이민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김씨는 “아들이 많은 한 가정은 더 이상 자녀를 전과자로 만들지 않기 위해 이민을 선택했다”고 귀띔했다.


김씨는 여호와의증인이 반사회적 종교집단이 맞다고 했다. 그는 “속칭 양심적 병역거부로 감옥에 간 신자들은 종교 모임에서 극찬을 한다”면서 “일부 신자는 공개적으로 감옥에 간 신자들의 이름을 부르며 충성심을 자극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신도들이 다수 모이는 순회대회나 지역대회에선 병역기피자를 연단으로 불러 공개적으로 간증을 시키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수혈은 물론 투표도 안 하는 여호와의증인이 형식적으론 정부를 따른다고 하지만 실제론 사탄의 세력이라며 경멸한다”면서 “헌법재판소가 그들의 속성을 알았다면 사실상 병역면제 혜택을 주는 이번 결정을 치욕스럽게 생각했을 것”이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지금쯤 여호와의증인은 양심적 병역거부를 인정받았다고 축제 분위기에 들떠 있을 것”이라면서 “병역기피를 목적으로 몰려들 청년과 그 가족들을 위한 포교전략도 짜 놨을 것”이라고 했다.


https://bit.ly/2KRCwNS



댓글 4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3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4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2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70 08.31 8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2859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 문신…일본 애니 ‘나루토’ 닌자 문신 20:34 77
1042858 [아이즈원]아이즈원 조유리 생일 편지(멤버들이 써줌) 20:34 46
1042857 실제 시작 직전 조작법만 간단히 배우고 한 에핑 오하영 피파 온라인4 실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ytb 1 20:33 61
1042856 존나 예쁜 에이프릴 이나은 (feat. 대종상 레드카펫) 20:33 51
1042855 사망진단서까진 아니여도 장례식장 인증은 해야지.twt 5 20:33 209
1042854 3500원 비빔김밥 9 20:32 314
1042853 임보라 약간 탑아이돌급 조련 능력있는듯 26 20:31 732
1042852 바싹바싹 돈까스 움짤 gif 14 20:29 652
1042851 "회장 혼외자라더니..왕진진 거짓 밝히자 폭행 시작됐다" 낸시랭 단독 인터뷰 16 20:29 591
1042850 남자조카 17살때까지 같이 목욕했다는 고토마키.jpg 24 20:28 766
1042849 헤이즈가 갓문세 신곡 커버함 1 20:28 81
1042848 쪽지 치워 시발 3 20:28 130
1042847 >> 드디어 머리자른 << '박보검' 최근짤.jpg 13 20:28 342
1042846 치킨 먹고 싶다를 정자로 기재하시오.jpg 1 20:27 365
1042845 일본에서 꾸준히 수요있는 미인상 ((나덬 기준)) 18 20:27 608
1042844 무라세 사에가 프로듀싱하는 브랜드 옷을 입은 시로마 미루 2 20:27 326
1042843 애틋한 승우와 나은이.gif 10 20:26 488
1042842 나덬이 최근에 중국영화보고 처음으로 오열한 로맨스영화jpg 11 20:26 393
1042841 어린이집 선생님이 그만두는 이유.jpg 16 20:26 424
1042840 이 순간에 영어 개새끼 외치면 용자.jpg 10 20:25 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