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지워도 지워도 사라지지 않는 불법촬영물
3,427 29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3920001
2018.07.12 06:45
3,427 29
"좀비랑 싸우는 기분"

"모두가 제 알몸을 본 것만 같아서 외출을 못 하겠어요. 앞으로 어떻게 살죠?"

11일 서울 중구 중림동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이하 센터) 상담 전화 4대가 쉬지 않고 울렸다.

"영상을 빨리 지워달라"고 소리치는 사람, 옆에 듣는 사람이라도 있는 것처럼 조용히 말하는 사람, 충격에 말을 잇지 못하는 사람까지 피해를 호소하는 방식은 제각각이라고 했다. 몰래카메라(몰카) 등 불법 촬영물 피해자들이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운영하는 이 센터는 4월 30일 문을 열었다.

몰카 범죄에 대한 여성들의 피해가 커지자 정부 예산을 들어 불법 영상물을 삭제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지난 10일까지 2개월여 동안 754명이 불법 영상을 지워달라고 요청했다.

상담 4건 중 3건은 배우자나 연인이 찍고 헤어진 뒤 인터넷에 공개한 '리벤지(복수) 영상'이다.

화장실, 지하철 몰카 영상도 있다.

상담원들에 따르면 피해 여성들은 "전 남자친구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영상을 찍었다"며 "어느 날 아침 눈을 떠보니 '○○녀'라는 포르노 배우가 돼 있었다"고 했다.

10년째 영상을 지우러 다니는 사람도 있다.

이 여성은 "아무리 지워도 새로 올라오는 영상 때문에 마치 종신형을 받은 느낌"이라고 했다.

음란 사이트 관계자가 영상을 삭제해 주겠다며 접근해 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

센터 직원들은 매일 아침 컴퓨터를 켜고 구글에 '국산 ○○' 같은 단어를 검색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몰카가 게시된 음란 사이트 중 90%는 미국에 서버를 두고 있다.

한국 법의 적용을 받지 않기 때문에 삭제가 쉽지 않다. 결국 해당 사이트에 이메일을 보내 삭제를 요청하는 수밖에 없다.

센터는 지금까지 이메일 3900통가량을 보냈다.

삭제지원팀 A씨는 "지난 두 달 동안 삭제 요청을 1000건 넘게 했는데 실제 지워진 건 절반밖에 안 된다"고 했다.

"지워도 하루 이틀이 지나면 좀비처럼 다시 게시된다"고 했다.

박성혜 삭제지원팀장은 "미국은 아동 포르노를 강력하게 단속하기 때문에 몰카 영상이 올라와 있는 미국 사이트에 '(한국인) 몰카 영상을 안 지워주면 게시된 아동 포르노를 신고하겠다'고 압박한다"고 했다.

삭제가 어렵기 때문에 직원들은 첫 상담 때 피해자에게 "인터넷 특성상 100% 없애기는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상담원 B씨는 "피해자에겐 기다리는 시간이 지옥 같을 텐데 '다 없어질 것'이라고 하는 건 희망 고문"이라고 했다.

피해자들은 센터에 도움을 청하더라도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는 경우는 적다. 현재까지 두 달여 동안 26건 정도로 전체 피해자 100명 중 3명꼴이다.

이은정 상담팀장은 "피해자 처지에선 경찰에 신고하면 자기 신체가 나온 증거를 보여줘야 하는 부담이 있는 데다, 수사에 들어가도 가해자를 쉽게 잡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대부분이 '한 사람이라도 덜 볼 수 있게 빨리 지워달라'고만 한다"고 했다.

센터도 보안을 중시한다.

33㎡(10평) 남짓한 센터는 금남(禁男) 구역이다. 상담팀 4명, 삭제지원팀 8명 등 12명 모두 여성이다.

피해자 정보 유출을 우려해 팀장을 제외한 근무자 이름도 공개하지 않는다.

센터 관계자는 "직원 선발 때 국가정보원 요원을 선발하듯이 과거 경력 등을 철저히 검증한다"고 했다.

센터를 찾은 기자가 사무실 내부를 둘러본 지 2분이 채 안 됐을 때 직원이 다가와 "이제 옆방(회의실)으로 가자"고 했다.

최근에는 남성 신고자도 늘었다.

지난 4일 경찰이 몰카 영상 유포에 대해 "사이버 테러에 버금가는 사안으로 수사하겠다"고 밝힌 후부터다.

불법 촬영 영상에 등장하는 남성들이 "나도 피해자다. 영상을 지워달라"고 한다.

센터 관계자는 "경찰 처벌을 겁낸 일부 가해자가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해외에 서버를 둔 사이트 때문에 몰카 영상이 사라지지 않자 한국 여성들이 미국 의회를 상대로 연방법 제정을 요구하는 움직임도 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한사성)는 이달 초 미국 의회에 불법 촬영물 유포자를 처벌하는 연방법을 통과시켜 달라는 탄원서를 보냈다.

서승희 한사성 대표는 "현재 미국에선 35개주에서 불법 촬영물 유포자를 처벌하는 법이 있지만, 연방법이 없는 탓에 한국 경찰이 수사 공조를 요청해도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했다.
댓글 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1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8.2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5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0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94 16.06.07 26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60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8 15.02.16 138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66 06.14 4.9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62 05.30 4.2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3 05.30 3.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69 08.31 8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41970 이시언의 나혼자 유부초밥 만들기.jpg 04:15 37
1041969 새로 올라온 아이유 콘서트 티저 포스터 5 04:09 180
1041968 연인과 이별한 노래라고 알지만 사실은 다른 의미가 있는 노래 1 04:08 181
1041967 3400만원짜리 물고기.jpg 5 04:07 231
1041966 [스압] 2ch 레전드) 암 자위 마스터 1편 1 04:00 247
1041965 [스압] 2ch 레전드) 암 자위 마스터 2편 3 04:00 238
1041964 월드클래스급 꽃다발.jpg 03:56 279
1041963 루리웹 레어아이템 인증 레전드.jpg 8 03:55 313
1041962 팬들도 안 듣는다는 걸그룹 곡 TOP 2 27 03:51 560
1041961 비주얼이 남다른 아빠어디가 찬호 아빠 류진 10 03:51 359
1041960 아이유에게 1위보다 더 중요한 것.jpg 5 03:43 485
1041959 이미 애기때부터 완성형 얼굴이던 아빠어디가 찬호 34 03:33 1262
1041958 키비쥬얼과 본편의 갭이 존나 심한 애니메이션.jpg(feat. 작붕) 8 03:32 375
1041957 LG의 위엄 ㅋㅋㅋㅋㅋㅋ.jpg 21 03:29 1195
1041956 원덬기준 올해 아침드라마에서 인상적이었던 악녀.jpg 6 03:24 629
1041955 아기상어 노동요 버전.ytb 4 03:22 158
1041954 친구의 병문안 선물.twt 7 03:21 585
1041953 서울대 기부콘 진짜 완전 혼파망이었네 16 03:21 1123
1041952 상을 재밌는 방법으로 주는 BBC RADIO 1 Teen Awards (방탄소년단) 15 03:18 377
1041951 박효신이 부르고 정엽 거미 휘성이 코러스인 나만 바라봐 17 03:11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