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투스크, 작심한듯 강한 어조로 트럼프 비판…"적보다 못한 친구"
431 0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31927456
2018.05.17 01:08
431 0
美의 이란핵합의 탈퇴, 철강관세부과로 미국-유럽 외교갈등 고조

"트럼프 덕분에 환상 버리게 돼…뜻 굽히지 말자"며 EU 단합 호소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미국과 유럽 간 외교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통치하는 미국에 대해 '적보다 못한 친구'라고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미국의 이란 핵 합의 일방 탈퇴선언, 외국산 수입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등으로 미국과 유럽 간 동맹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것을 언급하면서다.

PAP20180423141701848_P2_2018051700130428원본보기
도날트 투스크 EU정상회의 상임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스크 의장은 이날 불가리아에서 28개 회원국 정상들과 만찬회동을 하며 미국의 일방 탈퇴선언으로 위기에 처한 이란 핵 합의 문제를 비롯해 미국의 철강·알루미늄제품 관세부과 대응책, 가자지구 유혈사태 등 EU가 직면한 현안에 대해 협의하기 이전에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을 작심한듯 비판했다. 

그는 중국의 팽창과 호전적인 러시아 등 유럽이 직면했던 전통적인 문제를 언급한 뒤 "오늘날 우리는 미국행정부의 변덕스러운 자기과시라는 새로운 현상을 목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한 것을 보면 심지어 '적보다도 못한 친구'라고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례적인 가시돋친 표현으로 비판했다.

C0A8CA3C00000161F8E1F4BF00038E53_P2_2018원본보기
미국 우선주의ㆍ글로벌 무역 전쟁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투스크 의장은 "솔직히 말해서, 트럼프 대통령 덕분에 유럽은 환상을 갖지 않게 됐기 때문에 감사해야 한다"면서 "그는 우리에게 '당신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다면 당신의 팔 끝에서 하나(당신의 손)를 찾을 것'이라는 점을 깨닫게 했다"며 유럽이 더는 미국으로부터 자동적인 도움을 기대할 수 없음을 지적했다. 

EU를 대외적으로 대표하는 투스크 의장은 오래전부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이었다.

그는 지난번 미국 대선 과정에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이 같은 점을 가리키며 "국제 정치에서 도널드는 한 명이면 족하다"라고 언급, 트럼프 대통령의 낙선을 기대하는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투스크 의장은 위기에 처한 이란 핵 합의, 미국과의 무역갈등,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으로 초래된 가자지구 유혈사태 등에 대응하는 데 있어 유럽의 단합을 호소했다.

그는 특히 이란 핵 합의를 되살리는 문제와 관련, "우리는 통일된 유럽 전선이 필요하다"면서 "나는 회원국 정상들이 이란이 핵 합의를 준수하는 한 우리도 이를 준수할 것임을 재확인하기를 바란다. 이란 핵 합의는 유럽과 전 세계 안보에 유익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유럽 기업들의 이란과의 거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맞설 대비를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투스크 의장은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부과로 인한 미국과의 무역갈등에 대해서도 "우리는 우리 뜻을 굽히지 말아야 한다"며 일부 국가들이 미국으로부터 쿼터 제한을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관세면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을 비판했다.

C0A8CA3C00000161F87A687C00037F08_P2_2018원본보기
미국과 유럽연합(EU) 무역전쟁(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bingsoo@yna.co.kr
댓글 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BBQxSBS 슈퍼콘서트 with 더쿠 ②탄】 비비큐 치킨 상품권 2차 당첨자 발표!! (9/20 木 연락 마감) 62 09.18 1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6.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5.4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6.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63 16.06.07 263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5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3 15.02.16 134만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54 06.14 4.7만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53 05.30 4.1만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811 05.30 3.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056 08.31 8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03785 125억 대작 '물괴', 왜 '괴물'이 되지 못하고 주저앉았나 11:08 9
1003784 의외의 영화 서치 지금까지 관람객 수 2 11:08 48
1003783 아주 평화로운 중고나라 5 11:07 134
1003782 박미선 측 "음주 차량과 3중 추돌 사고…퇴원 후 안정, 연극 오른다"[공식] 6 11:06 286
1003781 백종원도 먹방하게 만든 골목식당 맛집 Top 5 1 11:06 288
1003780 차은우 엘르 화보 오늘 올라온 사진.JPG 11 11:06 175
1003779 [V라이브] 이승기X1415 "서로에 대해 깊이 알게 된 소중한 시간"(종합)  11:05 94
1003778 올해 미국 우익 커뮤니티에 퍼지는 사진 17 11:04 1054
1003777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대한 지디의 생각 9 11:04 266
1003776 표정 한번 잘 짓는 카일리.insta 3 11:03 213
1003775 펌) YTN....적기로 오인해서 실수로 격추할수도 있으니(분노주의) 51 11:03 890
1003774 [속보] 남북 정상 내외, 백두산 천지 도착… 동반 산보 14 11:02 673
1003773 오바마가 한국을 대하는 태도.jpg 12 11:02 707
1003772 [단독] 사살된 퓨마 박제 안 된다, 규정에 따라 처리 예정 27 11:01 673
1003771 [엠팍펌]오늘 자한당 아베 관련 간담회 발제자 박철희 교수의 이력 16 11:01 291
1003770 ‘딥 스테이트’에 맞서는 트럼프의 수호자 Q, 그는 누구일까 1 10:59 108
1003769 개사기 당한 것 같은데 주인은 토이푸들 맞다고 함;;; 37 10:59 1890
1003768 원더걸스 '노바디 뮤직비디오 패러디한 노라조'내 도망간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10:59 112
1003767 귓가에 때려 박히는 격한 환영 리액션 4 10:58 231
1003766 어제자 발렌시아 선수 머리털 쥐어뜯고 퇴장당한 호날두 20 10:58 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