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부모님 옆방서 잠자리"…'J팝 제왕' 50년간 소년 성착취 파문
12,800 69
2023.03.08 12:53
12,800 69
BBC 다큐멘터리 '포식자: J팝의 비밀 스캔들(Predator: The Secret Scandal of J-Pop)'은 7일 오후 9시(현지시간) BBC2에서 전파를 탔다. 일본 J팝을 이끈 남성 아이돌 기획사 쟈니스의 설립자 고(故) 쟈니 기타가와(ジャニー喜多川)는 '인기차트 1위 가수를 가장 많이 프로듀싱한 인물'로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2019년 87세로 별세했지만 일본 문화계에서는 지금도 '신적인 존재'로 여겨진다.

https://img.theqoo.net/pXjWp

BBC는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기타가와가 어떻게 오랜 세월 10대 소년들을 성 착취했는지 취재했다. 그는 60년 이상 아이돌 스카우트와 육성에 직접 관여했다고 한다. 기획사 아이돌이 대부분 그의 손을 거쳤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눈이 닿지 않는 곳에서 소년들을 지배할 수 있었다고 BBC는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12살에 불과한 피해자도 있었다.

https://img.theqoo.net/yAYji

하야시(가명)는 15세 때 이력서를 쟈니스 사무실에 보낸 뒤 1주일 만에 기타가와의 거처로 초청을 받았다. 하야시는 "기타가와가 '목욕 좀 하라'면서 나를 마치 인형인 것처럼 씻기고 성적 가해를 행했다"고 폭로했다.

1999년에는 언론사 슈칸분슌(주간문춘)이 10대 때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아이돌 지원자 10명 이상의 주장을 담은 기사를 내기도 했다. 비슷한 일을 당한 이들의 진술이 대부분 일치해 당시 취재진은 기타가와 자택 내에 있는 소위 '기숙사' 지도를 그릴 수 있을 정도였다고 한다. 기숙사는 대부분의 성 학대가 일어났던 장소였다.

이들 지원자는 "성행위를 거절하면 무대(연예계)에서 입지가 나빠진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연습생들은 기타가와의 결정이 내려져야 정식 데뷔할 수 있었다. 데뷔까지 몇 년씩 걸리기도 했기 때문에 기타가와의 요구를 거부하기는 힘들었다고 한다.

한 연습생 출신 남성은 자신의 집에 기타가와의 잠자리가 마련됐으며 부모님이 옆방에서 주무시는데도 자신은 기타가와에게 성적 착취를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문제는 일본 사회에서 피해자 주장을 묵살하고 없던 일로 덮으려 했다는 점이다. 1999년 슈칸분슌의 폭로 보도가 나온 뒤 쟈니스 측은 슈칸분슌과 자매 언론사들이 쟈니스 소속 연예인과 관련된 모든 취재를 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쟈니스는 또 이듬해 슈칸분슌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도쿄 고등재판소는 2003년 7월 슈칸분슌 기사 10건 중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주장을 포함한 9건은 사실이라고 판결했다. 기타가와가 이들에게 담배와 술을 줬다는 혐의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판결에도 대중은 침묵했다. 명예훼손 사건도 형사재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기타가와는 사망할 때까지 기소되지 않았고 사장직도 유지했다.

BBC는 "일본은 50년 이상 쟈니 기타가와의 어두운 비밀을 지켜왔다"면서 "일본 언론은 그의 사망 후에도 거의 침묵을 관철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쟈니스는 연예계에서 너무나 압도적인 존재였기 때문에 기타가와를 비판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고 전했다.

쟈니스 보도를 담당했던 전직 슈칸분슌 기자 나카무라 류타로(中村竜太郎)는 BBC에 "여전히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밟혀 뭉개진 것에 매우 화가 난다"면서 "20여년간 이런 사실 때문에 계속 절망 상태였다"고 말했다.

(중략)

성 학대 피해 남성들을 전문적으로 돕는 야마구치 노부키(山口修喜) 심리치료사는 BBC에 "학대당한 생존자들은 그루밍(길들이기) 당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트라우마에서 회복하기 위한 첫 단계는 우선 학대가 있었다는 것을 진심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BBC는 "기타가와의 피해자와 일본 사회는 아직 (진심으로 인정하는) 그 한 발을 제대로 내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일본 내에서는 BBC월드뉴스를 통해 이달 하순에 방송될 예정이다.

https://naver.me/Fbik3rXd

하야시는 “잠시 후 키타가와가 다가오더니 ‘가서 목욕하라’고 했다”면서 “키타가와는 내가 인형인 것처럼 내 온몸을 씻겼다”고 털어놨다.

하야시는 여전히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듯한 모습으로 이후 키타가와가 자신에게 구강성교했다고 회상했다.

“제 부모님은 저와 같은 방에 키타가와의 잠자리를 마련해두셨습니다. 그날 밤 그는 제 생식기를 입에 넣었습니다. 믿지 않겠지만 부모님이 바로 옆 방에서 주무시고 계셨습니다.”

bbc 원문 중 일부...
목록 스크랩 (0)
댓글 6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이니스프리💚] 모공결부터 속광까지 #바르는스킨부스터 이니스프리 NEW 레티놀 PDRN 앰플 체험 이벤트 310 00:12 7,401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GIF 원본 다운로드 기능 개선) 07.05 383,472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511,985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187,13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319,395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548,602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838,820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9 21.08.23 4,136,868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5 20.09.29 3,084,529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400 20.05.17 3,705,861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72 20.04.30 4,249,607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756,948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61804 이슈 김종규 키(207cm) 체감하기 3 11:42 547
2461803 유머 '빨래 다 말랐으면 걷어서 정리 좀 해' 6 11:41 811
2461802 유머 FC서울 린가드- 김기동 감독 현 상황 요약.JPG 11 11:40 961
2461801 이슈 4년만에 드디어 데뷔무대를 팬들 앞에서 한 아이돌 11:38 736
2461800 기사/뉴스 도로 위 무법자 된 10대 '킥라니'…관련 교통사고 5년새 5배↑ 5 11:38 138
2461799 이슈 원덬기준 라이브 컨텐츠가 기대된다는 음색의 치즈 11:38 82
2461798 유머 마녀가 검은 고양이만 데리고 다니는 이유 6 11:36 1,112
2461797 유머 50억 실물 20 11:36 1,207
2461796 기사/뉴스 전동킥보드 타다 버스와 '쾅'..전역 앞둔 20대 병장 숨져 144 11:31 6,831
2461795 이슈 에스파 'Supernova' MV 1억뷰 축전 9 11:31 1,027
2461794 기사/뉴스 NCT 127이 말아주는 올드스쿨 힙합에 감탄 연발..'삐그덕' 퍼포먼스 연일 화제 10 11:31 519
2461793 정보 카카오페이 퀴즈 2개 5 11:31 458
2461792 유머 날개로 개미 날려버리는 꿀벌ㅋㅋㅋ.gif 8 11:29 1,667
2461791 이슈 방탄소년단 지민 솔로2집 'MUSE' Who (초동 3일차) 738,148장 3 11:23 904
2461790 유머 김건모 7 11:22 1,783
2461789 이슈 오늘 추가 공개된 김혜윤 싱글즈 8월호 화보.jpg 34 11:16 2,468
2461788 정보 샹하이 샹하이 샹하이 트위스트 추면서 8 11:10 1,495
2461787 이슈 낚시초보자가 잡아 온 고기때문에 난리났었던 어느 낚시카페 50 11:09 7,208
2461786 이슈 아빠: 무묭아~ 아빠가 아이스크림 사 왔다~ 84 11:09 4,046
2461785 유머 신기해서 딱 3번 보게 된다는 군인 사진 49 11:08 5,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