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이재진이 밝힌 젝스키스 진짜 해체이유
8,371 72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253054221
2016.05.02 15:18
8,371 72
1) 라디오 스타에서 장수원이 밝혔던 이유 
 
(1) 장수원 - 빈부 격차 (이건 그냥 드립)
 
(2) 김재덕 - 사이가 나빴던 것도 아닌데 왜 해체 해야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고 반대했음. (매니저는 해체는 김재덕 , 이재진이
원해서 한 것이라고 인터뷰했으나 실제로 김재덕 , 이재진은 해체 반대파(
 
2) 20세기 미소년 통신 은희 상담소에서 밝힌 이유
 
(1) 은지원 - 회사의 책임이 큼. 지금은 10만장 나가면 좋아하는데 4집 50만장 나갔는데 망했다고 함 (실제로 DSP에서
음반발매량 축소해서 멤버들에게 거짓으로 말했고 과거 MBC 연예프로에서 이와 관련된 팬 , 가족 인터뷰 및
DSP 비리 고발이라는 주제로 방송을 몇일간 했습니다.) 홧김에 해체 (무도에서도 똑같이 발언)
 
(2) 장수원 - DSP에서 저희와 재계약을 원하지 않은 듯. 강제 해체 아님. 해체 후 고지용, 이재진과 4인조 그룹 하려고 했는데
이재진은 외국 나가 있으니 한국 오면 다시 이야기 하자 해놓고 연락이 없음.
 
(3) 김재덕 - 해체 후 고지용, 이재진까지 포함해서 4인조 그룹을 하려고 했으나 고지용은 연기자 전향 ,
이재진은 솔로 활동을 원해서 거절.
 
3) 무도 토토가 2 1편에서 밝힌 이유
 
(1) 은지원 - 은희상담소에서 밝힌 이유 그대로
 
(2) 강성훈 - 정상에 있을때 해체 해야 팬들에게 실망감을 주지 않을거 같다는 생각이 어린 나리에 자리 잡힘
 
(3) 이재진 - 이유 설명 안함. 4월 해체 예정이었으나 제가 도망쳐서 5월로 연기 (도망친 사실 16년만에 알게 된 멤버들 놀람)
 
(4) 장수원 - 해체 하기 싫었음.
 
(5) 김재덕 - 같이 놀러 다닐 정도로 사이 좋았음. 해체 하기 싫었음.
 
(6) 고지용 - 해체 후 자신이 끼가 없는거 같아서 방송계를 떠났음. (실제로는 연기자 전향을 원했으나 드라마 쿨 캐스팅이 갑자기
취소되고 다른 사람으로 바뀌었고 2004년까지 계속 연기자 준비를 했지만 계속 섭외가 들어오지 않자 유학을 택하면서 연예게
은퇴를 하게 됨. 팬들의 말에 의하면 드라마 쿨 캐스팅 취소도 DSP가 압박을 가했기 때문이라고)
 
4) 11년전 이재진이 엠넷에서 밝힌 진짜 해체 이유 - 단체로 신화처럼 이적하기를 원했으나 소속사에서 강제로 해체 .
해체 2달전에 해체될 거라는 사실을 알고 도망. (해체 직후 멤버들 가족 인터뷰에서도 강제 해체라는 언급이 나왔고
멤버 중 한명의 여동생은 오빠가 너무 불쌍하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하기도 했음)
 
* 11년전 이재진은 진짜 해체 이유를 밝혔다는 이유로 DSP에서 모든 방송사에 압력을 가하여 방송 출연 정지를 당하는 바람에
연예계에서 강제로 은퇴합니다. (그래놓고 방송사에서는 무대 시작할때 마이크를 떨어뜨려서 정지 처분이다라는 말도 안되는
핑계를 댐)
 
멤버들이 빈부 격차 드립치고 홧김에 해체했다고 하는 이유는 아직도 DSP가 존재하기 때문에 진짜 이유를
밝힐 수 없기 떄문에 둘러대서 말한 것이고 진짜이유는 이재진이 11년 전에 밝힌대로입니다.
 
3년동안 동시대 아이돌 6-7년 활동한 분량만큼 빡세게 활동 . 심지어 1집 활동하면서 2집 녹음을 해서 1집 종료 후 5주만에
2집 발매. 2집하면서 뮤지컬, 영화 세븐틴까지 찍음. 게다가 나이트 행사까지 가고 새벽 2시에 가장 술자리 강제로 불려 나감.
그래놓고 겨우 멤버당 2억 지급.
 
계약서 없이 활동하고 회사가 주는 대로 받는 형태였는데 정산을 제대로 못 받았고 계약서가 없어서 좋은건 상표권 등록을 DSP가
하지 못하게 된거 하나뿐... 그런데 지난주에 DSP 측에서 재결합 공연을 하기전에 자기네 인사도 안오고 상의도 없이 했는데
도의적으로 그러면 안되는거 아니냐고 언플하는 기사가 나옴.

정말 대단한 회사
댓글 7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0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17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1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11.01 투표/스밍 등에 관한 대가성 이벤트 홍보 절대금지- 4769 16.06.07 320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312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60 15.02.16 154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2018/12/11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1108 18.08.31 12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59199 이분들은 참....답이 없네요...jpg 8 17:53 574
1159198 나에게 좋은 사람이 안 오는건.... 16 17:52 462
1159197 승리 '버닝썬' 논란 불구, 팬들 "우린 믿어요" 32 17:52 791
1159196 닭 11마리 훔쳐먹은 도둑 양계장 주인에게 잡혀 파출소 행.gisa 5 17:51 210
1159195 아무튼, 주말] 남미서 길거리 헌팅 당한 한국인 남성 "난 그녀의 액세서리였다" 19 17:50 529
1159194 비가 직접 추는 <Come Back Home> + <난 여자가 있는데> 3 17:49 101
1159193 실시간 승리 콘서트.jpg 73 17:49 1757
1159192 트와이스 일본 음악방송 쌩라이브 25 17:49 411
1159191 코레일 시험장 대참사 11 17:48 685
1159190 항상 반응좋은 제니 팬서비스 짤 모음 (스압, 데이터) 15 17:47 316
1159189 우문현답 5 17:47 190
1159188 '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 중국인 여성, 경찰 출석 10 17:45 382
1159187 (관종꿀팁) 슼방에 올리면 핫게 확정인 주제들 13 17:44 778
1159186 ITZY(있지) '달라달라' 맴버별 파트 분량 37 17:42 1236
1159185 회사를 떠나야할때.jpg 9 17:42 940
1159184 킨트료시카 16 17:35 715
1159183 [후르츠 바스켓 리메이크] 지금까지 공개된 캐릭터 설정화+성우 캐스팅 정리.jpg 28 17:33 738
1159182 마케팅 못한다고 욕먹는 LG 사실은 마케팅의 귀재임 25 17:32 2651
1159181 자의식과잉인 듯한 남주혁 과거 인터뷰 (2015년 초) 42 17:32 1534
1159180 바보출석부 게임중 벌칙에 걸린 디오(도경수)의 정직한 반응ㅋㅋㅋㅋ 13 17:30 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