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정준영 절친 최종훈, 격분…母 "별것도 아닌 일" [종합]
52,459 432
2022.01.12 17:21
52,459 432
12일 더팩트는 지난 2019년 '정준영 단톡방' 사건 이후 2년 6개월 복역을 마치고 사회로 돌아온 최종훈의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최종훈은 긴 머리를 묶고 마스크를 쓴 채 교회에서 신앙생활에 집중하고 있었다. 이후 취재진은 주차자에서 최종훈에게 인터뷰를 시도했다.

하지만 최종훈은 당황한 기색으로 "어떻게 알고 온 거냐. 교회 사람들이 그렇게 내 정보를 흘리고 다니나. 나도 안 좋은 트라우마가 있고, 충격이 있다. 이렇게 녹음기를 들이대면 무슨 말을 하나"라며 카메라를 노려봤다.

이후 그는 "뭐 하는 건가"라며 자신의 모친에게 "엄마, 기자들이 와서 막 인터뷰하네"라며 따지듯 이야기 했다.

이에 모친은 달려와 "아니 그걸 왜 물어보나. 가라. 별것도 아닌 걸 가지고 난리냐. 하나님한테 혼나려고. 됐다. 믿음 안에서 살려고 하는 애한테 왜 그러나. 세월이 지나면 알 거다"라며 "세월이 지나면 하나님께서 알아서 다 해결해 줄 거다. 나중에 결론이 다 괜찮을 거다. 두고 봐라"고 소리쳤다.

https://m.news.nate.com/view/20220112n34873
댓글 43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30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106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18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69 15.02.16 442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93 21.08.23 50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27 20.05.17 4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3 20.04.30 10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8 18.08.31 3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86079 '살인자의 쇼핑목록' 조아람 "구구단 멤버들 열심히 달려, 여전히 응원" [인터뷰 스포일러] 07:17 57
2186078 인공지능 알파고의 출현 이후 프로기사들의 바둑 실력은 올라갔을까? 07:13 120
2186077 육중완 "윤택, 캠핑에 빠져 산 샀다"(슈퍼맨이 돌아왔다)[결정적장면] 2 07:11 178
2186076 대면 팬싸에서 갸루 피스 대신 히나 피스 해준 여자 아이돌 06:55 573
2186075 브라질 대표팀 가이드분 인스타 3 06:39 1971
2186074 공사 현장서 백20톤 구조물 떨어져.."일 나간 첫날 숨져" 12 06:25 1958
2186073 네이버페이 2원💰💰 +12원 23 06:19 839
2186072 '44kg' 한소희 "극단적 탄수화물 애호가..댓글? 창피할 정도로 많이 봐" [종합] 11 06:03 3072
2186071 유키스 훈♥황지선, 웨딩화보 공개..스윗한 '선남선녀' 2 05:54 1853
2186070 [단독] '웃찾사' 개그맨 임준혁, 오늘(27일) 별세 36 05:45 5789
2186069 '식스센스3' 유재석, 한껏 꾸민 전소민 못마땅.. "런닝맨 때는 힘 안 주더니" [Oh!쎈 종합] 1 05:38 1360
2186068 '나혼산' 박나래, 재회한 첫사랑에 "내가 밥먹듯 고백..매번 거절당해" 3 05:35 2154
2186067 원덬 기준 팝송 부를 때 음색 독보적인 여자 아이돌 1 05:33 310
2186066 "유희열, 여자친구 코딱지도 파준 로맨티스트" 폭로 ('스케치북')[Oh!쎈 종합] 2 05:28 358
2186065 알리, 10년 절친 故박지선 떠올리며 '눈물'.."죽음의 공포 느껴" (금쪽상담소)[종합] 3 05:24 1851
2186064 정동하가 부르는 임재범의 사랑 05:21 85
2186063 파비앙, 한국 영주권 취득 "출입국 사무소 갈 때마다 스트레스, 숨도 못 쉬어"(나혼산) 4 05:20 2374
2186062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에미상 캠페인 빌보드.jpg 05:19 708
2186061 유령을 만난 골댕이👻 1 04:39 767
2186060 노태현 레전드였던 Shape of you😭 그때 우린 모두 미쳤었죠…ㅣ아이키의떰즈업 11 04:33 1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