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혼인빙자에 낙태까지 강요한 K 배우의 사과를 요구합니다"
253,551 2273
2021.10.17 22:57
253,551 2273
17일 한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 씨는 "지난해 초 K 씨와 교제했고 헤어진 지 4개월이 지났다"며 "그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했고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인간 이하의 (그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A 씨는 "제가 사랑했던 이 남자(K 씨)는 모두가 다 선한 줄 알지만 일말의 양심과 죄책감도 없는 쓰레기였다"며 "지키지 않을 약속을 미끼로 결혼을 약속했고, 지난해 7월 임신했지만 낙태를 회유해 결국 아이를 잃었다"고 했다.

그는 "한번은 (이런 일에 대해) 진심으로 용서를 구할 줄 알았지만 역시나 헤어지고도 스타가 되니 단 한 번의 사과나 반성도 없었다"며 K 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현재까지 보관 중이라고 했다.

(중략) 이어 "TV 속 이미지와 달리 K는 냉혹하고 정이 없었고 매일 같이 일하는 감독 및 배우, 그리고 상대 여배우에 대한 욕도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예전문매체가 '우리 연애가 찍혔다'며 저와의 관계 때문에 소속사에서 힘들어한다"면서 "함께 찍은 사진을 지워 달라고 했으며, 제 컴퓨터에서 직접 본인 사진을 지우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결국 K 씨로부터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A 씨는 "혼인빙자, 낙태 회유까지 했던 사람(K 씨)이 제가 전화 한 통으로 헤어지자고 하냐고 우니깐 반협박, 핑계 등으로 자기한테 금전적인, 인기 면에서 '손해가 오면 어쩌냐'고 신경질을 냈다"며 "저한테 잘못했던 낙태했던 얘기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나 언급은 없었다"고 했다.

끝으로 A 씨는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 않으면 앞으로의 저의 인생에서 평생 그가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며 글을 쓴 이유를 밝혔다.



출처 : 부산일보 기사링크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82/0001123526



네이트판 올라온 원글링크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
https://m.pann.nate.com/talk/363120293

🤔
댓글 227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7만
전체공지 JTBC 드라마 '설강화' 관련 JTBC 법무팀의 법적 대응 안내문 공유 21.12.30 1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84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053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35 15.02.16 401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60 21.08.23 2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701 20.05.17 3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48 20.04.30 9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4 18.08.31 35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09651 1월 27일 국내 디즈니+ 순위 8 07:37 429
2109650 한국보다 느린 나라들은 뭔가 사고패턴 자체가 다른 것 같음.jpg 07:37 913
2109649 18 07:36 334
2109648 하락장에서 시총 순위가 꾸준히 오르는 기업 13 07:25 2073
2109647 독서실 의자에 몰래 꽂아놓은 바늘..경찰, 가해자 추적 7 07:22 1128
2109646 설연휴 전날인 금요일에도 네이버 쇼핑라이브보면서 포인트벌자 2 07:21 147
2109645 명절에 출근한 직원에게 제공된 점심밥.JPG 15 07:14 3666
2109644 [단독]성폭력 피해 신고하니 “너 미쳤어” 입막은 해군...군, 진상조사 착수 12 06:53 979
2109643 (나라면 찐 기절각인)임영웅의 시상식 무대 도중 역대급 팬서비스.twt 19 06:52 1421
2109642 중국 네티즌, 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행사에 "매트릭스 보이콧" 16 06:51 1140
2109641 [가온차트어워즈] 스테이씨 올해의 발견 핫트렌드상 06:07 237
2109640 Bad Drive 때보다 더 날라다니던 때의 보아 11 05:39 1081
2109639 [단독] 찍은적 없는 내 벗은 사진이…대기업 남사친의 배신 30 05:33 6620
2109638 네이버페이 240원 39 05:19 2510
2109637 버스에서 자리 양보 충격 23 04:59 4856
2109636 1년 전 오늘 발매된_ "I'm Not Cool" 6 04:31 837
2109635 '성남역' vs '분당역'…GTX역 명칭 놓고 공방과열 23 04:23 1037
2109634 日 수도권 아파트, 버블 붕괴전 가격 넘어섰다 11 04:17 2375
2109633 키 크고 다리 긴 아이돌이 차에 탈때...jpg 4 04:11 4280
2109632 이 시간에 필요한 짤.jpg 17 03:58 2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