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한강 실종 의대생 새로운 내용-최면수사 때 보인 반응
75,402 771
2021.05.03 21:18
75,402 771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이종덕 기자 = "아이 잃은 아빠는 더 이상 잃을 게 없거든요. 그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해주겠다고 아들에게 맹세했습니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씨(22)의 아버지는 아들의 죽음이 결코 사고나 자살이 아님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3일 서울 강남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손씨의 아버지 손현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친구 A씨가 당일 신었던 신발을 버렸다는 점, 무엇보다 아직까지도 조문을 하지 않고 전화번호까지 바꾼 채 현재 연락두절인 점 등을 의문점으로 들었다.

손씨에 따르면 A씨는 첫번째 최면수사(27일) 전날인 26일 손씨를 만나 정민씨의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정민씨가 신음소리를 내며 넘어졌고, 그 과정에서 A씨의 바지와 옷, 신발 등이 더러워졌다.

이에 대해 손씨는 "평소 술 먹고 달리는 애가 아니다"라며 "이상한 것은 아들의 행적을 묻는 말에 A가 자신의 바지와 신발이 더러워진 점을 강조하면서 '정민이가 요즘에 힘들었다'는 등 대화 내용을 돌린 점"이라고 말했다.

또 손씨는 사건 당일 새벽 3시30분에 한강공원에 있는 A씨가 그의 부모와 통화한 점을 처음에는 숨겼다고 설명했다.

손씨는 "새벽 2시부터 4시30분 사이에 무엇을 했냐고 물어봤는데 3명(A씨와 그의 가족) 모두 통화했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라며 "특정 시간을 정했는데도 말하지 않았다는 것은 숨겼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아울러 A씨가 진실을 숨기기 위해 최면수사에도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씨는 "첫번째 최면 수사 전 최면수사를 하는 경찰에게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니 그런 것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는데 경찰의 답변은 ''최면은 당사자의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정황을 들어보니 A씨는 숨기려 하기 때문에 최면이 안될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번째 최면수사에 A씨가 경찰서에 변호사를 대동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A씨의 옷이 더러워졌다는 얘기를 듣고 아내가 A의 아버지와 통화를 하며 신발은 어디 있냐고 물었더니 '버렸다'는 즉답이 왔다"라며 "보통은 '와서 확인하라'거나 '아내에게 물어보겠다'고 해야하는데 즉답이 나온걸 보고 '이거 증거 인멸이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

앞서 서울의 한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정민씨는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친구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A씨는 25일 오전 4시30분쯤 잠에서 깨 홀로 귀가했는데 당시 정민씨 휴대전화를 갖고 귀가했다. A씨 휴대전화 위치는 실종 장소 주변이었고 실종 당일 오전 6시30분쯤 연결이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엿새만인 지난 30일 정민씨는 반포한강공원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1.신발 버렸음
2. 전화번호바꿈
3. 최면수사 때 경찰의 말: 손씨는 "첫번째 최면 수사 전 최면수사를 하는 경찰에게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니 그런 것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는데 경찰의 답변은 ''최면은 당사자의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정황을 들어보니 A씨는 숨기려 하기 때문에 최면이 안될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4. 한강에 돌아왔을 때 옷과 신발 갈아신고 옴(영상 인터뷰 참고)




https://n.news.naver.com/article/421/0005329289

댓글 77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49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3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03 15.02.16 33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213 20.05.17 21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48 20.04.30 6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슼은 일기장이 아님. 잡담성 본인 생각 게시물은 제발 다른 게시판에)🔥🚨🔥 1214 18.08.31 29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92736 떠나온 걸까 떠나가는 걸까 돌아갈 곳은 이미 내게는 없는데 언제쯤 나는 머물 수 있을지 나는 널 널, 너를 그린다 2 04:21 141
1892735 찬혁이가 그린 가족사진 (feat. 하이퍼 리얼리즘).jpg 3 04:20 445
1892734 팬계정인줄 알았는데 곡 당사자일때(※타임머신※) 1 04:19 199
1892733 탈색할 때마다 리즈 찍는거 같은 여돌 멤버 4 04:15 457
1892732 유니버스 프라이빗메세지(버블같은거)로 맨날 재미있게 해줌ㅋㅋ.jpg 3 04:05 416
1892731 6년 전 오늘 발매된_ "View" 2 04:02 190
1892730 트윈스샵에서 알바하는 그아댕 이대형.gif 5 04:02 300
1892729 지구를 이루는 다섯가지.jpg 8 03:57 567
1892728 우리강아지는 안물어요.대신에 때려요.gif 6 03:46 1196
1892727 🤍🤍우울증으로 정신과 상담을 해보고싶은데 방문하면 어떤걸하는지 알려드림🤍🤍 15 03:45 1072
1892726 원덬기준 사람들 은근 많이 틀리는 맞춤법 18 03:42 920
1892725 난 이제 한강 뭐시기 뉴스나오면 채널 돌림...twt 13 03:39 1543
1892724 영화 '몬스터호텔 4' 공식 예고편에 나오는 블랙핑크 노래 9 03:31 701
1892723 역시나 이정후, 역시나 강백호...올림픽 앞두고 활약 두 야구천재 4 03:22 256
1892722 카톡으로 일단 이름만 띡 부르고 마는거 존나 싫음 82 03:21 2433
1892721 20대 원덬 기준, 내가 키웠다는? 생각드는 아역출신 여배우 둘 31 03:12 1300
1892720 수요일 하루만 쉬어도 을매나 좋게 ㅠㅠ? 10 03:06 1058
1892719 클리셰라 더 설레는 오월의 청춘 67 03:02 2091
1892718 세븐틴 컨셉 트레일러 영상속 우지 음색 12 02:57 394
1892717 이란의 게이 남성, 친척에 의해 참수당해 33 02:55 2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