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너도나도 '부캐놀이'…열풍·억지 설정에 피로감 호소 [ST이슈]
50,742 677
2020.08.01 13:52
50,742 677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마미손, 유산슬에 이어 그룹 싹쓰리(유두래곤, 린다G, 비룡), 둘째이모 김다비 등 연예계 '부캐'들이 연일 화제인 가운데, 허경환, 이상훈, 박명수 등도 '부캐놀이'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어느덧 우후죽순처럼 늘어나는 '부캐'들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연예계는 '부캐의 세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가수들이 또 다른 자아를 하나의 캐릭터로 만들어내 활동 중이다.

연예계에 '부캐' 바람이 불기 시작한 건 2018년 래퍼 마미손부터다. 당시 Mnet '쇼미더머니 777'에 분홍색 복면을 쓴 채 등장한 마미손은 단숨에 화제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많은 이들은 마미손의 목소리와 제스처로 매드 클라운을 유추했다. 하지만 마미손과 매드 클라운은 서로를 모른다며 정체를 부인했다. 이후 추대엽의 카피추, 펭수 등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부캐놀이'에 본격적으로 불을 지핀 건 단연 유재석이었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를 통해 무려 7개의 캐릭터로 변신했다. 그중에서도 트로트가수 유산슬은 '합정역 5번출구' '사랑의 재개발'로 큰 인기를 끌었다. 데뷔 29년 차인 유재석은 유산슬로 MBC 연예대상에서 신인상 트로피를 받기도 했다.

유산슬의 성공은 가요계를 비롯한 연예계에 지각변동을 일으켰다. 특히 마미손과 카피추의 정체를 대놓고 묻고 공개하던 방송가와 대중은 유산슬의 정체를 모르는 척하는 등 어느덧 '부캐놀이'에 장단을 맞췄다.

그러자 너도 나도 부캐를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먼저 유재석은 또 하나의 부캐 유두래곤으로 변신해 이효리의 린다G, 비의 비룡과 그룹을 결성했다. 세 사람으로 구성된 싹쓰리는 현재 '다시 여기 바닷가' '그 여름을 들어줘'로 가요 차트를 휩쓸고 있다.

또한 박나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조지나를 선보였고, 김신영은 둘째이모 김다비로 '주라주라'를 발매했다. 그리고 31일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를 통해 허경환과 이상훈이 각각 억G와 조G(이하 억지조지)로 인사를 전했다. 박명수는 8월 중 자신의 새롭고 다양한 '부캐'를 생성하겠다며 이 과정을 방송을 통해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어느덧 '부캐의 시대'가 된 연예계다. 신선한 바람은 혁신적인 돌풍이 됐고, 이는 광고계에도 영향을 미쳤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지쳐가는 대중 속에서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재미를 선사했다.

그러나 계속해서 쏟아져 나오는 '부캐'에 일부 대중은 피로도를 호소하기 시작했다. 희소성이 있기에 더욱 눈에 띄었던 '부캐'였지만, 가수·코미디언·배우 누구 할 것 없이 만들어내고 있는 '부캐'가 점차 흥미를 떨어트리고 있는 것. 더군다나 간단하게 '나의 또 다른 자아'라고 설명됐던 과거의 '부캐'와 달리, 최근에는 차별성을 주기 위해 각종 세계관을 추가한 '부캐'가 등장하며 복잡해지기 시작했다.

박나래는 조지나에 과한 의상과 헤어스타일, 영어를 주로 사용하는 점, 안동 조 씨인 점 등을 특징으로 내세웠다. 김신영은 더했다. 둘째이모 김다미를 김신영의 이모라고 소개하며 빨간색의 조끼와 일수가방, 말아 올린 머리, 독특한 안경 등을 의상 콘셉트로 밀고 나갔다. 또한 특기부터 취미, 이력 등을 세세하게 설정했다.

김신영이 레트로를 강조했다면, 억지조지는 미래에서 온 설정을 택했다. 이들은 자신들을 "2312년에서 과거로 온 고등학생"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억지조지라는 그룹명은 현재 5G까지 나온 통신망이 2312년에는 억G, 조G 통신망까지 발전했다는 데서 착안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해왕성에서 원정출산으로 태어났으며 목성초·중학교 출신인 점, 2312년 메이크업 트렌드인 하얀 립스틱까지 설정으로 덧붙였다.

점차 과열되는 '부캐' 열풍 속 후발주자들은 살아남기 위해 다소 억지스러운 설정을 만들어내고 있는 셈이다. 이같은 현상이 도리어 재미를 반감시킨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많은 방송인들이 '부캐' 열풍을 이어갈 수 있다면 좋겠지만, 유행을 좇다 과유불급의 상황이 되는 것은 아닌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http://mstoo.asiae.co.kr/article.php?aid=66401745137
댓글 67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6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76 05.17 5.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9 04.30 2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7266 미스터트롯 첫주 콘서트 이후 슬로건 대란(?) 일어난 팬덤 16:53 172
1647265 유압 프레스의 위력 ㄷㄷ.gif 16:53 94
1647264 대학원생들의 한이 서려있는 논문사이트 인기검색어 순위 . JPG 1 16:52 266
1647263 천명훈, 트로트 데뷔곡 '명훈이 간다' 티저 공개..슈가 대취타 오마주,신동 감독 참여 16:52 63
1647262 게임에서도 분위기 못 읽는 찐따.gif 19 16:51 522
1647261 물총새 다이빙 5 16:49 203
1647260 17년동안 주식 존(중하며) 버(티기)한 결과 22 16:49 1260
1647259 베이비 시터가 월 -E를 열번 본 이유 28 16:48 1077
1647258 영어없이 한글 가사로만 쓰여진 노래 16:48 161
1647257 마마무의 골때리는 팀명과 예명 후보들 8 16:48 298
1647256 비밀의 숲 애청자들도 의외로 모르고 있는 거 28 16:48 976
1647255 도살장 끌려가는줄 알고 눈물 뚝뚝 흘리는 소 36 16:47 1277
1647254 광주 추모관 침수 관련해서 자료 모으신다고 함 17 16:46 827
1647253 통일부 "남북 물물교환에 美도 공감 뜻" → "협의된 바 없어" 30분 만에 돌연 정정 10 16:46 167
1647252 [초점] 광주·전남 '역대급 물난리' 인재(人災)로 드러나 15 16:45 1313
1647251 ‘외국인투수 비상’ 키움, 때마침 토종 선발이 살아난다 [오!쎈 고척] 4 16:44 122
1647250 정말 중요한 타이밍에 똥을 투척당한 걸그룹 사례 TOP2 66 16:42 2840
1647249 배우들의 기록으로 본 백상예술대상 2 16:42 508
1647248 나플라하면 생각나는 노래.ytb 5 16:41 151
1647247 김호중 측 "전여친 폭행 주장, 더 이상 대응 안해…법으로 진실 가리자"[공식입장] 20 16:40 1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