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단독]전주 2세 교통사고 사망 지점, 스쿨존 표시 엉망이었다
30,723 378
2020.05.22 12:37
30,723 378
https://img.theqoo.net/XViqj
21일 2살 유아가 숨지는 교통사고가 발생한 전북 전주시 덕진구 반월동의 버스정류장 앞. X로 표시한 부분이 피해자가 서 있던 지점이었다.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임을 알리는 붉은색 도로 포장은 이어져 있지 않았고, 노면에 표시된 스쿨존 제한속도도 붉은테두리를 두르지 않는 등 규정을 따르지 않았다. 2020.5.22 카카오맵 캡처


21일 전북 전주의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2살배기가 차에 치여 숨진 곳의 스쿨존 표시가 부실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스쿨존임을 알려주는 붉은색 아스팔트 포장이 없었고 노면 위 제한속도 표시도 지침을 따르지 않았다.

22일 전북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2시 15분쯤 전주 덕진구 반월동의 4차선 도로에서 불법 유턴을 하던 SUV 차량이 버스정류장 근처에 있던 B(2)군을 쳐 숨지게 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운전자 A(53)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사고 지점이 스쿨존이어서 민식이법(개정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적용해 A씨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사고 지점 지역의 도로 표시만 보면 스쿨존으로 보기 애매하다.
https://img.theqoo.net/WkCyz 포털사이트가 제공하는 지도와 거리뷰에 따르면 사고가 난 덕진구 상가 앞 버스정류장은 B초등학교에서 직선거리로 약 120m, D유치원과는 200m가량 떨어져 있다.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알리는 붉은색 아스팔트 포장은 사고 지점에서 25m 떨어진 곳에서 시작돼 50m가량 이어져 있다. 운전자가 불법 유턴을 한 장소는 붉은 포장이 돼 있지 않았던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적색 포장은 스쿨존 의무 설치 시설물은 아니다. 운전자 인지효과가 뛰어나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 설치에 어려움이 있다는 게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https://img.theqoo.net/Pspuq 어린이보호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규칙 제5조에 따르면 특별시장, 광역시장 또는 시장·군수 등 지방자치단체장은 스쿨존 관리에 필요한 소요 예산을 우선적으로 편성해 재정상 조치를 강구해야 하지만 의무조항은 아니다.

사고 지점인 버스 정류장 앞 도로 면에는 ‘어린이 보호구역’을 알리는 문구와 제한속도를 알리는 30이라는 숫자가 흰색 페인트로 표시돼 있다. 이 역시 규정을 지키지 않은 엉터리 표기였다. 어린이보호구역의 제한속도는 흰 원 안에 검정색으로 숫자를 쓰고 원의 테두리를 빨간색 페인트로 감싸야 한다.
https://img.theqoo.net/sfNzE

경찰 관계자는 “사고 지점이 스쿨존으로 지정돼 있으나 표지가 제대로 돼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https://news.v.daum.net/v/20200522114102219
댓글 37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39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3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54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5 15.02.16 252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11 04.30 8.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79 18.08.31 20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56915 [구해줘홈즈] 초면에 의뢰인에게 실례한 붐.jpg 3 11:40 278
1556914 사라진 아기 울음 늘어난 곡소리..대한민국이 사라진다 9 11:39 163
1556913 우타다 히카루 VS 하마사키 아유미 (전성기 시절 동시 앨범 발매) 2 11:39 51
1556912 '깡 신드롬' 비, "신비주의는 예전 것....날 갖고 놀아 달라" 6 11:39 160
1556911 '몰카'를 스마트폰 홍보 수단으로? LG전자 폴란드법인 '뭇매' 1 11:38 64
1556910 10만원으로 길거리 음식 사먹기 6 11:37 412
1556909 '정의연 기부' 고교생들 "할머니들께 다 쓰이는 줄 알았는데..허무하다" 8 11:36 187
1556908 원덬이 가볍게 걷고 싶을 때 듣는 팝송들✿˘◡˘✿ 2 11:33 132
1556907 여명숙 "윤미향 되면서..기부금 7500만원, 서울시 반환 요구" 16 11:30 440
1556906 [KBO] 팀별 3할타자 49 11:29 722
1556905 요즘 학식들 사람 거르는 방법 35 11:29 2128
1556904 미국놈들이 쓰는 응원하고싶은 KBO팀 고르기 가이드 6 11:28 657
1556903 年300억 번 '보람튜브' 내사하고..허 찔린 국세청 14 11:28 1557
1556902 회사에 이상한 사람이 있어요 62 11:26 2198
1556901 본명보다 예명이 더 서치방지인 남자아이돌 4 11:24 1757
1556900 예전에 의외로 의견갈렸던 초밥뷔페 무매너 54 11:23 2464
1556899 드디어 코스피 주가 80만원 선까지 돌파한 엔씨소프트........ 17 11:21 1266
1556898 다 먹으면 상관없다vs개민폐다 28 11:20 1446
1556897 ??? : 밥맛 다 떨어졌어 8 11:20 725
1556896 ‘배달해서 먹힐까?’ PD “샘킴·안정환·윤두준·정세운 ‘케미꽃’ 피울 것” 8 11:19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