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원래부터 10장은 없었다"..훈민정음 상주본 1/3 이상 낙장
2,833 18
2019.10.08 02:47
2,833 18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가 보상금으로 천억 원을 달라며,실물도 공개하지 않고 있죠.

그런데 11년 전 이 상주본을 공개했을 때부터, 책 전체의 1/3 이상이 없었다는 분석이 새로 나왔습니다.

알려진 것보다 불완전한 상태라는 건데, KBS취재진이 만난 소장자는 상주본에 세종대왕 친필이 있다는 뜻밖의 주장을 내놨습니다.

유동엽 기자입니다.

[리포트]

2008년 공개된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법적 소유권을 가진 문화재청이 줄기차게 반환을 요구하고 있지만, 소장자 배익기 씨는 책을 숨긴 채 거액을 요구하며 협상을 질질 끌고 있습니다.

최근 KBS 취재진과 만난 배 씨.

다시 보상금을 언급합니다.

[배익기/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 "천억이면 적은 돈이 아니니까 그 정도 주면 내가 따지지 않고 내주겠다..."]

그러면서 상주본에 세종대왕의 친필이 있다는 새로운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본문 위아래에 적힌 작은 글씨가 세종의 친필이란 겁니다.

[배익기/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 "세종이 보고 (신하들이) 뭔가 잘 모른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뭐라고 지시한 내용이 있고..."]

그래서 간송미술관이 소장한 국보 70호 훈민정음 해례본보다 값어치가 높다고 주장합니다.

[배익기/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 "간송본은 분명히 부본이고 제 것은 특히 (임금이 보는) 어람본, 진상본이다..."]

그렇다면 상주본의 상태는 어떨까?

2008년 공개 당시 촬영 화면을 분석한 전문가를 만났습니다.

[배익기/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 "이게 남아 있는 첫 페이지입니다."]

책을 넘기는 장면을 자세히 보면 첫 장부터 여덟째 장까지가 없습니다.

촬영 당시 배 씨는 중간과 끝의 1장씩이 없다고 했습니다.

합하면, 총 33장 가운데 10장 이상은 원래 없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천명희/안동대 국문과 교수 : "3분의 1에 해당하는 책의 분량이 없다는 것은 이 책의 가치를 다시 재고해야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문화재청은 배 씨와 45차례나 면담을 했지만 정작 해례본의 정확한 상태조차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이상헌/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문체위원 : "(상주본의) 상태는 어떠한지에 대해서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습니까?"]

[정재숙/문화재청장 : "아직 저희가 실물을 찾지 못해서 어느 정도 상태인지 정확하게 설명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문화재청은 강제집행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상주본의 운명은 여전히 소장자 배 씨에게 맡겨진 막막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유동엽 기자 (imhere@kbs.co.kr)


https://img.theqoo.net/CPhTx

https://news.v.daum.net/v/20191007214923041
댓글 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5.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1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2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6878 애플 iOS 13.1.3 릴리즈 08:48 18
1396877 IMF, 올해 韓 경제성장률 2.6%→2.0% 하향조정 08:48 3
1396876 [속보]서울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1~8호선 파업 철회 6 08:45 474
1396875 한 돌덬의 웃지못할 망한 팬싸 후기..... 10 08:43 697
1396874 비투비 "너를 그리워하다 하루가 다 지났어 너를 그리워하다 일 년이 가버렸어 난 그냥 그렇게 살아 너를 그리워하다 그리워하다" 6 08:35 244
1396873 너 요즘 무슨 책 읽어? 28 08:17 2561
1396872 서울지하철 정상 운행…"물밑 협상 막바지" 4 08:13 1248
1396871 남자에게 어깨란? 22 08:05 3352
1396870 어제만큼 쌀쌀한 10월셋째주 수요일 지역별 최저기온 7 07:59 1408
1396869 날개가 짧아 헤드셋 못차는 펭수ㅋㅋㅋ 36 07:59 2289
1396868 서울지하철 협상 결렬...오늘부터 사흘간 파업 26 07:58 2298
1396867 ‘프로듀스X101’ 논란 파헤친 ‘PD수첩’ 시청률 5.1% 급상승 70 07:15 4967
1396866 과잉 서비스.jpg 145 07:14 9539
1396865 옥수수돌리자 쌀됨 80 07:13 5303
1396864 더쿠들 부자되는 법 13 06:55 2443
1396863 서울대 합격해도 뭔가 눈치 봐야할것 같은 집.jpg 41 06:50 1.1만
1396862 예비신부가 자꾸 그거 하자는게 무서운 예비신랑 29 06:45 8318
1396861 달빛천사 펀딩 23억 돌파 12 06:23 1771
1396860 헬스장에서 휴대폰 보면 위험한 이유 24 05:53 7103
1396859 19년 전 오늘 발매된_ "Now" 13 05:43 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