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파바 알바덬 할아버지한테 혼나서 운 후기
5,480 4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96316187
2018.10.19 23:25
5,480 46
하이 더쿠들
집가는 길에 그냥 몇자 적고 싶어서
후기 적어봄
ㅋㅋㅋㅋㅋㅋ


나덬은 알바 2달차인 덬임

정식으로 하는 알바는
파바 알바가 처음이고
(이전은 단기알바만 함)
전에 일했던건 사람 대응이 없어서
서비스업이 이렇게 힘든지 몰랐음

손님중에는 정말 다양하게
화내는 손님들이 많은데
봉투값받는다하면 화내는 손님들한테는
이젠 상처도 안받을정도로
그냥 나름 잘 버티면서 일하는 중

그나마
불행중 다행으로
나덬은 손님들이
짜증을 덜내는 편임
다른 언니들도 ㅇㅇ이는 진짜
손님들이 뭐라 안한다
라는 말 자주하고
빵사러 오신 손님들이
귀엽다는 말 자주해주시고 가심


그래서 가끔 스트레스 받긴 해도
나름 잘 하고 있었는데


파바 알바덬들이면 알거임
영수증 뽑는거를 선택할 수 있다는거
우리가게의 95센트의 손님들은
영수증을 버려달라 하시기에
우리 가게는 영수증을 달라하시면
보통 주는 편임
항성 물어보려고 하는 편이긴한데
손님들이 많을때는
스킵하는 경우도 있음


오늘 오후 7시인가
어떤 할아버지 손님이
샌드위치 사가시면서
정부가 문제다
공무원들 월급도 줄이는 나라가
나라냐 라고 말하면서
샌드위치만 사고 나가심
그당시에
손님이 몰릴 시간이라
뒤에 손님들도 많고
정신없어서
영수증 물어보는거를 잊어버림(내잘못)

그러다가 9시쯤에
갑자기 소리소리 지르면서
가게로 들어오는데
미쳤냐 일제대로 알하냐
어느 가게가 영수증을 안주냐
이러면서 알바생이 제대로 안됬다고
삿대질하시면서
계속 소리치고 욕하시는데
다른 손님들도 놀라서 쳐다보심
나덬은 멘탈나가고 놀라서
죄송합니다만 반복하면서
영수증 뽑아드리는데
계속해서 화내시고 욕하심
영수증 드리니까
해피포인트는 왜 안하냐고 하면서
소리지르는데
억울하고 서러워서
울고 말았음
사정님도 저희 실수다
죄송하다 라고 처음에 하시다가
탈세하냐 미쳤냐 오만 욕 하시면서
소리지르고 삿대질하는
할아버지한테 질려서
그냥 대응안하고 다른 손님 주문받음
다른 손님들도
애 우니까 그만하라고
애가 실수할수도있지
이정도하면 됬다고 하는데도
계속 소리지르면서
씩씩되다가 그냥 나가버림

할아버지가
나가고 사장님이 달래주셔서
그만 울고 다시 재고 파악하러 가는데
자리에 남아있던 손님이
이상한 할아버지라고 너는 잘못 없다고
그러셔서 다시 울컥했움...
물론 내가 잘못한게 맞지만
그렇게 욕하면 얼마나 당황스러운데 8ㅅ8
동네에 있는 파리바게트라서
단골손님들이 많은편인데
오는 손남들마다
괜첞냐고 물어보시고
달래주셔서
세상 따듯하다는걸 느낌...
하지만 욕먹은건 멘탈 많이 깨지긴 한다는 후기...
전국의 모든 알바몬들 힘내자...☆!♡


+아 그리고파리바게트는 모든 통신사가 할인됨
1000원에 100원씩 할인되니까
더쿠들 항상 할인 받고다녀!(하루에 한번만 가능)
댓글 4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75 08.16 5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3463 그외 인생권태기의 극복방법에 대해 조언을 바라는 후기 1 04:51 62
133462 그외 섭식장애 폭식증 의심가는 중기... 5 03:19 140
133461 그외 처음보는 사람들 앞이면 긴장해서 식은땀 나는게 고민인 중기 03:05 42
133460 그외 장녀는 다 이런건가 스트레스 받는 후기 (스압) 2 02:49 186
133459 그외 자취할때 이정도 소비계획 현실적인지 궁금한 중기 6 02:43 196
133458 그외 양배추환 친구한테 추천했다가 마상 입은적 있는 후기 5 02:41 258
133457 그외 추석연휴vs25~27일 여행 골라줬으면 하는 중기 2 02:32 80
133456 그외 직업전문학교 다녀본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직업전문학교 생각중인 중기) 5 01:07 195
133455 그외 자꾸 아프다고 하면서 병원 안가는 심리가 궁금한 중기 7 01:00 326
133454 그외 엉덩이 패인 부분이 신경쓰이는 초기(그림ㅇ) 6 00:28 815
133453 그외 가족들이 하는 정치이야기에 지쳐가는 중기 5 00:25 228
133452 그외 브라질리언 왁싱하고 질염 사라진 후기 1 00:24 423
133451 그외 너무 취향이 똑같은 덬친을 만나서 즐거운 중기 2 00:09 146
133450 그외 어느병원 가야할지 잘 모르겠어서 의견 듣고싶은 중기 6 00:04 227
133449 그외 본인의 향기를 확실하게 만든 덬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향수덕후 있니) 7 08.21 482
133448 그외 악기 연주하는데 손에 땀이 너무 나서 자꾸 미끄러지는게 고민인 중기ㅠ 1 08.21 156
133447 그외 쓸데없는 고민,걱정을 그만하고 싶은데 조언해줬으면 하는 중기 3 08.21 138
133446 그외 사회초년생 덬들 너무 급하다고 아무 기업이나 들어가지 말길 바라는 후기 3 08.21 474
133445 음식 커피빈 알바덬 있어?? 2 08.21 292
133444 그외 나처럼 우울한 감성의 작품을 좋아하는 덬들이 있는지 궁금한 후기 7 08.21 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