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다 놓고싶어지기 일보직전 상태인 중기
1,106 1
2024.06.18 23:25
1,106 1

진짜 제목 그대로 다 던져놓고 땅굴 크게 파고 들어가기 직전이라는걸 집 들어오는 길에 깨달았어

 

그렇게 길게 살진 않았지만.. 27년 살면서 몇 번 땅굴 크게 파고 들어간 적이 있는데

땅굴 파면서도 땅굴 파는 내 자신이 싫었어서 이번엔 땅굴 파기 전에 막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어

 

만나서 놀 친구들은 있는데 내 속얘기 털어놓을 친구도 없어

근데 이젠 친구들 만나는 것도 지치고

작년엔 부지런하게 나가던 의미없는 모임 나가는 것도 지쳐

모임은 나가면 에너지 소모만 하고 일회성에서 그쳐버리니까 더 덧없다는 걸 얼마전에 깨달았어

 

그러다보니 집에선 잡생각만 많아져

생각 안나게 하려면 막 부지런히 움직이래

그래서 운동도 주 5일 이상 나가

취미생활도 가져보래

그래서 이것저것 시도 많이 해봤어

책도 읽어보고 베이킹도 해보고 전시회도 다녀와보고 영화 미친듯이 보러 다니기도 하고

직무 공부도 하고 영어공부도 하고 다 해봤는데

그냥 그 뿐이야 흥미도 안생기고 오히려 안움직이면 안돼 하는 강박만 생기고..

 

생각 없애려고 시작한 운동도 즐겨서 하는 게 아닌 모양이 됐어

회사 다니면서 약간의 우울증도 겪으면서 일부러 사람들 만나러 다녔더니 6~7키로 찐 내 모습이 너무 싫어서

운동마저 안하면 이 마지노선도 뚫리고 더 찔까봐 강박 아닌 강박이 생겨서 미친듯이 운동해

운동하면 기분이 좋아진다는데 난 오히려 스트레스만 받아..

 

자기한테 근사한 식사 대접하면 좀 나아질거래서

한동안은 집에서 나한테 요리를 해줬다?

근데 그것도 소용 없었어

그거 다 치우는 것도 내 몫이고 집구석은 좁아서 요리 한 번 했다 하면 온 집안이 난리나있고

냉장고에는 다 못먹은 재료들이 썩고..

 

취업해서 서울 올라온 것도 기쁘지 않았어

다들 가족들이랑 살거나 주변에 상경해서 사는 친구들이 많던데

나는 진짜 혼자 올라와서 어딘가 붕 떠있는 기분이었거든

본가도 나와 산지 10년 다 되어가서 안정적인 기분도 안들고

자취방도 내 집이라는 느낌이 안들고

챗바퀴 굴러가듯 살고 있는데 그래서 나는 누구고, 어디가 내 집이지? 라는 생각만 들어

 

그래서 더 회사동기들, 모임 사람들한테 처음에는 정을 많이 줬던 거 같은데

나는 친하다 생각했는데 전혀 안친했나봐

나한테도 일회성인 사람들, 그 사람들한테도 일회성인 나

라는 걸 느끼고 나니까 나도 모르게 다시 벽을 치더라

어차피 퇴사하면, 모임 나가면 안볼 사람들이겠구나 라는 걸 인지하니까

갑자기 무력해졌어

 

위에서 살 쪘다 했잖아

살찐 내 모습이 너무 싫어서 다이어트를 했더니 머리카락이 너무 많이 빠져

또 거기에 스트레스를 받아

 

위에서 한 말 중에 또 다른 말 있잖아

친구들 만난다는 거 지친다구

진짜 지쳐

내가 나를 너무 몰아낸건지 마음에 여유가 없으니까

친구들 만나서 얘기해도 다 자기들 자랑같고 나는 한없이 못난 사람 같아

내 얘기는 해도 듣는 둥 마는 둥 하는 것처럼 보이니까 더 내얘기는 안하게 되고 나도 모르게 날카롭게 대해

물론 내가 오해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굳이 풀어갈 힘조차 없어 이제

 

그래서 다 내려놓고 생각 안하기를 주제로 떠나볼까 싶었는데

어디로 떠나야하지 부터 시작해서 생각하니까 또 스트레스 받아

계획 없이 떠돌아다니는 거에 너무 큰 스트레스가 있어

그래서 찾아보면 거기에 또 스트레스를 받고 감흥도 없어져..

 

 

이걸 그냥 계속 묻어두고 있었는데

오늘 퇴근길에 중간에 내려서 계속 걸었거든

아무리 걸어도걸어도 누가 뒤에서 끌어당기고 있는 것처럼 앞으로 나가질 못하는 기분이 들더라

갑자기 숨막히면서 다 내려놓고 싶더라고

갑자기 한순간에 모임도 나가고 sns도 다 끊고

카톡은 회사가 있으니 삭제는 못하지만 회사동료들, 회사단톡 빼고 그 외 가족들,지인들 개인톡, 단톡은 다 숨겨놓거나 지워버릴지도 모르겠다

운동도 다 그만두고.. 그냥 다 내려놓을까.. 다 답답하고 숨막히고 싫다..

하고 있을, 그러다 진짜 그래버릴 내가 눈에 보이는거야

이게 옛날엔 땅굴파면 눈물부터 났는데

지금은 눈물도 안날 거 같더라

 

 

근데 또 막상 땅굴 파고 들어갈 나를 생각하니까

땅굴 파면서 또 힘들어하고 스트레스 받아하고 땅굴 나왔을 때 또 덮치는 무력감이나 외로움이 더 힘들걸 알아서

놓지말자 놓지말자 하고 붙들고 있는데

이럴 때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어서 뭔갈 하려는 거 자체가 강박인가 싶어서

그냥 내 존재 자체가 강박인가 싶어서

마음의 여유를 갖는게 뭔가 모르겠어서

 

정처없이 글 써봐..

목록 스크랩 (0)
댓글 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아로마티카🧡] 흔적 순삭! 재구매 각! 순한 잡티 흔적 세럼이 왔다! <오렌지 흔적 세럼> 체험 이벤트 522 07.11 72,203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GIF 원본 다운로드 기능 개선) 07.05 300,697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431,591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105,11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225,545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438,176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726,05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357 그외 약이나 영양제 장기복용하는 덕들의 팁이 궁금한 후기 5 16:36 96
179356 그외 부모님 모시고 사는 형제에게 생활비 보낼때 증여세 묻는지 궁금한 중기 6 15:54 444
179355 그외 인터넷에서 교수님 얼굴 뵐때마다 반가운 후기 15:42 183
179354 그외 아기가 어린이집 친구를 긁었는데 ㅠㅠ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한 초기 21 15:41 848
179353 그외 비슷한 경험 때문에 오히려 겁쟁이 된 거 같은 후기 1 15:12 145
179352 그외 우울하고 기력없어서 알바 나가는것밖에 못하겠어 9 14:16 499
179351 그외 자꾸 깨서 일상생활에 지장을 미치는 중기 4 14:15 243
179350 그외 천장형 에어컨 제습기능 효과있는건가? 6 14:14 302
179349 음악/공연 내가 기억하고 싶어서 쓰는 아이유 미국 콘서트 후기(긴글주의) 6 13:48 507
179348 그외 첫 여성사각팬티 찾는 초기 11 13:22 387
179347 그외 갤럭시 플립살지 그냥 s24를 살지 고민인데 9 13:03 360
179346 그외 카톡연락 대처법을 묻는 후기 17 13:01 799
179345 그외 블루베리가 아가 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후기) 27 11:56 1,176
179344 그외 싸우면 우리 엄마한테 전화하는 남친이랑 헤어진 후기 ㅋㅋ 33 11:41 1,899
179343 그외 립밤 추천 바라는 중기 ! 19 09:02 619
179342 그외 인생 처음으로 편안하게 쉬고있다 느끼는데 4 08:08 1,201
179341 그외 중이염, 진주종 걸려본 덬들 어땠는지 궁금한 후기 (성인) 3 03:11 409
179340 그외 발모광 발모벽 머리뜯는거 집에서 덜하는 방법 찾은 후기 4 02:29 1,041
179339 그외 니플패치 너무 편한 후기 13 02:18 1,141
179338 그외 가끔 너무 어지러운데 무슨 병원부터 가봐야할까 14 07.15 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