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세탁 맡긴 신랑 예복이 결혼식날 밤 열시에 도착한 후기
3,965 24
2024.06.13 10:16
3,965 24
4월에 결혼한 덬이야...


신랑 예복을 200도 더 주고 맞추고, 

예식날 깨끗하게 입으려고 예식 주 월요일에 세탁을 보냈어.

(이때 당시 도착 예정일 화요일) 


근데 보낼 때까지 아무말도 없었고

예복이라 프리미엄까지 줘가며 맡겼는데

갑자기 물량 증가로 배송이 늦어진다더니 

결혼식이 끝나고 그날 밤 열시....에 도착했어. 


주문 전 어플에 나와있는 예상도착 날짜가 화요일이었으니 

충분히 여유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수거 후 예상 도착 날짜가 하루씩 늘어나더라... 신랑이랑 너무 놀라 문의해보니까 전화는 안받고 

톡 안내로 결혼식날 도착이라는 안내만 할 뿐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더라ㅠㅠ 


그래서 결국 비싸게 준 예복은 포기하고 결혼식 이틀 전에 대여업체를 뒤져서 겨우 빌려 결혼식을 진행했어. 

2부에 입을 옷도 다 맡긴 터라 ㅜ 2부에 입을 옷도 다 포기하고 대여복에 타이만 바꾸는 걸로 계획을 바꾸고... 

전날 밤까지 혹시 예복이 당일 새벽이라도 도착하면 2부에라도 입을까 고민 또 고민 하다가 잠들었어. (우린 저녁예식이라 당일 새벽에라도 도착하면 입을 수 있을까 라는 일말의 기대였지)


어플로 수거해 가는 세탁업체라 이용자가 직접 찾아갈 수도 없으니 

시간 약속이 생명인데 주문 전 안내해주지도 않고 

수거 후 일방적으로 도착일정을 늦춰서 본 피해는 어떡하냐고 

항의를 했지만 보상할 계획은 없다고만 하네.

 답답한 마음에 소비자원에 신고해서 보상을 요청했지만 

업체측의 거부로 보상은 힘들다고 해. 


소비자원에서 안내하길 남은 방법은 민사소송을 하거나 

분쟁조정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는데 

 민사를 하자니 소액이고 투입될 노력과 시간이 아까울 것 같고, 분쟁조정위원회는 우리가 하는 건 없지만 기간은 1년정도 걸리고 회사가 동의를 안하면 강제력은 없다고 하네... 


결혼식이 무사히 끝난 마당에 비싸게 맞춘 예복과 대여료는 아깝지만 스트레스 받지 말고 그냥 무시할까 생각도 했는데 얼마전에 기사에 배송 지연으로 시장 성장성 동시 경험했다고 하는 걸 보면 회사의 저런 마인드면 우리같이 피해보는 사람이 또 생기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어떻게 대처할지 고민이 많이 돼. 


여전히 신랑 몸에 딱 맞춘 예복 입혀보지도 못한 건 많이 속상하고...

덬들은 중요한 일 앞두고 세탁할 때 어플보단 주변 세탁소를 이용하길 바래ㅠ 


아, 신혼여행 때 입으려던 옷이랑 2부에 입을 옷은 결혼식 다다음날 아침에 도착했어... 하하ㅠ 

목록 스크랩 (0)
댓글 2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이니스프리💚] 모공결부터 속광까지 #바르는스킨부스터 이니스프리 NEW 레티놀 PDRN 앰플 체험 이벤트 296 00:12 6,895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GIF 원본 다운로드 기능 개선) 07.05 383,472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510,670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187,13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317,989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548,602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837,5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373 그외 5살 아이랑 기차여행 어떨까? 12 10:22 149
179372 그외 집 조명 바꿀건데 어떤게 더 이쁜지 의견 듣고 싶은 중기 11 10:10 249
179371 그외 부모를 놓지 못해 고통받는 중생 중기 4 09:54 258
179370 그외 자주 남친이 자주 비뀌는게 신기한 중기 3 07:44 964
179369 그외 얼굴부터 살찌는 원덬의 고통을 담은 중기 12 06:41 715
179368 그외 트렌드 패션과 거리두고 옷값 상대적으로 아끼는 후기?? 5 06:33 612
179367 그외 29살덬 공부를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3 06:15 443
179366 그외 신점 보고 온 후기 2 02:24 672
179365 그외 추모함에 깔 인조잔디 느낌 좀 봐주라! 초기 11 01:47 902
179364 그외 사람들이랑 어울리지못해서 고민중인 초기 4 01:21 503
179363 음식 롯리 우이락고추튀김 후기 01:08 479
179362 그외 아빠가 젊은데 요즘 기억을 잘 못하는 것 같아서 속상한 초기 5 00:36 687
179361 그외 부모님 성격 때문에 고민하는 중기 5 00:30 535
179360 그외 스파인코렉터 써본사람잇어? 사진올림 6 00:21 920
179359 그외 음량소리크기 다른 여러 음악파일들 음량 일정하게 맞춰주는 방법 찾는 후기 3 07.21 357
179358 그외 요즘 현대사회 보면서 느끼는 가장 큰 독은 일반화 같다고 느껴지는 후기 1 07.21 461
179357 그외 귀에 평형기능? (전정기능이나 메르에니 이석증 등) 이런 이상도 무리해서 생기는 거야? 7 07.21 537
179356 그외 국가직/지방직 공무원 근무 및 면직 후기 12 07.21 1,357
179355 그외 추억 속에 등장하는 악당은 기억에서 버리면 되나여 07.21 370
179354 그외 상사의 여행지추천을 어떻게 거절할지 궁금한 초기 19 07.21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