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운영/점검 제이걸토크 폐쇄 알림 및 『더쿠 운영 방침 관련 필독 공지』
79,835 0
2018.12.05 02:48
79,835 0

제이걸토크방은 원래 기존 AKB48그룹 독방인 48토크방에서 시작된 방인데

48그룹방인 48토크방에서 서로 취존하면서 덬질해야함에도 불구하고 같은 그룹 멤버들 서로 까고 비난하고 단체로 까빠질이 너무 심해서

따로 덬질만 할 수 있는 48돌방 등을 만들어봤지만 그래도 팬덤 기조 자체가 저렇다보니 죄다 48토크방에서 그대로 활동해서 효과가 없던데다가

노기자카46이나 케야키자카46 등 비슷한 계열의 같은 아키모토 야스시가 만든 일본 걸그룹들간 싸움이나 

분란글, 성적 비교글 등등 죄다 48팬덤의 대다수 자체가 46이랑 겸덬질이나 까빠질을 같이 하는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하도 기존 48토크방(현 AKB48그룹방)에 위와 같은 게시물들이 밥먹듯이 올라오고 문제되는 통에

문제되는 회원들은 죄다 쳐냈지만 멀쩡한 덬들도 팬덤 기조 분위기에 따라서 죄다 동의하거나 까거나 48방에서 46을 쉴드치거나 까거나 죄다 저러고 있어서

올초부터 계속 어떻게할지 고민고민하다가

예전에 더쿠 일톡방에서 특정 국내 아이돌 이슈 관련 까플 한달 내내 지속되서 딴데가서 하라고 일톡방을 위해 케이돌토크방을 따로 파줬던 것처럼

일본 여돌관련 및 아키모토 야스시가 만든 걸그룹들 자유롭게 토크하고 심심하면 터지는 사건들 관련해서 

케이돌토크처럼 적당히 최소한의 선은 지키되 거기서 지지고 볶고 알아서 얘기하라고 파준 방이거든


초반엔 처음 취지대로 일본 걸그룹 관련해서만 자기네들끼리 갈라파고스화되서 치고박고 싸워대는걸로 보여서

나도 신고방에 신고 들어오는 48방 중계 글들이나 더러운 단어 써대는 일부 게시물 등등 처리하고 

원래 48팬덤 분위기 기조 자체가 저러는게 일상이라 2012년 더쿠 오픈 당시부터 늘 게시판에서 있어왔던 일이니 냅뒀는데

오늘 사건 터져서 신고 들어온김에 관련 회원들 수십명 다 차단하고 글들 썰면서 요근래 게시물들 관련해서 제이걸토크 게시판을 훑어보니 


올 여름 프로듀스48 방송 이후 케이돌쪽과 계속 엮이기 시작하면서

무슨 논란도 없는 케이돌들 가져다가 프듀48방때 식으로 이상하게 까질하고 언급하면서 병신같은 플로우를 만들어내질않나

자기네 방에서만 노는걸로도 모자라서 더쿠 내 온 방을 돌아다니면서 48계열이나 아이즈원 관련 까빠질 하면서 병신력 전파하질 않나

거기다가 자기네 집안싸움이나 치고 박든지 알아서 하라고 모아뒀더니

지들이 모여서 하는짓이 이상한지도 모르고 다같이 낄낄 거리면서 쓰레기같은 드립이나 날리고 동조하고... 

점점 디시 특정 쓰레기 갤러리화 되가고 있어서 도저히 나도 그냥 두고 볼 수 없게 되었음


게시판 글을 하나하나 찾아서 읽어보는데

정말 자기네가 파는 일본 여돌뿐 아니라 케이돌 멤버까지 까는게

어떻게 말리는 사람 하나 없이 악의 넘치는 비교질, 얼평까질 및 병신 드립 등

그 지랄맞다는 케톡이나 드영배 등에서도 저정도면 대놓고 욕처먹을 글이나 댓글인데 태클 하나 없이 본인들끼리 낄낄 대고 있는걸 보니

게시판이 저렇게까지 막장이 될지 몰랐는데

이제껏 문제를 간과하고 방치했던 부분 관련해서 그외 게시판을 이용하는 다른 더쿠 이용자들에게 운영자로써 정말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음


이에 책임을 느끼고 오늘부로 제이걸토크 게시판을 닫기로 결정했음 (12/5 AM 03:00 폐쇄예정)

이 방 없어지면 다른 게시판들 찾아가서 또 쓰레기짓 하거나 이상한 플로우 만들어낼 수도 있겠지만 

다른 방에선 그런식으로 활동하면 욕먹고 신고라도 당할테니 

차라리 방 없어진 후에 다른 방으로 흩어트려서 어디든 다른 방 가서 욕이라도 쳐 먹고 좀 눈치보면서 단체로 병신같은 짓은 안 봤으면 하는 심정임




그리고 최근 공지나 사이트 분위기 관련해서 왕덬이 제대로 관리 안한다는 얘기들이 보여서 변명을 좀 해보자면,


예전에 더쿠가 많이 작았을때는 내가 공지로 일일이 박제하고 저격하고 지적해서 분위기를 잡아나갔었는데

점점 회원수가 많아지면서 왜 이건 그냥 넘어가냐, 왜 저건 박제하냐, 왜 이건 공지 안 써주냐, 똑같이 처리 해줘야 하는거 아니냐 등등

점점 관리자가 공개적으로 등장하는 부분에 있어 궁예와 불만이 쌓여가는 추세인거 같아서

최대한 일일이 나서지 않고 자제하고 있음

이러한 얘기는 그동안 드문드문 공지나 댓글에 썼었으니 알 거라고 생각함

그래서 계속 사이트내에서 성별논란이니 게시판간 분쟁이니 수시로 무슨 일이 터지던 와중에도 참고 참고 또 참으며 안나타나고

그냥 뒤에서 조용히 문제 회원들 차단하고 게시물 처리나 삭제만 시켜왔음..

그래서 가장 최근인 얼마전 재팬방 사건도 관련 게시물에서 문제 있던 회원들 조용히 약 60명 차단만 시킨거고 

일일이 나서자니 끝도 없어서 그냥 뒤에서 원래 하던대로 쭉 차단만 시킬랬는데 오늘 제이걸토크방 폐쇄하면서 할말은 해야겠다 싶어서 이야기 좀 해볼려고 해


케이돌토크의 경우 가장 많은 수의 회원들이 활동하는 방이며, 따라서 매일 온갖 사건사고가 벌어지는 게시판이다보니
꾸준히 핫게를 올리거나 공지를 써가며 공지에 대해 지적을 했던 터라
케이돌토크에서 활동하는 회원들은 어느정도 전체공지에 대한 내용을 이해하고 잘 전파하는 편임
그런데 다른 방들은 최근 일들만봐도 알 수 있듯이 같은 사이트에서 활동하고 있음에도
공지위반 사례에 대한 경험치가 낮다보니 상대적으로 공지에 대한 이해도가 너무 낮아서
일률적으로 관리하기가 너무 힘듬
일일이 옛날처럼 공지나 핫게시물 올릴 수도 없는 노릇이고 각 방 분위기가 더쿠가 추구하는 방향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는 방들이 일부 있는데
이미 분위기가 그렇게 자리 잡혀 있어서 어떻게 일일이 나서거나 회원들을 어떻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니 고심중에 있음

또한 신고 처리 시, 게시물 처리의 경우에도 문제의 게시물이나 문제의 회원이 쓴 글들 admin으로 이동시켰더니

그걸로 또 왕덬이 이건 이동하고 저건 이동 안하네 이동이 됐네 마네 어쩌고 자꾸 궁예들을 해서 최근에는

이동도 거의 자제하고 회원 차단만 하거나 게시물 및 댓글 삭제만 하고 있는 상태임


하도 신고방 답변 달리는 기준 처리 결과로 더 예민떨고 일일이 중계하면서 왕덬이 떴네 마네 하고 서로 신고로 협박하거나 예민 유난 떠는게 심해서 

최근 9월 이후로 죄다 뒤에서 전부 조용히만 처리 했더니 마냥 처리 안하고 노는 줄 아는 회원들이 있는데

답변 안달아도 그때 그때의 처리기준에 따라 나름대로 계속 다 신고방 모니터 하면서 회원들 죄다 차단 리스트 만들어서 정리하고 운영하고 있으며

문제 생길때마다 계속 뒤에서 대규모로 몇십 몇백명씩 다 숙청하고 있고 문제 있는 회원들 요즘엔 조금만 문제있다 싶으면 그냥 다 차단 시켜버리고 있거든


신고방에도 적혀있지만 답변이 안달린다거나 이동이 되지 않거나 삭제가 되지 않는다고 해서

처리가 안되고 있는게 아니고, 활동내역에 병신스러움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거의 다 차단중이니

신고하고 답변 없어도 그냥 처리 됐겠거니 하는게 맘편할거임


근데 요즘엔 차단을 해도해도 도무지 끝이 없음..

다른 커뮤니티들보다 여기가 게시물도 많이 올라오고 활동하기 편하고 반응이 많아서인지 

아이돌이든 배우든 죄다 차단된 회원들마다 차단되면 또 오고 또 오고..아이디 사서 또 오고...자고 일어나면 또 다른 아이디로 활동중이고.

맨날 죄다 이런식이니 일이 줄기는 커녕 매일 눈덩이처럼 줄줄 불어나는데


그래서 같이 신고방 모니터링 하면서 도와주는 지인들이 몇이나 있어도 감당이 안 될 지경이고 

미친 까글이니 까댓글이니 정신나간 글이 계속 올라오는 이유도 자르면 또 와서 또 올리고 활동해대니 네버엔딩인거임..5만원덬 같은 사람들이 한트럭이란거지;

그리고 멀쩡히 덬질하거나 정상적으로 활동 잘하다가도 뭐에 수가 틀리면 갑자기 돌변해서 병신같은 글 싸지르는 회원들도 너무너무 많고 한둘이 아니니....

진짜 나도 보고 있자면 어이가 없을 지경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런 회원들 죄다 날마다 메모장 리스트 짜놓고 계속해서 체크해서 또 자르고 또 처리하고 또 없애고 있단건 알아줬으면 하는 바람이며

표면적인 답변이나 결과가 보이지 않더라도 계속해서 쓰레기짓 까질하는 애들은 누적 되지 않아도 글 하나만 잘못 써도 죄다 걍 이제 차단시키고 있으니 

알아서 이상한 회원들이나 딴 사이트에서 보이던 어그로나 냄새나는 회원이 쓴 글이다, 혼자 도배하면서 염불떤다 싶으면

게시판도 많고 게시물도 엄청 많이올라와서 일일이 게시판을 다 모니터링 할 수 없는 노릇이니 그냥 조용히 신고를 해주면 좋겠음


마지막으로 요즘 이런저런 사건이나 각종 중계들로 인해 더쿠 이용 관련해서 커뮤 피로도가 심해지는 부분에 대해서는 공지 개편을 고민중에 있는데

요즘 커뮤들이 전반적으로 피곤한 성향이 되어 가고 있다보니 다각도로 공지를 고민중에 있거든

피곤한 부분들이 있어도 최대한 병신들은 다 쳐낼려고 노력하고 있으니 조금만 이해해주고 재밌는 글 좋은 글 더 많이 올려주고 즐겨주길 바라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전체 공지 [단어 필터링 기능 추가 알림 - 차단은 조용히 혼자 하길] 02:22 9515
전체공지 전체 공지 [공지] 05.07 21만
전체공지 전체 공지 [더쿠공지-독방 이용관련 내용추가] 5868 16.06.07 381만
전체공지 전체 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363만
전체공지 전체 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697 15.02.16 175만
전체공지 운영/점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18.08.31 25만
전체공지 운영/점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18.08.21 22만
전체공지 운영/점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18.08.31 55만
전체공지 운영/점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18.08.20 26만
전체공지 운영/점검 ★180627 0시 20분 신규가입마감★ [기존회원도 필독/신규회원 현재 회원가입 전 필독] 2018.06.25 (月) 07:00~THEQOO 신규회원 가입 OPEN━━ヽ(゚∀゚ )ノ━━!!!! 4022 18.06.25 1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90 전체 공지 [단어 필터링 기능 추가 알림 - 차단은 조용히 혼자 하길] 02:22 9515
389 운영/점검 [긴급공지] 잠시 16분간 가입이 열렸던 부분에 대해 05.19 4.6만
388 이벤트/광고 ▶▶ 디즈니 실사 영화 《알라딘》뮤직 쇼케이스&시사회 당첨자 발표 ◀◀ 82 05.18 1.5만
387 운영/점검 ▶ 모바일 속도 향상 패치 적용 완료 [버그가 있으면 댓글로 알려줘] 135 05.18 1.9만
386 운영/점검 [필독] 아까 썼던 전체공지 새벽2시 작업 글 누르면 바이러스 라고 떴던 이유에 대해 + 해결 120 05.18 7348
385 이벤트/광고 [영화이벤트] 디즈니 실사 영화 《알라딘》 Magic Carpet Ride 뮤직 쇼케이스&영화 시사회 1471 05.14 4.3만
384 이벤트/광고 +―+*☆* 전시이벤트 <짱구야 놀자> 페스티벌 당첨자 발표 *☆*+―+ 199 05.11 2.7만
383 전체 공지 [공지] 05.07 21만
382 이벤트/광고 【5/10(금) 저녁마감】[전시이벤트] 용산 아이파크몰 <짱구야 놀자> 페스티벌 초대 이벤트! 2506 04.27 13만
381 이벤트/광고 ▶▶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시사회 당첨자 발표 ◀◀ 70 04.14 1.3만
380 이벤트/광고 [영화이벤트] 신하균&이광수&이솜 주연 《나의 특별한 형제》 VIP 무대인사 시사회 909 04.11 2.3만
379 이벤트/광고 ▶▶ 도서 『스시 교과서』이벤트 당첨자 발표 ◀◀ 154 03.24 1.3만
378 이벤트/광고 [도서이벤트] 스시, 마지막 한 점까지 완벽하게 즐기는 방법 『스시 교과서』 2137 03.19 3.4만
377 이벤트/광고 ▶ 도서 『에어프라이어 레시피 100』 증정 이벤트 당첨자 발표!! (3/16 土 연락마감) 464 03.14 2.1만
376 이벤트/광고 ▶ 영화 《우상》 시사회 당첨자 발표!! (3/13 水 연락마감) 94 03.11 1.3만
375 이벤트/광고 [영화이벤트] 한석규&설경구&천우희 주연 《우상》 시사회 초대!(3/11 月 저녁 마감) 1420 03.07 2.7만
374 이벤트/광고 [도서이벤트] 에어프라이어를 사랑하는 당신에게 꼭 필요한 단 한권의 요리책 『에어프라이어 레시피 100』 (3/13 水 마감) 6105 03.05 5.5만
373 이벤트/광고 ▶ 영화 《돈》 최초 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3/4 月 연락마감) 257 03.02 1.7만
372 이벤트/광고 [영화이벤트] 류준열&유지태&조우진 주연 《돈》 최초 무대인사 시사회 초대!(3/2 土 20시 까지, 100명 -> 140명 증원!) 2369 02.25 3.4만
371 이벤트/광고 ▶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쇼케이스 당첨자 발표!! (2/6 水 연락마감) 48 02.03 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