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후기 인천행 비행기 기다리면서 심심해서 쓰는 남미 5개국 여행 후기
549 6
2020.02.24 03:40
549 6
페루-볼리비아-칠레-아르헨티나-브라질 순서로 다닌 전형적인 반시계 방향 여행자
경유 시간 빼고 순여행 기간은 43일 정도?

<훅2>
페루 (리마, 쿠스코) 리마는 미식의 도시라고 하는데 내 입맛이랑은 안맞았다. 대신 나한테 리마는 바다로 기억됨. 서핑 싸고 재밌어서 강추. 패러글라이딩 하고 싶으면 첫날부터 갈 것. 4일 있었는데 바람이 없어 못함ㅜ 분수공원 가지마 구시가지는 굳이? 신시가지에서 보낸시간이 길어서 그런가 외식 물가는 한국과 비슷하게 체감됨. 쿠스코는 구름바로 아래 도시. 야경이 예쁘다. 여기선 볼리비아 비자 받으랴 마추픽추랑 팔코요 투어 가랴 근교를 바라바리 싸돌아 댕긴 기억밖에 없네. 리마-쿠스코 비행기로 이동시 창가 추천. 고산 지대라 비행기 날개 바로 밑에 땅이 있는거 같아 신기해

볼리비아(우유니) 라파즈-우유니 비행도 창가 강추. 밤비행기였는데 1분 남짓이라 짧지만 꿈같은 광경이었다. 우기 우유니 선셋 제발 봐줘 하늘이 두개야 하늘을 걸을수있어 근데 사진 찍는거 별로 안좋아하면 한국인들 많은 여행사는 가지마. 데이는 안봐도 무방하다고 생각 다시 한번 외친다. 선셋스타라이트. 보통 소금사막만 가고 우유니는 짧게 스쳐가는 경우가 많은데 난 볼리비아 비자 때문에 숙소 예약했다가 무료 취소를 놓쳐서 5박함ㅋㅋㄱㅋㅋㅋ 동네가 엄청 좁아서 슬리퍼 질질 끌면서 산책하고 그랬는데 물가도 싸고 밥도 맛있어서 난 좋았다.

칠레(아따까마, 산티아고, 푸콘, 푼타아레나스, 푸에르토 나탈레스) 1도 기대안했는데 아타카마에서 한 투어들이 무척 재밌었다. 아타카마 새벽별은... 진짜 말있못 우유니보다 잘보였다. 산티아고에서는 맨날 한식 먹었다. 와이너리 투어도 가볼만하고 근교는 굳이 갈 필요 없는듯. 푸콘에서는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아 외로웠다ㅜ 화산 트래킹 개개개개힘듬. 평상시 운동 1도 안하는데 울면서 올라가다 포기하고 정상 안감. 칠레는 길어서 도시 분위기가 사막, 대도시, 화산, 바다 등등 확확 바뀌어서 여행하는 맛이 있다.

아르헨티나(엘칼라파테, 엘찰텐, 부에노스아이레스, 이과수) 엘칼라파테-부에노스 아이레스 뱅기를 타면 아르헨티나호를 볼 수 있는데 물색 너무 아름다움. 부에노스에서 핸드폰 날치기 당해 너무 우울해서 유명 관광지 몇개만 돌아댕기고 탱고쇼 보고 급히 이과수로 떠남. 탱고 문외한이지만 크게 비싼 가격도 아니니 경험 삼아 보는것도 나쁘지 않다. 레꼴레타 공동 묘지 바로 옆 문화센터 큰 기대말고 가볼만함. 악마의 목구멍, 보트투어 재밌다!!!!!!

브라질(이과수, 리우, 상파울루) 브라질 이과수는 바쁘면 패쓰해도 무방한 곳, 리우 빵산 올라가면 빵산 안보임ㅋㅋ 거기서 야경 봤으면 좋겠어. 예수상은 생각보다 작았고 코파카바나 해변 너무 좋았어!!!! 나 바닷가 출신인데 물이 계곡 수준으로 맑고 시원해서 수영하고 싶었음


<비용>
미리 2000달러 환전해서 가져갔고 중간에 모자랄까 atm 가서 500달러 더 뽑았다. 경유지인 뉴욕에서 50달러쯤 쓰고 최종적으로는 125달러 남음

-페루 환전 얼마나 했는지 기억 안남
리마 숙박비&픽업&공항버스138달러
마추픽추 1박 2일 투어&왕복 버스 280달러, 쿠스코 숙박

-볼리비아 150달러 환전
-칠레 765달러 환전(아타카마 1달러 777페소, 산티아고 795)
-아르헨티나 341달러 (환율 68,75,73 다양함 ㅋㅋㅋ)+숙박비 60달러
-브라질 250달러 환전 숙박비&유심 80달러​


가계부는 세이브 트립 쓰면서 굉장히 자세하게 기록했는데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핸드폰을 날치기 당해서 ^^ 다날아갔고 그냥 대략적으로 기억 나는대로 적었는데 달러 사용 말고 국제선 비행기 148만원 남미 내 국내선 7번, 카드로 결제한 숙소 등등 따져보면 총 600정도 들었을꺼 같다. 국내선은 미리 사면 더 아낄수 있을듯. 난 하루 전에도 사고 그랬다. 숙소는 한인민박이 있는 곳은 한인민박으로 갔고 대부분 다인실 호스텔이었다.

<내가 느낀 치안>

차라리 아싸리 관광지면 괜찮다. 엘 칼라파테나 푸콘 같은 곳은 한국이랑 비슷하다고 느낄정도로 안전하고 별거 없다. 여름에 가면 해도 굉장히 늦게 진다. 8시에도 대낮처럼 밝음

근데 산티아고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같이 큰 도시는 진짜 조심해야한다. 이 두 도시에서 소매치기 당하는 사람 많이 봤다. 근처 나라에서 온 불체자들이 많은 곳이라 특히 터미널이나 주택가 같은데서는 조심 해야한다. 나는 복대랑 지퍼팬티 챙겨갔고 버스 타면 가방 꼭 끌어앉고 탔다.

페루는 택시가 정찰제가 아니고 흥정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동전까지 딱 맞춰서 타야한다. 아니면 거스럼돈 위조지폐 줄수도 있다 ^ㅠ^ 아르헨티나는 우버가 불법이라고 하는데 부르니까 오긴오드라. 브라질에서는 큰 건물에는 우버존도 있을 정도라 대중교통 한번도 사용해본적 없고 계속 우버로 다녔다.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 5)항목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51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04/23 스크랩 분류 기능 적용] 19.05.21 49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7 15.02.16 255만
공지 정보/팁 내가 인터넷 면세점 싸게 터는 팁 (장문주의) - 마지막업데이트 17.1.30 712 16.05.10 5.4만
공지 정보/팁 캐리어 선택 방법을 정리해 봄 - 마지막업데이트 17.1.30 336 16.05.09 4.3만
공지 잡담 여행방 오픈 알림 65 16.04.13 1.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04 후기 여수 최악의 식당 후기 8 06.04 478
1403 후기 페어필드바이메리어트 부산 송도 호텔 3 06.04 297
1402 후기 인종차별글 보고 생각나서 써보는 기분 나빴던 여행기 1 06.02 256
1401 후기 내가 사랑하는 보성 녹차밭 10 05.31 543
1400 후기 기내식 마니아의 기내식 사진들.JPG 2 05.30 779
1399 후기 대한항공 바우처 교환 절대 하지마..😡 1 05.29 654
1398 후기 취소하니까 편한 후기 3 05.26 343
1397 후기 호주 가서 꼭 한번은 먹어봐야 한다는...(JPG) 8 05.26 681
1396 후기 홋카이도에서 먹어본 스프 카레.JPG 29 05.25 952
1395 후기 제주 혼자 여행 음식 사진들.jpg 17 05.23 913
1394 후기 잠이 안와서 간단히 정리한 호주 맛집들 9 05.22 342
1393 후기 나인트리 호텔 아는 덬 있을까...(댓글단 덬들아 나인트리 명동 아니고 나인트리 프리미어 명동2임!!!) 25 05.20 819
1392 후기 엄빠랑 함께한 전라도여행(청산도/해남/강진) 12 05.18 649
1391 후기 여수가라~꼭가라~(사진은 無) 18 05.17 710
1390 후기 내 인생여행지였던 호주 여행사진 추팔 13 05.17 545
1389 후기 너의이름은 배경인 나가노 타카포치 11 05.16 619
1388 후기 갑자기 여행일화 생각나서 여행방 와서 글쓰고 감..몇년전에 일본갔었는데 5 05.14 496
1387 후기 매일 인생노을 봤던 코타키나발루 사진몇장 7 05.14 516
1386 후기 여행이 너무 가고 싶어서 올리는 프랑스, 이탈리아 사진 6 05.11 393
1385 후기 1월달에 유럽 1달 여행 후기 5 05.10 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