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후기 오늘 모차르트 포인트 짤막 후기
370 6
2020.08.07 00:54
370 6
처음부터 쓰고싶은데 피곤해서ㅠㅠ 기억나는 포인트만 먼저 조금쓸게


은차 베버가족 만나려고 꽃이랑 샴페인 들고나올때 쉬카네더만날때처럼 춤추면서 나오는데 넘 귀여웠다
쉬카네더 만나고 계속 춤추는것도 ㅋㅋㅋㅋ 춤 추는 시간이 점점 늘어나고 있지않아...? 오늘 약간 평소보다 더 못 춘 느낌(... 일부러......!!!! 이라 하면 너무 은촤맘이니...? 그리고 오늘 병피리 소리 엄청 청아하게 잘 나가지곸ㅋㅋㅋ 찐으로 좋아했던표정이였엌ㅋㅋㅋ 심지어 엄청 길게 남 한 2~3초? 프라터 공원 첫장면에서 와아~\^0^/ 하는 거 귀여웠어ㅋㅋ 그리고 2막 처음에 지휘하는 모습이랑 마지막에 밤의여왕아리아에서 지휘하는 모습 엄청 다른거 너무 대박이야.... ㅜㅜㅜㅜㅜ 특히 눈빛.. 눈빛이..... 오늘도 되게 많이 눈물흘리더라ㅠㅠㅠ 흑흑 모차는 항상 앞 씬들이랑 뒤에서 비교되는 씬들이 진짜 많은거같아ㅜㅜ

그리고 쏘금별 노래 진짜 너무 내 취향이거든 ㅠㅠㅠ 처음 등장할 때 자기이르 소개하는데 발음 너무고급져ㅠㅠㅠ 그리고 여기는 빈에서 부채로 칼 꽂는 시늉 너무 귀여워ㅋㅋㅋ 칼 꽂는게 아니라 애기 주스에 빨대 꽂아주듯이 톡 하더라ㅋㅋㅋ 부채 챠락 피는 것도 되게 사랑받고 자란 어화둥둥 귀족느낌이야ㅠㅠ 약간 개인적으로는 쏘남작은 모차를 천재로 보는 건 밪지만 인간자체로도 좀 더 존중해준 느낌이랄까? 그리고 황금별맆때 표정이 엄청 울먹울먹하셨어ㅜㅠㅠ 오늘도 너무 슬펐다 황금별맆 ㅠㅠㅠㅠ

향콘도 진짜 처음 모차르트 보자마자 사랑에 빠진 연기 너무 잘해.. ㅜㅜㅜ 프라터공원에서 모차 반가워서 좋아하다가 아직 알로이지아 못잊은거보고 힝.. 하다가도 다시 쪼르르 가서 자기집오라고 좋아하는 티 막 내는거 너무 귀여운 포인트야ㅋㅋㅋ 그리고 난예아장인이지만 특히 주여~ 하는거 넘나 킬포야ㅠㅠㅠ 혼란에서도 우는거 너무너무 슬프다구ㅠㅜ

손주교는 진짜 애드립장인ㅋㅋㅋ 신께서주신사명에서 오늘도 마차로 다시 돌아갔다가 나오는데 아르코백작이랑 티키타카 오졌어ㅋㅋㅋ들어간거같아~ / 완전히요~? / 완벽해~ 뭐 이런 식르로 대화 주고받는데 아르코백작 뭐가 완전히냐구ㅋㅋㅋ 거기서 대주교부심 완전 대박이야ㅋㅋㅋ 그래도 좋은 음악가기는하잖아~^^ 이러는거랑 나의 모차르트를 데려와!!!! 하는 거 보면 약간 자기업적은 핑계(?고 모차 찐으로 갈망하는 느낌ㅋㅋㅋ 쉬운길에서도 연기 너무 대박이라 좋아ㅜㅜㅜㅜ 진짜 얼굴은 매번 감탄중

은차 감정변화 진짜 말모... 다 쓰면 몇시간걸릴까봐 진짜 짧게 말하자면 오늘도 왜날사 누굴까 슈테판성당 혼란 황금별맆 마술피리 밤의여왕 쉬운길 레퀴엠 모짤모짤 모차르트의 죽음 내운피피날레 이렇게 다 감정 미쳐가는 거 너무 좋더라... 물론 그 전 곡들도 다 사랑해... 진짜 모차르트는 버릴 넘버가 하나도 없음 ㅠㅠㅠㅠ 내가 다음공 보기전까지 더 자세히 후기를 써보고싶은데 될련지ㅠㅠㅋㅋㅋ

그리고 오늘 커튼콜에서 앙들 황금별 부르러 나올때 은차랑 손주교랑 향콘이랑 셋이 뒤에서 옹기종기 모여서 서로 엄지 척? 암튼 뭘 했던거같아 그리고 손주교가 서준아마데랑 서로 주먹으로 톡톡 하고 ㅋㅋㅋ 서준아마데 신나가지고 막 지휘하면서 노래부르는데 너무 귀여웠어ㅋㅋㅋㅋ 뒤에서 다른 배우들도 서준이 엄청 우쭈쭈하면서 쳐다봐주더라ㅠㅠ 커튼콜 노래 울컥하기도 하지만 뭔가 너무 훈훈해서 은차에 질척거리는 맘과 별개로 항상 행복하게 마무리 잘 하는 거 같아ㅠㅠ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61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0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13 15.02.16 353만
공지 알림/결과 연뮤덬 가이드 모음 (21.07.03 갱신) 13 18.11.10 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09 후기 [킹키나눔후기] 제가 나눔을 받았는데요 왜 지갑에서 피가나죠ㅠㅠ 4 20.10.20 714
308 후기 아킬레스 자첫했어 9 20.10.18 572
307 후기 까먹기 싫어서 쓰는 웃는남자 상영회 자첫(?) 후기 5 20.10.15 477
306 후기 아킬레스 자첫 후기 13 20.10.14 530
305 후기 홍아센 자리 후기 16 20.10.13 5759
304 후기 아킬레스 !??!!???!?!?! !!!(스포없음) 7 20.10.07 440
303 후기 어제 시데 밤공 자첫 짧은 후기(? 주접? 2 20.09.28 164
302 후기 마리퀴리 막공 자첫자막하고 후회하면서 쓰는 후기...(+다음 관극 추천해줄덬..!) 8 20.09.27 485
301 후기 9/26 썸씽로튼 밤공 대레전 후기 7 20.09.27 553
300 후기 200926 밤공 베르테르 9 20.09.26 643
299 후기 킹키부츠 300회 후기 (장문주의) 3 20.09.21 604
298 후기 개와고양이의시간 총막 보고왔어 4 20.09.21 348
297 후기 9월에 본 것들 짧후기 (블사, 머발, 플위햄, 이퀄) 2 20.09.20 337
296 후기 좀전에 끝난 킹키부츠 저녁공(300회) 후기.. 8 20.09.20 806
295 후기 나눔 받아서 킹키 보고왔어!😊 5 20.09.19 636
294 후기 킹키부츠 처음 보고 인생뮤지컬 된 후기 9 20.09.14 930
293 후기 댕냥시 두번째 봤음(불호주의) 2 20.09.07 581
292 후기 킹키 자첫 후기 3 20.09.02 919
291 후기 200830 킹키 밤공 은롤라 나노 후기 (스압/스포) 2 20.09.01 512
290 후기 8월의 마지막날 해보는 8월 정산 2 20.08.31 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