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후기 모차르트 본진덕의 루드윅 자첫 후기
184 0
2020.12.17 22:55
184 0
제목에도 쓰여있듯 나는 뮤 입문이 모차르트였고 아직도 극을 선택하는 기준을 모차르트라고 할 정도로 모차르트가 본진극이야
그래서 예술가들을 주제로 하는 극이 보고 싶었고, 울고 불고 무너지는 극을 추천 받을 때 언급되길래 루드윅을 중계로 보게 되었어
그렇기 때문에 후기 내용에 종종 모차르트 내용이나 비슷한 점 같이 연결해서 이야기 하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어

우선 처음은 내가 기대했던 것처럼 어린~젊은 날의 베토벤의 무너지는 스토리여서 너무 안쓰럽고 불쌍했어 특히 극초반에 모차르트 모차르트 그놈의 모차르트!! 하던 베토벤을 보는데 천재 신동만 찾아대던 주변에 질려하던 모차르트 모습이 겹쳐 보이더라고
그래서 아.. 음악가들은 어쩜 이렇게 불쌍하고 외롭고 힘들게 사는걸까 싶어서 불쌍한 마음에 울컥했다ㅜ
그리고 왜 자신의 귀가 안 들리는지 억울해하고 답답해하고 왜 하필 자신인지 괴로워하다가 드디어 이유를 깨닫고 젊은 베토벤을 보내줄때 또 울컥해서 엉엉 울었어...
안녕 젊은 날의 나 자신이여! 였나? 그 대사를 하는데 와... 뭐랄까 오타쿠라면 울 수 밖에 없는거 같은 그런 대사여서ㅋㅋㅋㅋ 듣는 내내 헉..... 헐...... 미친.......... 이러고 입 벌리고 듣다가 나도 모르게 울었던거 같아
근데 젊은 베토벤이 나올 때까지는 서사도 괜찮았는데 카를이 나올 때부터는 이 극이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건지 모르겠더라고
분명 자신도 어릴 때부터 피아노를 못 치면 맞으면서 컸고, 악보대로 연주하게끔 강요 받던 어린 날은 온데간데 없고 그때의 아버지랑 똑같이 카를에게 자신의 음악 틀을 강요하는 모습에 좀 실망스럽기도 했어
마리라는 캐릭터를 통해 베토벤 내면이 바뀌기를 바란거 같은데 마리 노선도 너무... 너무 투머치해서 보는 내내 소향 배우 특유의 연기가 이렇게까지 투머치 했던가? 싶을 정도더라고
제일 최악은 마리라는 캐릭터는 여성도 남성과 똑같이 인정 받고 싶다 이야기 하는데 그런 마리에게 탁상공론 같이 “남자의 옷을 입는건 거짓말이잖아” 라고 하는 베토벤... 정말 최악이었음...........ㅎㅏ...........ㅋㅋ
일단 제목이랑 다르게 베토벤이 주가 되는 이야기도 아니고 도대체 이 서사는 뭔가..? 라고 느껴질 정도로 중간중간 딴길로 빠지는 느낌이 강했어
그럼에도 역시 좋은 노래는 시대를 가리지 않는다고 카를이 자살 시도 할 때 나오던 합창(정확히 모르겠다)이 음악가의 자살과 대조되게 아름다워서 아.. 음악가가 죽기 전을 암시하는 노래는 원래 이렇게 다 찬란한가 싶어서 또 눈물이 나더라고(모차르트 황금별 생각이 났어)
그 뒤에 커튼콜 때 운명(정확히 모르겠다)이 나오는데 와 이것도 너무 소름돋았어
그리고 역시 피아노 연주자가 나올 때부터 설마 했는데 진짜 슈베르트였다니ㅋㅋㅋㅋㅋㅋㅋ
연주 시작하자마자 와 소름이 돋더라
쨌든 거장들끼리 이렇게 뮤지컬이라는 장르 안에서 서로 엮고 엮이는 이 구조가 너무 재밌어서 난 요즘 엠개의 베토벤도 기다리고 있어ㅎㅎ
이런거 보면 참 예술은 시대를 가리지 않고 감동을 주는거 같아 뮤지컬을 보는 이유도 설명이 되는거 같아
서사는 불친절했지만, 베토벤의 음악과 젊은 베토벤과 카를이 주던 짠한 감정이 너무 좋았던 루드윅 후기였어!!
댓글 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04.29 3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68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8 15.02.16 314만
공지 알림/결과 연뮤덬 가이드 모음 (20.06.19 갱신) 13 18.11.10 2.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341 후기 호프 cgv에서 보고옴! (카메라 구도 대극호💜) 3 03.05 246
340 후기 검은 사제들 봤는데 재밌당 (노스포) 1 02.27 176
339 후기 오늘 라만차 낮공 류젼햇영 레전드였어 7 02.21 268
338 후기 210220 라만차 조동키 낮공 후기/작품이야기(초스압) 6 02.21 343
337 후기 뮤지컬 쿠로이 보고 너무 행복한 후기 (스포 없음) 5 02.20 255
336 후기 어제 위키드 옥정 보고왔어 2 02.17 563
335 후기 맨오브라만차 류동키 후기 8 02.12 561
334 후기 고스트 보고 드는 생각인데 샘 너무 착한거 아니냐..ㅠㅠ(극 스포있음) 02.09 109
333 후기 제모옥은 아킬레스 정산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잡담을 많이 곁들인... 3 01.26 348
» 후기 모차르트 본진덕의 루드윅 자첫 후기 20.12.17 184
331 후기 넷플 영화지만 오늘 공개된 뮤지컬영화 더 프롬 봤는데 재밌었다 3 20.12.11 544
330 후기 엑스칼리버 중계 자첫 후기!! 2 20.12.07 453
329 후기 미오랑 미아 관련해서 아무말이나 얘기할 마피아들 있을까??? 28 20.11.28 328
328 후기 심란한 와중에 후기써도 되나 어제 고스트 다녀온 후기(내용스포있음) 2 20.11.27 357
327 후기 [나눔후기] 에포베는 나야 둘이 될 수 없어~ 4 20.11.25 346
326 후기 21일 카몬테 옥메르 후기 4 20.11.23 488
325 후기 어제 훈킬이 꿈같다 (아킬레스) 4 20.11.21 246
324 후기 1114 오만과 편견 봄 ㅋㅋ 1 20.11.14 141
323 후기 현생 바쁜 원덬이 고스트 보고 온 후기!!!! (내용 스포있음!) 7 20.11.04 402
322 후기 [나눔후기] 10/31 오편 낮공 2 20.10.31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