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후기 7월에 본 것들 짧후기 모음
373 3
2019.08.21 06:03
373 3

스포는 별로 없게 써봤음



1. 프라이드


처음 볼 땐 끝까지 특별한 감정이 일거나 하지 않고 무덤덤하게 본 거 같은데

그 날 뒤로 대사 몇 문장이 날 따라다니는 것처럼 생각났어 (자셋까지 함)

다른 시간대에서 나왔던 대사가 다시 반복되고 그러는 게 좋더라


프라이드 보기 전에 어떻게 사람들이 극을 1막 1장, 2장 이렇게 세세하게 구분하는지 궁금했는데

정말 구분이 안 될 수 없더라 ㅋㅋㅋㅋㅋ

가장 맘 쓰이는 부분은 2막 4장이야

올리버가 중요한 이야기를 할 때마다 가슴에 손을 얹던 것처럼

필립이 똑같이 가슴에 손을 얹고, 그 손엔 사진이 쥐어져있고

올리버에겐 자기 감정을 솔직하게 인정하지 않았던 필립이 

뒤늦게 절대 그 감정을 인정해주지 않을 사람 앞에서 자기 감정에 대해 묻는게 너무 가슴 아파



2. 니진스키


개인적으로는... 발레슈즈 넘버때 너무 내 감상이 깨져가지고 힘들었음

처음에 브스타바이! 하고 분신이랑 춤추고 이런거 좋았는데

나는 니진스키의 삶에 좀 더 초점 두고 보고 싶었는데

필연적으로 디아길레프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야하긴 하지만 발레슈즈 넘버는 인소 감성이 갑툭튀하는 거 같다고 해야하나

가사가 유치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갑자기 슈즈 주면서 그런 멜로 눈깔 낀다는 게 오버스럽게 느껴졌고...

난 딱히 두 사람의 관계성 자체가 흥미롭지 않아서 자첫자막함

사실 제일 큰 문제는 넘버가 귀에 안 붙어... 빠라밤 빠라바라 얌빰빠가 제일 붙는다 역시 스트라빈스키 천재...



3. 사의찬미


넘버들이 이미 음방으로 익숙해서 자첫은 자첫인데 자첫같지 않았음 내용도 뭐 거의 다 알았으니까...

약간 나한테는 대사 많은 더데빌 같은 느낌이야

서사는 흠... 모르겠지만 넘버는 나오는 족족 좋군.... 하는 점에서 ㅋㅋㅋㅋㅋ

5번 볼만큼의 취향에는 부합하지 않는 거 같아서 재관판 혜택을 노려보느냐 마느냐 고민이 돼... 



4. 리틀잭


스토리 정말 뻔하고 특별할 거 없는데 눈물이 난다 ㅎ...

내용은 재미 없는데 밴드 컨셉잡고 노는 게 재밌어. 난 컨셉충 좋아해


개인적으로 잔잔한 노래를 싫어해서 줄리가 너에게로 가는 길 부를 때 자꾸 딴 생각이 듬...

원래 연애하는 내용에 관심 없어서 그 점도 같이 마이너스 ㅋㅋㅋㅋㅋㅋ

하지만 그런 내용에 관심 없는거랑 캐릭터 감정에 몰입하는거랑은 별개인지 잭이 울고 슬퍼할 때 나도 슬펐다




5. 알앤제이


로미오와 줄리엣은 억압에 대한 극이기도 했다는 걸 깨닫게 해준 극

전에 다른 롬줄 관련 극을 봤을때도 그런 포인트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근데 그런 깨달음이 있었던 거랑 별개로 내가 롬줄 텍스트를 별로 좋아하진 않는지 미묘했음

막 밀려오는 감정 그런게 있진 않았어


눈을 어디다 둬야할 지 모르겠었다...

막 또 보고 싶은 건 아닌데 그냥 호기심에 무대석 앉아보고 싶어



6. 외쳐조선


오에오 노래도 좋고 스웩있는 안무도 좋고 그랬는데 내 취향은 아닌 극

한복입고 단체로 힙합 추는 건 정말 보기 좋았어 ㅋㅋㅋㅋㅋㅋ 어쩜 그리 안무를 잘 뽑았지

조선 + 아이돌의 조화 같은...

볼거리는 많고 배우들은 열연하는데 나한텐 그냥 남는 게 없었어

그래도 주변 사람들이 물어보면 추천해줄 거 같은 극이야



7. 미아 파밀리아


내 회전극을 빼먹을 뻔했다

프리뷰때부터 두근두근 설레서 봤던 극인데.... 정말 첫공부터 끝까지 다 좋았어ㅠ (막공은 당연히 내 자리 없었지만)

넘버도 다 좋고 장면 장면도 다 좋아....

나 아직도 막공 커튼콜 못 보고 있다


거의 샤+윱 샤+규로 돌았었는데


리차드는 솔직하지 못해서 손해보는 까칠한 바보 같았음

오스카한테 떠나지 말라고 붙잡고 싶은데 직접적으로는 그런 말 할 용기가 없음

자존심 같은 게 아니라 그냥 그런걸 말 할수 있는 성격이 아닌거임...


오스카는 겉으론 허허실실해 보이지만 정말 딱 자기 필요할 때는 머리굴리고 거짓말도 잘 하는 사회성 만렙?

천연이라고 하는건가 이런걸


스티비는 자기 마음을 숨길 필요를 못 느끼는 최강자 ㅋㅋㅋㅋㅋ

아무런 위장을 하지 않아도 스티비를 위협하는 존재, 근심 걱정이 없는거지

화가 나면 화를 내고 기분이 좋으면 그냥 웃어

버림받고 축 처져서 그런것도 안 숨기고

갑자기 우리에겐 아폴로니아가 있잖아!! 하고 태세전환해서 주책부리는데 그걸 부끄러워할 생각도 없음


리차드는 솔직하지 못하고 오스카는 거짓말 해서 일은 꼬여가는데 거기에 최강자 스티비가 갑자기 딱 나타나서

다른 문제를 만듬으로써 문제를 회피하게 하고

결국 문제의 근원도 파괴해버리는 힐링극 미아 파밀리아 ㅋㅋㅋㅋㅋ


약간 이런 식으로 각 캐릭터들을 생각했었어

언젠가 다시 올 삼연이 기대된다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역대급 스케일 속편! 드웨인 존슨x잭 블랙 《쥬만지: 넥스트 레벨》 ➖예매권➖ 증정 639 11.21 1.5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3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20 - 이모지(emoji) 모두 사용가능하게 적용] 05.21 1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4 16.06.07 490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7만
공지 알림/결과 연뮤덬 가이드 모음 (19.10.20 갱신) 13 18.11.10 7342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4 후기 오늘 레베카 후기 단 한줄 23:40 33
183 후기 이 극에서 좋았던 페어가 저 극에서도 좋을거라고 확신하지 않거든? (1121 팬레터 윱솧 짧은 후기) 1 01:46 127
182 후기 선녀콘 보고왔다.. 하 황홀해ㅠ (스압) 3 11.21 168
181 후기 메박에서 상영중인 몬테 크리스토 보고왔어 1 11.18 198
180 후기 레베카 좋다ㅜㅜㅜ 11.18 160
179 후기 11/17 스위니 후기(불호) 4 11.18 312
178 후기 레베카 낮공 보고 왔다 (알리-신성록 후기) 1 11.17 349
177 후기 팬레터 자첫 하고 온 후기 2 11.14 223
176 후기 뮤지컬갈라콘서트 다녀온 후기(스포o, 긴~후기) 5 11.14 265
175 후기 1446 존잼이더라 7 11.12 174
174 후기 드라큘라 관극덬 없냐 5 11.02 366
173 후기 10월 정산 2 11.01 280
172 후기 경종 프리뷰 후기 (스포) 2 10.31 159
171 후기 신영숙 일본 단독 콘서트 후기 12 10.28 578
170 후기 히보 불판 깔아도 되니.....? 14 10.26 214
169 후기 스위니 자첫 후기 (호/불호) (스포ㅇ) 3 10.24 305
168 후기 스위니토드 호인 후기 5 10.24 299
167 후기 스위니토드후기 16 10.23 514
166 후기 드라큘라 자첫했는데 극이 왜이렇게 밋밋하냐 3 10.20 398
165 후기 스위니토드 홍옥 존잼 2 10.19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