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13,947 12
2023.02.05 14:05
13,947 12
https://img.theqoo.net/eiyWB

성소수자 차별 반대와 여성인권, 평화 운동에 앞장서며 사회적 약자들과 함께했던 임보라 목사가 4일 별세했다. 향년 55.

임 목사는 지난 3일 새벽 4시쯤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두절돼 가족들이 실종신고를 했고, 다음날인 4일 오후 4시쯤 주검으로 발견됐다. 임 목사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시민운동계와 진보 개신교계는 충격에 빠졌다. 특히 성소수자들과 차별철폐운동가들은 “큰 언덕을 잃었다”며 비통해하고 있다.

(중략)

민주화운동의 개신교계 본산 격인 향린교회에 몸담은 고인은 약자들을 위한 사역에 몸을 던졌으나, 그 누구도 아닌 기독교인들에 의해 가장 박해받고 비난받고 상처를 입었다.

2012년 무지개인권상을 수상한 고인은 수상 소감에서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농성장 이곳저곳에서 터져 나온 10대 퀴어들의 울음소리를 기억한다”며 “당시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방해하는데 앞장섰던 기독인들이 ‘형제님, 자매님’이라며 서로를 부르면서도 저를 밀쳐내고 ‘자매님, 더러우니 얼른 가서 손을 씻고 오라’는 말을 서슴지 않고 내뱉기도 했던 그 농성장에서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 무엇인지 깨닫게 했다”고 말했다.

10년 전인 2013년 향린교회가 60주년 기념으로 섬돌향린교회를 분립하면서 담임 목회자가 된 고인은 섬돌향린교회를 성소수자 크리스천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들의 피난처로 만들어 한국교회의 성소수자 혐오에 맞섰다. 고인은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며 자신을 이단시하는 보수 개신교계의 탄압에도 토론회와 세미나 등에서 “성소수자는 성경적으로도 죄인이 아니고, 사회에도 어떤 차별도 받아서는 안 된다”고 항변해왔다.

고인은 성소수자들뿐 아니라 신학교와 교단 내 성폭행 피해자들을 위해서도 해결과 재발방지를 위해 애쓰고, 제주강정해군기지 반대운동 등 평화운동과 동물권 운동에도 힘을 보탰다.

향린교회 김희헌 목사는 “누적된 삶의 압박을 견디지 못한 것 같다”며 비통해했다. 한백교회 이상철 목사는 “평소 그가 지구인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을 만큼 지구와는 다른 감수성과 공감 능력을 성소수자와 동물과 장애인과 생명 일반에게 보여준 분이었다”면서 “늘 언제나 한 발짝 앞서 고통의 현장에 서 있었던 그의 뒤에 많은 기독교인들이 숨어서만 겨우 체면과 위신을 유지했는데 큰 벽이 무너졌다”고 애통해했다.

그의 별세 소식에 여러 인권 단체의 추모가 이어졌다. 비온뒤 무지개 재단은 페이스북을 통해 “성소수자들을 향해 축복을 아끼지 않았던 임보라 목사님을 추모”한다며 “무지개를 두르고 환하게 웃던 고인의 밝은 미소와 연대의 마음을 기억하고 기리기 위해” 그의 인터뷰를 공유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도 “연대가 필요한 어디에서나 우리의 마음을 다독여주시던 당신의 미소가 벌써 그리워집니다”라고 애통해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는 “혐오와 차별, 불평등에 저항하는 이들이 있는 곳에 늘 먼저 나와 곁이 되어 주신 덕분으로 우리 세상이 조금 더 따뜻했습니다. 이 때문에 떠난 자리가 오래 시릴 것도 같습니다”라고 추모했다.

https://img.theqoo.net/nwFSX


https://naver.me/xKWMWx5t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3/24 필독! 검색 서버 다운 및 zip 파일 다운로드 관련 종합 안내 / 움짤 업로드 중단 관련 안내】 22.06.17 500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64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4-16) 핫게중계 , 4-17) 삭제궁예 특히 확인바람! 20.04.29 146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557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41 15.02.16 622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682 21.08.23 164만
공지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113 20.09.29 3.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136 20.05.17 11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16 20.04.30 175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4 18.08.31 53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73624 どうしても君が好きだ Music Video / AKB48 61st Single 7 21:06 580
2373623 바다에 나타난 해파리가 특이하게 생김 19 21:05 4002
2373622 트와 다현 X 엔믹스 럽미라잌디스 챌린지💗 8 21:05 1520
2373621 모델료 8억, 찍은 광고 10개 넘어…유아인, 100억대 위약금 낼까 15 21:04 2082
2373620 인스타 해킹 당했다는 롤링홀(공연장) 9 21:04 3135
2373619 현재 더쿠에서 댓꾸 가능한걸로 추정되는 유일한 방.jpg (지금은 다시 기능 없어짐ㅠㅠ) 66 21:03 8032
2373618 '미성년 성범죄' 롯데 서준원, 피해자에 신고당하고도 아들 돌잔치 20 21:02 3695
2373617 운전할 때 전방주시를 잘해야 하는 이유 (🐝나옴) 4 21:02 1828
2373616 공대 간다고 하의 생략하고 공대생룩 입은 펭수 13 21:01 2968
2373615 ???: 자기야 나 얼만큼 사랑해? 11 20:59 1946
2373614 와 더쿠 이중성 좀 봐; 16 20:58 4575
2373613 '런던 올림픽 양궁 2관왕' 기보배, 6년 만에 다시 태극마크 54 20:58 5184
2373612 뭔가 오해를 한 듯한 영화 기사 29 20:56 3519
2373611 방탄소년단 슈가 '지민 첫 녹화 응원왔어요!'[★포토] 37 20:55 3835
2373610 부상으로 쓰러진 김진수 '경기는 불가'[포토] 15 20:52 3453
2373609 JTBC 피크타임 파이널 경연 방청 신청 안내 5 20:50 2040
2373608 역대급 자동차 접촉사고 19 20:49 5098
2373607 특이점이 온 카이 로버 챌린지 ... 84 20:48 6940
2373606 바비브라운 팝업 스토어 방문한 송강 7 20:48 1882
2373605 방탄 뷔 인스타스토리 + 위버스 업데이트 (서진이네 대기중) 18 20:48 2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