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정보 "이해할 수 없는 정권"···韓외교공무원 日 인터뷰서 文 비난
2,393 55
2019.09.18 12:12
2,393 55
익명의 한국 외교부 관계자가 일본 언론 인터뷰에서 “외교부는 청와대에서 떨어지는 지시를 묵묵히 수행할 뿐”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비판했다. “문재인 정권을 모시며 날마다 실감하고 있지만 솔직히 이해하기 어려운 구석이 있는 정권”이라고도 했다.

일본 주간지 현대 비즈니스(現代ビジネス)는 17일 ‘한국 외교관이 밝힌 문재인 정권과 외교부의 의사소통’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익명으로 인터뷰에 나선 이 관계자와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인터뷰는 추석 연휴에 진행됐다. 이 매체는 ‘일반 주간지’로 분류된 일본 잡지 중 주간 문춘(文春), 주간 신조(新潮)에 이어 세 번째로 판매 부수가 많다.

이 관계자는 추석 연휴에 대해 “청와대에서 지시가 내려오지 않아 상쾌하다”라고 했다. “추석에도 사무실에 불이 켜져 있는 곳은 권력 투쟁에 몰두하는 청와대, 법무부, 대검찰청 정도다. 우리는 다행히 아무런 권력도 가지고 있지 않아 모처럼의 휴가를 만끽하고 있다”면서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힌 데 대해 “임명 여부를 놓고 고민한 게 아니라 임명하면서 어떤 변명을 붙일지 고민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각종 의혹을 받는 조 장관이 차기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해 “개인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권을 모시며 날마다 실감하고 있지만, 솔직히 이해할 수 없는 구석이 있는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청와대가 어떤 안을 내도록 외교부에 지시하면 두 가지 안을 갖고 간다. 하지만 청와대는 우리가 ‘최악의 경우’로 보고 고려하지 않았던 안을 내려보낸다”며 “그런 일이 문재인 정권에서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의 지시를 묵묵히 해내는 게 습관이 돼버렸다”면서 “결국 한국의 국민만 희생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의 외교 정책에 대해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 분야에 약하고 스스로 주도적으로 움직이고 있지 않다. 참모진도 마찬가지”라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 의지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가 보는 것은 첫째도 둘째도 북한”이라며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는 원래부터 종료하고 싶었고, 미국이 한국에 배치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도 철거하고 싶어 한다. 미군은 한반도에서 나가달라는 게 본심”이라고 주장했다.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해임과 관련해서도 “이 소식을 접한 청와대 사람들은 기뻐했다”라고도 했다.

또 한일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선 “결론은 단 하나. 2022년 5월 10일까지 가만히 기다리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나가는 것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권이 집권하는 한 한일관계는 호전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적어도 관계가 더 나빠지지 않도록 한일 외교 당국자들이 의사소통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댓글 5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0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7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46 05.17 8.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2 04.30 2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85829 다른 사람이 대머리가 된 것을 보고 느끼는 통쾌한 기분 17 00:40 2358
1685828 ???: 시발 0원 됨 15 00:39 2232
1685827 과몰입한 공유.jpg 17 00:39 2697
1685826 본인 직업 사랑하는게 느껴지고 팬들한테 위로가되며 다정한게 느껴지는 아이돌 인스타 무물 19 00:39 1945
1685825 내년 3월에 최초로 고등학교 분교가 생김 1 00:39 2338
1685824 진짜 케미 낭비한 하바마 작가 28 00:39 2613
1685823 트와이스, 일본에서 '역대 최다 1위' 달성…베스트앨범으로 차트 싹쓸이 9 00:39 614
1685822 야 베이징뉴비는 언제까지 뉴비인거냐? 8 00:38 1058
1685821 최근 박원 라이브.mp4 00:38 259
1685820 [네이트판] 상상초월 백화점 갑질 고객.pann 25 00:37 2394
1685819 외계인인 엑소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사랑고백을 담은 노래♥ 17 00:37 912
1685818 ?? : 원래 그렇게 타는겁니다 6 00:35 920
1685817 ? : 3학년 담임 선생님들 졸업사진 찍게 모여주세요 11 00:34 2576
1685816 한국인이 칵테일을 잘 만들 수 밖에 없는 이유🍸🍸 9 00:34 2406
1685815 나만 닮았다고 느끼는건지 궁금함 24 00:34 2130
1685814 한밤중에 방송보고 울컥하게된 오래된 덕후들.jpg (약스압) 23 00:32 2825
1685813 3년 전 오늘 발매된, 승희의 "You Are" (사랑의온도 OST) 10 00:31 204
1685812 (주관주의) 씹덕상 그 자체라고 생각하는 여돌.jpgif 15 00:29 1717
1685811 6년 전 오늘 발매된, 에일리의 "손대지마" 2 00:28 149
1685810 가짜사나이2에서 대박인 부분 34 00:27 3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