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최민희 전의원[조국내정자 딸이 상처받지 말길...동병상련의 심정으로!]
946 31
2019.08.19 17:14
946 31

[조국내정자 딸이 상처받지 말길...동병상련의 심정으로!]


2016년 총선 때 '누군가' 내 딸에 대한 악의적 마타도어를 퍼뜨렸다. 딸에 대한 이 거짓 마타도어는 지역구 게리멘더링ㆍ나를 동성애지지자로 지목한 대형교회의 낙선운동과 함께 낙선 3대 요인 중 하나였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 딸은 이 충격으로 마음을 아주 많이 다쳤고 이후 몇년 동안 이 상처로 고통받았다. 
나는 정치 주변의 비뚤어진 욕망에 아무 잘못도 없는 자녀들이 동원되고 상처받는 일이 창피하고 부끄럽다. 이건 전적으로 정치에 귀책사유가 있다. 그러므로 무고한 딸들이 정치적 욕망의 포로가 된 어른들을 비난하고 그들에게 손가락질 하되 상처받지 않길 간절히 바란다.


조국교수 딸 장학금 수급 관런 기사는 매우 악의적이다.


첫째 성적과 장학금의 관계를 왜곡했다.
조국교수 딸이 장학금을 받은 것이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2학기 까지란다. 그런데 기자는 조국교수 딸이 2번 유급했는데 장학금을 받았고 이게 문제인듯 제목까지 뽑았다.. 장학금을 받은 첫학기가 2016년 1학기라면 2015년 2학기 성적이 기준일 거다. 그런데 유급한 첫학기는 2015년1학기라니 악의적 연결이 아닐 수 없다.
장학금 마지막 수급 학기가 2018년 2학기였고 두번째 유급 학기가 2018년 2학기란다. 2019년1학기엔 장학금을 받지 않았다. 흠집잡기가 목적이 아니고선 이렇게 기사를 쓸 수가없다. 만일 장학금 기준이 성적이 아니었다면 이 기사는 더 악의적이다.


둘째 2016년은 박근혜정권 때다. 기사의 행간 대로 라면 A교수는 2016년 이전 부터 부산의료원 원장이 되려고 장학금 공작(?)을 구상ㆍ실행한 것이 된다. 그는 2016년 이전 이미 박근헤씨가 탄핵당할 것이고 문재인정부가 들어선뒤 반골 조국교수가 민정수석이 될 것을 점치고 장학금을 지급한 혜안의 소유자가 된다. 이 무슨 억측인가.
아니면 2016년 ㅡ2017년은 별문제가 없는데 2018년 1,2학기 장학금 총 4백만원을 준 것이 문제이고 부산의료원 원장으로 가려고 그 장학금을 계속 줬단 것인가.
기사가 풍기는 뉘앙스가 천박하기 짝이 없다.


셋째 조국내정자 딸의 개인정보 특히 성적 관런사안 등이 이렇게 만천하에 공개되도 되는 건가. 그에겐 최소한의 인권과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도 없는 건가. 최소한 자녀에 관련한 기사를 쓸 때만이라도 기자들이 좀 더 신중하길 바라는 마음이 바보인건가?


조국내정자와 가족 흠집내기 기사들을 보며
왜 '기레기'란 말이 안없어지는지
왜 언론개혁이 절실한지 다시 뼈저리게 느낀다.






최민희 전의원 페북




댓글 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812 1번, 2번, 5-3)번, 5-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2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86 05.17 5.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64 04.30 2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48127 무려 같은 소속사 아이돌이었던 현재 배우 2명 7 17:10 2239
1648126 꽤 쓸만한 다이소 LED 스탠드.jpg 6 17:09 2632
1648125 김수미 해운대 세컨하우스 29 17:08 3828
1648124 살인범한테 납치된 남주 구하러 가는 형사 여주 나오는 드라마(구원서사 맛집).jpgif 49 17:08 2246
1648123 진돗개와 골든리트리버, 6살 여아 습격…경찰 수사(종합) 30 17:08 1717
1648122 어디든 주행이 가능한 차량 5 17:08 727
1648121 중국 불법 조업 얄짤없는 인도네시아 31 17:07 1864
1648120 장례식장 갔다가 결혼식장 가는게 민폐인가요?.jpg 208 17:05 6106
1648119 [안전은 뒷전, 비용절감死](상) 그들이 추락사한 이유, 350만원 2 17:05 316
1648118 격한 반김 10 17:03 630
1648117 나는 이 티를 안다/모른다 166 17:03 3032
1648116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국계 디자이너 윤안과 콜라보 한 불가리 신상백 16 17:03 2309
1648115 ‘아내+아이 고백’ 성준 결혼, 미복귀 제대→9월 12일 비공개로 웨딩마치 (공식) 5 17:03 1181
1648114 뽀로로, “오마이걸 멤버가 되고 싶어요” 8 17:02 959
1648113 블랙핑크 지수가 진지하게 말하는 짱구에 나오는 '훈이'가 싫은 이유 39 17:02 2425
1648112 당신의 끌레도르를 골라주세요🙋🏻 54 17:02 1374
1648111 [배스킨라빈스 X BTS] 광고촬영장 세로직캠💜 방탄소년단 정국 (JungKook cam) 14 17:01 547
1648110 성시경 : 가수하길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6 17:00 1400
1648109 국내인디계 고급인력들중 덬들의 원픽은? (feat.퀸시존스텔라장) 1 16:59 359
1648108 포스트 말론, 한국인 래퍼 멜로와 열애?…"우리 한국어로 문자해"[★해시태그] 31 16:59 2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