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최민희 전의원[조국내정자 딸이 상처받지 말길...동병상련의 심정으로!]
777 31
2019.08.19 17:14
777 31

[조국내정자 딸이 상처받지 말길...동병상련의 심정으로!]


2016년 총선 때 '누군가' 내 딸에 대한 악의적 마타도어를 퍼뜨렸다. 딸에 대한 이 거짓 마타도어는 지역구 게리멘더링ㆍ나를 동성애지지자로 지목한 대형교회의 낙선운동과 함께 낙선 3대 요인 중 하나였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 딸은 이 충격으로 마음을 아주 많이 다쳤고 이후 몇년 동안 이 상처로 고통받았다. 
나는 정치 주변의 비뚤어진 욕망에 아무 잘못도 없는 자녀들이 동원되고 상처받는 일이 창피하고 부끄럽다. 이건 전적으로 정치에 귀책사유가 있다. 그러므로 무고한 딸들이 정치적 욕망의 포로가 된 어른들을 비난하고 그들에게 손가락질 하되 상처받지 않길 간절히 바란다.


조국교수 딸 장학금 수급 관런 기사는 매우 악의적이다.


첫째 성적과 장학금의 관계를 왜곡했다.
조국교수 딸이 장학금을 받은 것이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2학기 까지란다. 그런데 기자는 조국교수 딸이 2번 유급했는데 장학금을 받았고 이게 문제인듯 제목까지 뽑았다.. 장학금을 받은 첫학기가 2016년 1학기라면 2015년 2학기 성적이 기준일 거다. 그런데 유급한 첫학기는 2015년1학기라니 악의적 연결이 아닐 수 없다.
장학금 마지막 수급 학기가 2018년 2학기였고 두번째 유급 학기가 2018년 2학기란다. 2019년1학기엔 장학금을 받지 않았다. 흠집잡기가 목적이 아니고선 이렇게 기사를 쓸 수가없다. 만일 장학금 기준이 성적이 아니었다면 이 기사는 더 악의적이다.


둘째 2016년은 박근혜정권 때다. 기사의 행간 대로 라면 A교수는 2016년 이전 부터 부산의료원 원장이 되려고 장학금 공작(?)을 구상ㆍ실행한 것이 된다. 그는 2016년 이전 이미 박근헤씨가 탄핵당할 것이고 문재인정부가 들어선뒤 반골 조국교수가 민정수석이 될 것을 점치고 장학금을 지급한 혜안의 소유자가 된다. 이 무슨 억측인가.
아니면 2016년 ㅡ2017년은 별문제가 없는데 2018년 1,2학기 장학금 총 4백만원을 준 것이 문제이고 부산의료원 원장으로 가려고 그 장학금을 계속 줬단 것인가.
기사가 풍기는 뉘앙스가 천박하기 짝이 없다.


셋째 조국내정자 딸의 개인정보 특히 성적 관런사안 등이 이렇게 만천하에 공개되도 되는 건가. 그에겐 최소한의 인권과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도 없는 건가. 최소한 자녀에 관련한 기사를 쓸 때만이라도 기자들이 좀 더 신중하길 바라는 마음이 바보인건가?


조국내정자와 가족 흠집내기 기사들을 보며
왜 '기레기'란 말이 안없어지는지
왜 언론개혁이 절실한지 다시 뼈저리게 느낀다.






최민희 전의원 페북




댓글 3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6 16.06.07 45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7772 추석 지난 후 충격적인 택배 배송상황.jpg 51 17:50 7738
1387771 팬클럽 이름 공모중인 로켓펀치 58 17:49 2285
1387770 '얼굴이 작아 슬픈' 원빈과 이나영,비율甲의 아픔(기사中) 24 17:46 2649
1387769 미국 초대형 교회 건물이 가톨릭 성당이 된 이유 24 17:46 2093
1387768 北, 황교안 삭발에 "나 좀 봐주십쇼 관심끌기" 조롱 22 17:45 635
1387767 [속보] 연천군 돼지 사육농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 37 17:45 1648
1387766 [단독] MC몽, 밀리언마켓과 정식 계약했다…본격 활동 박차 38 17:44 1985
1387765 한국당, '나경원 자녀 논란' 보도한 방송기자 檢 고발키로 37 17:42 974
1387764 [WC예선] 北, 월드컵 평양원정 무응답..."시간 촉박" 14 17:39 386
1387763 조카-정경심 공동정범 증거 없자 아들 PC도 필요? 35 17:39 541
1387762 잔인한 더쿠 해외축구방 덬...JPG 30 17:38 3188
1387761 루나 최근 몸매 52 17:37 6649
1387760 이번 주말 또 태풍!?…예비 17호 ‘타파’ 경보 49 17:36 2987
1387759 '역대 최초' K-삼-한-롯, 지방 4개팀 동반 PS 탈락 60 17:35 1516
1387758 전설인 할머니의 수도꼭지.ytb 2 17:34 994
1387757 "사범님 감옥 넣고 맞게 해주세요" 성폭력 당한 11살의 편지 23 17:34 1935
1387756 프듀 시즌1 출신 해피페이스 황수연(핫이슈 1조 리더)이 만들었다는 이번에 컴백하는 드림캐쳐 신곡 안무 9 17:33 1050
1387755 '욱일기 디자인' 폴란드 주스..한국 학생 항의로 생산 중단 14 17:33 1292
1387754 [사고주의]역대 최악의 항공기 사고 41 17:33 2722
1387753 생일케이크때문에 분위기 개박살났는데.jpg 523 17:30 2.4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