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2032년 올림픽 개최지 내년에 결정되나?
1,275 12
2019.06.17 10:53
1,275 12
오는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가 내년 7월에 결정될 가능성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올림픽 전문매체인 <인사이드 더 게임즈>와 다수의 호주 언론들은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내년 7월 24일 도쿄 올림픽 개막 직전에 열리는 IOC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를 결정할 것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호주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인 코츠 위원은 IOC 부위원장을 지낸 거물급 인사로 지난달 스포츠어코드 행사 참석을 위해 호주 골드코스트를 방문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이 문제에 관해 교감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츠 위원은 지난 2017년에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선정한 것을 예로 들며 "7년 전에 개최지를 결정한다는 현재 조항은 사실상 사문화됐다. 오는 24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제134차 총회에서 이 규정의 폐지가 거론될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코츠 위원의 이 같은 발언과 관련해 IOC와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지금까지 명시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2032년 올림픽 개최지 후보로는 호주 브리즈번, 중국 상하이, 인도 뭄바이가 꼽히고 있고 서울과 평양은 공동 유치를 이미 천명했습니다.

만약 코츠 위원의 말처럼 1년 뒤에 개최지를 선정할 경우 현재 유치 활동을 가장 활발히 벌이고 있는 브리즈번이 다소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한체육회의 한 관계자는 "코츠 IOC위원의 발언은 브리즈번 유치를 강하게 원하는 마음에서 나온 것으로 보지만 실제로 내년에 개최지를 선정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생각한다. 만약 IOC가 내년 도쿄에서 개최지를 정한다고 할 경우에 서울과 평양은 급하게 준비할 수밖에 없어 사태 추이에 촉각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https://m.sport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055&aid=0000738555

솔직히 남북 공동 개최 가능성 떨어진다고 봄...지금 북한은 반도핑준수 국가라서 세계반도핑기구가 북한이 알아서 해결하기 전까지는 올림픽이랑 세계선수권 출전도 못 한다고 얘기해서..
댓글 1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53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4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09 15.02.16 25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397 05.17 8859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186 04.30 1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81 18.08.31 20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71910 2019 K리그1 평균 관중 16 01:48 650
1571909 (놀람주의) We are...... 13 01:46 1740
1571908 서울대학교 클럽 분위기..jpg 51 01:46 3486
1571907 의외로 몰랐던 전복의 진실.jpg ★혐★평생 전복 안먹어도 되는사람만 볼것★경고함★후방★ 68 01:46 3149
1571906 생각보다 꽤 많은 사람들이 혼동하는 것.jpg 1 01:46 813
1571905 룸살롱에서 급식 먹는중임 ㅋㅋㅋ 6 01:45 2590
1571904 수박 빨리먹기 고인물 6 01:44 915
1571903 [KBO] 6이닝 1실점했는데 오히려 방어율이 상승해버린 희한한 투수.gif 16 01:44 939
1571902 방탄 진보다 더 진처럼 생겨서 신기한 '주학년 졸업사진' 56 01:44 3626
1571901 실시간 브이앱 도중 세수하는 아이돌 11 01:43 2008
1571900 [악인전] 송창식 x 강승윤(위너) x 함춘호 - 나의 기타 이야기 15 01:43 229
1571899 '가보가' 오은영 "알베르토 아들 레오, 최상위권 0.3등 수재" [TV캡처] 12 01:42 1587
1571898 요즘 애들은 모를 그룹 19 01:41 1376
1571897 군대간 엑소 시우민 , 디오 근황 20 01:39 2325
1571896 피...피카츄?? 10 01:38 815
1571895 같은 립스틱 다른 피부톤.jpg 36 01:37 5276
1571894 우리나라 학벌주의.jpg 43 01:36 2982
1571893 십여년전 디씨 포텐최고조였을때 나왔던 전설의 음악 7 01:36 682
1571892 통영서 다이버 2명 동굴 갇혀..구조 나선 해경도 고립(종합) 19 01:35 2090
1571891 하......다 치워 이거!! 1 01:35 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