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나는 연예계 징기스칸” 박나래도 긴장한 스탠드업코미디
1,043 6
2019.05.22 14:18
1,043 6
17,18일 만원 관객 앞에서 수위 높은 발언 이어가
https://img.theqoo.net/zjTDQ
“긴장한 티가 조금 났나요?”
지난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공연장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 천하의 박나래도 첫 스탠드업코미디는 낯설 수밖에 없었다. 분장으로 웃기기나 콩트 개그에선 타의 추종을 불허하던 그였지만, 100분 간 혼자서 말로만 사람을 웃기는 일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박나래는 ‘농염한 더러움’으로 돌파하려 했다. 방송에서는 절대 끄집어 낼 수 없는 수위 높은 발언으로 관객의 호응을 유도해냈다.
이날 스탠드업코미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농염주의보) 공연에서 박나래는 오랜 친구와 대화하듯 공연했다. 사생활을 거침없이 드러내며 친밀감을 전하려 했다. 자신에게 성형수술 상담을 받으러 오는 동료 연예인부터 다양한 남성과의 연애사, 심지어 내밀한 성생활에 이르기까지 ‘19금’ 이야기를 쉴 새 없이 쏟아냈다. 공연 시작 때 입었던 붉은 재킷도 환호와 함께 벗어 던졌다. 이날 공연장을 찾은 관객은 1,300여명으로 객석을 꽉 채웠다. 대부분이 여성이었다.
아쉽게도 코미디가 부족했다. 스탠드업코미디는 재치가 넘치는 농담으로 무대가 꾸며지곤 한다. 금기를 건드리면서도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이 장르의 특징이자 장점이다. 하지만 ‘농염주의보’는 박나래의 다양한 경험담만으로 재미를 이끌어내려 했다. 그의 과감하고 솔직한 발언은 용기를 응원하는 박수를 이끌어냈지만, 정작 웃음은 단발성에 그치고 말았다. 객석에서는 “연예인이 이런 이야기까지 해도 되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나오기도 했다. 박나래도 예상치 못한 관객 반응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https://img.theqoo.net/yzupg
박나래는 공연에서 자신을 ‘B급’ 연예인이라고 소개했다. 기존 연예인이 꺼내지 못했던 말을 과감히 드러내겠다는 자신감이었다. 특히 여성이란 이유로 더욱 터부시됐던 성에 대한 이야기를 큰 거리낌 없이 말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나는 연예계 징기스칸이다. 남자는 두 종류가 있는데 내가 정복한 남자와 정복할 남자로 나뉜다”라는 말이 상대적으로 수위가 낮은 편에 속할 정도였다. 박나래는 공연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이라 미흡한 점이 있는데도 시원하게 웃어주고 호응해줘서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며 “더럽게 살 길 잘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나래는 같은 장소에서 18일 두 번째 공연을 했다. ‘농염주의보’는 온라인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에서 190여개국을 대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469&aid=0000390539



그의 과감하고 솔직한 발언은 용기를 응원하는 박수를 이끌어냈지만, 정작 웃음은 단발성에 그치고 말았다. 객석에서는 “연예인이 이런 이야기까지 해도 되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나오기도 했다.

ㅋㅋㅋㅋㅋ어느정도길래ㅋㅋ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92 08.16 5.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62359 소리바다 어워즈 1일차 대상 51 22:04 2097
1362358 카라 미스터 원조와 아이즈원 커버 비교 225 22:03 7027
1362357 #안재현결혼파탄 40 22:02 5008
1362356 기아선발로테도는 투수들 16 22:02 466
1362355 ‘제보자들’ 치과 과잉진료 주장 피해자만 450여명, “마취 후 치아 10개 갈아버려” 26 22:02 1197
1362354 치킨 먹을때 독식해도 눈치 안보이는 부위 33 22:02 3571
1362353 의외로 많은 덬들이 모르는 것 같은 더쿠 꿀팁!! 3 22:01 860
1362352 [국민청원] 간호조무사협회의 법정단체 인정 주장을 규탄합니다. 정부에게 묻습니다. 6 22:01 341
1362351 갤럭시노트 10 아우라 레드 실물 229 22:00 1.1만
1362350 겨우 주차장 빈자리를 발견했다.gif 22 22:00 2358
1362349 트와이스로 데뷔할 뻔했다는 전 JYP 연습생.jpgif 31 22:00 4342
1362348 방탄 자체예능 야유회편에서 계속된 뷔의 수난기 ㅠㅠ 52 21:59 1888
1362347 카라 미스터 커버한 오늘자 아이즈원 37 21:58 1718
1362346 충격에 휩싸인 日 한밤 중 韓대사 초치 75 21:58 3899
1362345 조국의 민주주의란? 3 21:57 283
1362344 이효리 - Bad Girls 무대 교차편집(Stage Mix).ytb 2 21:57 176
1362343 조국 인턴십 & 서울대 환경대학원 입학 설명(SNS에 올림) 20 21:57 902
1362342 보고있으면 시간 순삭되는 바베큐 영상 2 21:57 349
1362341 수긍이 잘되는 자막.jpg 25 21:57 2279
1362340 아베가 한국한테 좀 겁주면 금방 꼬리내릴거라 착각했던 이유.jpg 36 21:56 5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