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휠체어 아내가 행상 남편에게 보내는 사부곡(펌)
676 8
2019.05.22 14:14
676 8

(2002년 1월 3일 경향신문기사)


'당신만으로도 세상은 눈부셔요'

안녕하세요? 저는 소아마비로 휠체어를 사용하는 서른아홉살 주부입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올리는 것은 저의 다리가 되어주는 고마운 남편에게 제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입니다. 저는 한살때 열병으로 소아마비를 앓은 후 장애로 학교에 다니지 못했기에 멋진 글귀로 글을 쓰지는 못합니다.

제가 남편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은 방송을 통해서입니다. 지난 1983년 우연히 라디오의 장애인 프로그램을 통해 문밖 출입을 못하며 살고 있는 저의 사연이 나갔습니다. 그 당시 제주도에서 직장에 다니고 있던 지금의 남편이 제 이야기를 듣다가 들고 있던 펜으로 무심코 저의 주소를 적었답니다.

남편은 그 다음날 바로 저에게 편지를 했지만 저는 답장을 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저는 글을 잘 몰랐던 탓도 있었지만 남자를 사귄다는 생각이 전혀 없었으니까요. 그러나 남편은 답장도 없는 편지를 1년 가까이 1주일에 한번씩 계속 보내왔고, 저는 여전히 답장 한통 보내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남편은 주소 하나 달랑 들고 무작정 그 먼 곳에서 서울 금호동의 저희 집으로 찾아왔습니다. 장애자인 제 사정상 반길 수 있는 입장이 아니었지만 그래도 그 먼 곳에서 저를 찾아온 사람이기에 손수 정성껏 식사 대접을 했습니다.

그렇게 저를 만나고 제주도로 돌아간 남편은 그날부터 1주일에 한통씩 보내던 편지를 거의 매일 일기처럼 적어 보내왔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소포가 하나 왔는데 종이학 1,000마리를 접어 걷지도 못하는 저에게 1,000개의 날개를 달아 이 세상 어디든 날아다닐 수 있게 해주고 싶다며 보내온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결혼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기에 남편의 청혼을 쉽게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남편은 결국 직장을 포기하면서 저를 보기 위해 서울로 이사를 왔고, 3년에 걸친 청혼 끝에 저는 남편의 마음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했습니다. 85년 7월17일, 저희는 마침내 부부가 되었습니다.

-내 삶의 날개가 되어주는 당신께.-

여보, 지금 시간이 새벽 5시30분이네요. 이 시간이면 깨어있는 사람보다 아직 따뜻한 이불 속에서 단꿈을 꾸고 있는 사람이 더욱 많을 거예요. 그러나 당신은 이미 집을 나서 살을 에듯 차가운 새벽 공기에 몸을 맡기고 있겠지요. 그리고는 밤 12시가 넘어서야 겨우 잠자리에 드는 당신. 이렇게 열심히 뛰는데도 늘 힘겹기만 한 우리 생활이 당신을 많이 지치게 하고 있네요.

내가 여느 아내들처럼 건장한 여자였다면 당신의 그 힘겨운 짐을 조금이라도 나누어 질 수 있으련만, 평생 휠체어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나는 그럴 수가 없기에 너무나 안타까워 자꾸 서러워집니다. 자동차에다 건어물을 싣고 서울 시내를 돌아다니며 물건 하나라도 더 팔려고 애쓰는 당신. 그런 당신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물 한 방울, 전기 한 등, 10원이라도 아껴쓰는 것이 전부라는 현실이 너무 가슴을 아리게 합니다.

불편한 나의 다리가 되어주고, 두 아이들에게는 나의 몫인 엄마의 역할까지 해야 하고, 16년 동안이나 당뇨로 병석에 누워계신 친정어머니까지 모셔야 하는 당신입니다. 긴 병에 효자 없다는데 어머니께 딸인 나보다 더 잘하는 당신이지요. 이런 당신께 자꾸 어리광이 늘어가시는 어머니를 보면 높은 연세 탓이라 생각을 하면서도 자꾸 속이 상하고 당신에게 너무 미안해 남 모르게 가슴으로 눈물을 흘릴 때가 많답니다.

여보, 나는 가끔 깊은 밤 잠에서 깨어 지친 모습으로 깊이 잠들어 있는 당신을 물끄러미 지켜보며 생각합니다. “가엾은 사람,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기에 한평생 걷지 못하는 아내와 힘겹게 살아야 할까?”라구요. 그런 생각을 하며 나도 모르게 서러움이 북받치지만 자고 있는 당신에게 혹 들킬까봐 꾸역꾸역 목구멍이 아프도록 서러움을 삼키곤 합니다.

비를 좋아하는 나는 비가 내리는 날이면 가끔 당신을 따라 나섰지요. 하루종일 빗속을 돌아다닐 수 있다는 것 때문에 힘든 줄도 모르게 되지요. 그런데 며칠 전 겨울비가 제법 많이 내리던 날, 거리에서 마침 그곳을 지나던 우리 부부 나이 정도의 남녀가 우산 하나를 함께 쓰고 가는 모습을 보았어요. 서로 상대방에게 조금이라도 비를 덜 맞게 하려고 우산을 자꾸 밀어내는 그들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데 당신이 비를 몽땅 맞으며 물건 파는 모습이 나의 눈에 들어왔어요. 그때 내가 느꼈던 아픔과 슬픔은 어떤 글귀로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나의 가슴을 아리게 했어요. 그때 나는 다시는 비 내리는 날 당신을 따라 나서지 않겠노라 나 스스로에게 다짐을 했답니다.

그리고 여보, 지난 결혼 10주년 기념일에 당신은 결혼때 패물 한가지도 못해줬다며 당신이 오래도록 잡비를 아껴 모은 돈으로 나에게 조그마한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주었지요.

그때 내가 너무도 기뻐했는데 그 반지를 얼마 못가 생활이 너무 힘들어 다시 팔아야 했을 때, 처음으로 당신이 눈물을 흘리시는 모습을 보고는 너무도 가슴이 아팠어요. 몇 년이 지난 지금까지 당신은 그때 일을 마음 아파 하는데, 그러지 말아요. 그까짓 반지 없으면 어때요. 이미 그 반지는 내 가슴 속에 영원히 퇴색되지 않게 새겨놓았으니 나는 그것으로도 충분해요.

3년 전 당신은 여덟시간에 걸쳐 신경수술을 받아야 했었지요. 그때 마취에서 깨어나는 당신에게 간호사가 휠체어에 앉아있는 나를 가리키며 누군지 알겠느냐고 물었을 때 당신은 또렷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어요. “그럼요, 내가 이 세상에 다시 태어나도 사랑할 사람인데요”라고. 그렇게 말하는 당신에게 나는 바보처럼 고맙다는 말도 못하고 한없이 눈물만 떨구었어요. 그때 간호사가 나에게 이렇게 말하더군요.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분이세요”라고. 그래요, 여보. 나는 정말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여자예요. 건강하지는 못하지만 당신이 늘 나의 곁에 있기에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어요.

어린 시절 가난과 장애 때문에 학교에 다니지 못했기에 나는 지금 이 나이에 늘 소원했던 공부를 시작했지요. 적지않은 나이에 초등학교 과정을 공부한다는 것이 결코 쉽지는 않지만 야학까지 데려다주고, 집에 돌아와 아이들과 어머니 저녁 챙겨주고 집안청소까지 깨끗이 해놓고 또다시 학교가 끝날 시간에 맞춰 나를 데리러 와주는 당신. 난 그런 당신에 대한 고마움의 보답으로 정말 열심히 공부할 겁니다. 어린 시절 여느 아이들이 다 가는 학교가 너무도 가고 싶어 남몰래 수없이 눈물도 흘렸는데 이제서야 그 꿈을 이루었어요. 바로 당신이 나의 꿈을 이루어주었지요. 여보, 나 정말 열심히 공부해 늘 누군가의 도움만 받는 사람이 아니라 이 사회에서 꼭 필요한 사람이 될 거예요.

여보, 한평생 휠체어의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나의 삶이지만 당신이 있기에 정말 행복합니다. 당신은 내 삶의 바로 그 천사입니다. 당신을 영원히 사랑하고 늘 감사의 두 손을 모으며 살 겁니다.

당신을 사랑하는 아내가.


오래된 글이지만 볼 때마다 감동적이여서 올려, 저 두 분은 지금도 잘 지내실까 궁금하다 ㅠㅠㅠㅠㅠ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345 08.16 1.9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2 16.06.07 43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4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5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6947 토트넘 시즌 요약 11 11:58 1796
1356946 '놀면 뭐하니' 유희열 "김태호 PD, 유재석 옛날 같지 않다고 걱정" 폭로 14 11:57 2424
1356945 오늘 입국장에서 스태프 언니 보호하는 트와이스 정연 28 11:57 5140
1356944 정신 나가보이는 극좌 시민단체.jpg 23 11:56 2417
1356943 알라딘 ost Speechless  부른 남자아이돌 23 11:54 1994
1356942 선넘규 클라스.jpg 22 11:53 3835
1356941 조정석 이 광고 진짜 듣기 싫었는데.jpg(feat.엑시트) 50 11:53 6374
1356940 얼굴에 기미,잡티 안생기도록 방어하는 법.jpg 34 11:49 7019
1356939 일톸방의 입짧은햇님 172 11:46 2.2만
1356938 나 외갓댁 갔다가 고모 아들이랑 사귀어 (인스티즈) 255 11:45 2.6만
1356937 바르셀로나의 게이 해변 44 11:45 6965
1356936 심각..요즘 어린애들 교육상태...JPG 205 11:44 1.9만
1356935 [개꿀] 연애중인데 스캔들 터질까봐 조마조마한 아이돌을 위한 꿀팁 44 11:43 8011
1356934 도리어 장모님과 더 가까운 남자 백종원.jpg 18 11:43 5359
1356933 갑자기 우울해진 구혜선..JPG 272 11:43 3.3만
1356932 (혐) 도쿄만 똥물 수영장 원리.jpg 25 11:43 3750
1356931 대화할때 이거 은근히 부담스러워하는 사람들 있음 40 11:42 6371
1356930 god "난 널 보낼수가 없는걸 넌 나 없이 살 수 없는걸 힘든 사랑도 사랑이기에 사랑이기에 우린 행복한걸" 9 11:41 477
1356929 스포티파이 US 1위를 차지한 테일러스위프트 프로모싱글 "Lover" 7 11:40 542
1356928 KBS 베짱이 4화 -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올림픽에? 방사능 먹거리 논란! (Full) 4 11:38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