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국시 거부는 강요된 선택…학생들에 책임 전가 부당"
36,106 1120
2020.10.17 11:29
36,106 1120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집행부가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건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대협 조승현 회장, 김기덕 부회장은 지난 16일 YTN ‘시사토크 알고리줌’에 출연해 “어떻게 보면 휴학이나 국시 거부는 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의대협은 먼저 학생들이 단체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조승현 회장은 “처음부터 단체행동에 나선 건 아니었다. 성명서나 입장문을 통해 의료정책이 추진되는 일련의 과정들, 그리고 그 내용에 대해 굉장히 많은 우려와 비판을 했다”면서 “하지만 이를 들어주는 곳이 없었고 창구도 마땅치 않았다. 단체행동은 학생들이 의견을 낼 수 있는 마지막 절규였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이어 “(학생들이)가장 분노했던 건 (의대)증원과 관련해 의학교육 환경이었다”면서 “전국 40개 의과대학 중 우수한 평가인증을 받는 의대는 한 손에 꼽을 만큼 적다. 증원 이후 의학교육의 질을 유지하는 문제에 대해 피교육자로서 교육의 당사자인 학생들의 목소리가 절실했다”고 말했다.

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위기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단체행동에 나서게 됐다는 것.

그러면서 김 부회장은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 재응시와 관련해 학생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건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회장은 “시험 추가 응시(기회)를 주느냐 마느냐에 대한 이야기로 많이 흘러가고 있는데 그 전에 학생들이 왜 단체행동을 했는지에 대해 살펴봐야 한다”면서 “학생들도 (처음부터)휴학이나 국시 거부를 하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그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부회장은 “어떻게 보면 (휴학이나 국시 거부는)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이었다”면서 “강요된 선택에 대해 그 결과만을 가지고 학생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게 과연 정의로운지 이야기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다만 국시 재응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대협이 다시 단체행동에 나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조승현 회장은 “많은 분들이 ‘시험 기회가 열리면 볼 것이냐’고 질문을 하는데 사실 우리가 단체행동을 진행한 건 시험 하나 때문은 아니었다”면서 “당정청이 추진했던 의료정책들, 그리고 그 일련의 과정에 대해 항의하는 의미에서 단체행동을 했던 것이고 그것의 결과로 시험 포기를 자율적으로 진행한 것이다. 이에 시험을 위해서 단체행동을 또 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며 앞으로는 의대협 차원의 움직임이 아닌 회원 개별의 움직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만약 국시 재응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를 양해해준 국민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기덕 부회장은 “우리가 먼저 ‘국시를 보게 해달라’고 말씀드릴 순 없다”면서 “(다만)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양해를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입장을 표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03864





“어떻게 보면 휴학이나 국시 거부는 정부에 의해 강요된 선택이었다”
“우리가 먼저 ‘국시를 보게 해달라’고 말씀드릴 순 없다”
“(다만)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양해를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입장을 표명할 수밖에 없다.”
댓글 11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4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5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42 15.02.16 28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474 05.17 9.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513 04.30 3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9 18.08.31 24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98053 악뮤 이수현 ‘ALIEN’ DANCE PRACTICE (와이지 신사옥) 19 10.17 1522
1698052 죽음을 생각해봤다면, 그 원인은 무엇일까? 그럼에도 버티게 해주는 것은? 28 10.17 1269
1698051 [티저] 세계 최초 ‘격정 출산 느와르’가 온다! [산후조리원] 11/2(월) 밤 9시 첫 방송 6 10.17 1278
1698050 인터넷으로 고양이 주문했는데 멸종위기 호랑이가 왔다”…佛서 논란 19 10.17 4256
1698049 현시간 국내스포츠.jpg 5 10.17 1698
1698048 이준기 인스타그램 업데이트(혼자놀기의 달인) 6 10.17 1217
1698047 무속인이 귀신보고 살면서 기억에 남는 일 19 10.17 4510
1698046 [환불원정대 선공개 - 선불원정대] 환불원정대의 첫 안무연습🔥 호흡척척 프로들❣️ 4 10.17 996
1698045 아이돌 직업의 특수성을 보여준다는 짤 41 10.17 6315
1698044 오늘 공개된 자컨 예고 속 퉁퉁 부은 제니의 쌩얼 49 10.17 5873
1698043 흥한 드라마가 꽤 많은 jtbc 역대 금토 드라마(시청률 최고기준) 30 10.17 2101
1698042 네이버 물고 늘어지는 美 쇼핑공룡 이베이 6 10.17 2033
1698041 아빠들 스마트폰 볼때 특징 9 10.17 2851
1698040 악뮤 이수현 ALIEN Dance Practice 7 10.17 491
1698039 정신나간 택시기사들…'만취 여성 손님' 데려가 집단 성폭행 46 10.17 3837
1698038 단발을 해도 잘 어울리는 오마이걸 효정 16 10.17 1986
1698037 “담배냄새 못참아” “내 집서도 못피우나” ‘아파트 흡연’ 맞짱 뜨면? 33 10.17 2092
1698036 애쉬그레이 단발에 사과머리한 아이즈원 조유리.jpg 30 10.17 3270
1698035 밀푀유 나베 만들다 대참사.gif 36 10.17 4751
1698034 설날에 할머니댁 갔다가 울뻔한 우주소녀 엑시.jpg 17 10.17 2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