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민정수석실 5월 논문조사 담당자 불러 “빨리 조사마쳐라” 거듭 요구
423 11
2019.10.03 09:58
423 11
파파괴...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05&aid=0001245460&sid1=102&mode=LSD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이 지난 5월 1일 ‘교수 미성년 자녀 논문 저자 끼워넣기’ 실태조사 담당자를 불러 조사하고, 교육부 고위 간부를 찾아와 조사를 빨리 끝내도록 요구했다고 교육부가 밝혔다. 당시 민정수석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었다. 야당은 “민정수석이던 조 장관이 딸 논문이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실태조사를 서둘러 덮으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정수석실 교수 자녀 논문 실태조사 개입 의혹’을 추궁했다. 교육부가 곽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답변 자료를 보면, 반부패비서관실은 교육부 학술진흥과장과 대입정책과장을 청와대로 불러 조사했다.

교육부는 “미성년 공저자 논문 실태조사 내용에 대해 구두로 설명했고, 연구윤리 검증을 통해 부정으로 판정된 논문의 미성년 저자의 대입 진학 현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승복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국장)은 “논문 저자 실태조사 진척 상황과 적발 현황, 조사 방식을 들여다보고 1~3차 실태조사 자료도 제출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2017년 12월부터 교수들이 자녀를 논문 저자로 올리는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1~3차 조사에서 확인된 미성년 공저자 논문은 모두 549건이다. 그러나 조 장관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단국대 병리학 논문은 적발되지 않았다.

이날 국감에선 민정수석실 행정관들이 이승복 국장의 직속상관인 김규태 고등교육정책실장을 찾아와 조사를 빨리 끝내도록 종용한 사실도 확인됐다. 곽 의원은 “민정수석실 행정관 두세명이 3~4월 찾아왔고 ‘왜 조사를 빨리 끝내지 않느냐’라고 독촉했다는데 맞는가”라고 물었고, 김 실장은 “예 그렇습니다”라고 답했다. 김 실장은 “인력이 부족하고 또 여러 검증절차가 있어 늦는 것을 이해달라고 했더니 (민정수석실 행정관들이) ‘팀을 구성해서 속도를 내서 일을 해야 되는 것 아니냐’라고 얘기했었다”고 덧붙였다.

민정수석실 행정관들은 교육부를 찾아와 박백범 차관도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차관은 “정확하게 두명인지 세명인지 기억나지 않지만 한명은 아니었다. 소속이나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찾아온 것은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면담에서) 미성년 논문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강조했다.

곽 의원은 “조 장관이 자신의 딸 논문이 교육부 조사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은 점을 파악하고 빨리 조사를 끝내달라고 종용한 것 아닌가”라면서 “그게 아니라면 민정수석실에서 교육부 직원을 불러 조사하고 고위 간부를 찾아가 빨리 끝내라고 요구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민정수석실 개입은) 학사 비리 근절 등 교육분야 생활 적폐 근절을 위한 업무 점검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안다. 단순 사안이어서 고등교육정책실장이 장차관에게 구두로 보고했다. 학술진흥과장과 대입정책과장이 조 장관을 면담한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역대급 스케일 속편! 드웨인 존슨x잭 블랙 《쥬만지: 넥스트 레벨》 ➖예매권➖ 증정 454 01:46 5202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33만
전체공지 [새로운 기능 적용 알림 - 191120 - 이모지(emoji) 모두 사용가능하게 적용] 05.21 18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4 16.06.07 48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4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0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8.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99823 마릴린 먼로.gif 20 11.09 1559
1399822 그때 그 J-POP(68) 타마키 나미 - Realize / Reason 12 11.09 435
1399821 핑크색 빠지고 탈색머리된 최근 박재범 사진 22 11.09 4397
1399820 졸귀존예 다하는 랫서팬더 민파🍎 짤털.jjalteol 10 11.09 574
1399819 만화 영심이 숫자송 풀버전- 하나면 하나지 둘이겠느냐~ㅋㅋ 3 11.09 546
1399818 사람 몸에서 물이 70퍼나 차지할까? 6 11.09 3583
1399817 오란고교 호스트부 엔딩곡 66 11.09 1788
1399816 곧 5년 되어가는 신인아이돌 합동무대 46 11.09 5213
1399815 한국인 304명이 뭉쳤다! 15 11.09 2587
1399814 방탄소년단과 1000일의 봄날 105 11.09 4813
1399813 허스키집안에 야옹이가 입양되었다.jpg  77 11.09 7553
1399812 유재석 웃느라 무도 녹화 제대로 못했다고 한 날.gif 78 11.09 1.2만
1399811 갑자기 강하늘이 공항을 데려다준다면 10 11.09 2065
1399810 샤넬가방 땅바닥에 내리치면서 엉엉 울고싶다.jpg 25 11.09 5893
1399809 살쪘다고 뱃살잡는 연기하는 전지현.gif 56 11.09 1.1만
1399808 킬링파트가 2초만에 나오는 레전드 무대 11 11.09 3283
1399807 [마마무 정규2집] reality in BLACK CONCEPT PHOTO #1st_Universe #1 24 11.09 726
1399806 수능일 다가올때마다 꾸준히 끌올되는 아이돌 수능날 해프닝 레전드.jpg 24 11.09 6219
1399805 컬러웅앵웅 벤토리버전 15 11.09 1105
1399804 일렉장르 더쿠들한테 어필할 수 있는 과거 댄스여솔원탑의 최고 명반.ytb 3 11.09 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