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한국에선 망했는데 외국에선 교육용으로 쓸정도로 역대급 평 좋은 한국영화.jpg
7,183 47
2019.08.16 17:54
7,183 47

amcqY



이해준 감독의 2009년작 영화 ‘김씨 표류기’가 새삼 화제다.

한국보다 해외, 특히 미국에서 더 인기가 많고 또 인정받고 있다는 정보가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부터다.

실제로 ‘김씨 표류기’는 국내 개봉 당시 이렇다 할 평가를 받진 못한 영화다.

총 관객수 72만4987명. 중급규모 영화 치고도 흥행참패였다.

거기다 비평적으로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수상기록이 전혀 없는 건 아니지만, 대부분 마이너한 영화상에서만 평가받았다.

이렇듯 당시는 물론이고 지금 와선 거의 잊히다시피 한 영화가 갑자기 미국에서 반응이 열렬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확인해보긴 어렵지 않다.

일단 미국인들 중심으로 평점에 참여하는 인터넷무비데이터베이스만 봐도 대략 알 수 있다.

1만2000명 넘는 네티즌들이 평점에 참여했다.

참여자 수만 해도 한국영화 역대 최고 흥행작 ‘명량’의 거의 2배다.

그리고 평점은 현재 8.1이다.

21세기 한국영화 대표작들로 여겨지는 ‘살인의 추억’과 같고 ‘올드보이’보다 약간 떨어지는 정도다.


좀 더 검색해보면 몇몇 미국대학에서 수업교재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도 알게 된다.

물론 대중문화 콘텐츠에서 국내외 평가가 엇갈리는 경우는 그리 드문 일이 아니다.

영화 장르로 국한시켜 봐도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 등 유사사례들이 워낙 많다.

그런 점에서 ‘김씨 표류기’에 대한 ‘예상치 못한 미국 호응’을 놓고 진정 주목해야할 부분은 국내와 다른 평가란 대목이 아니다.

그 이전, 대체 ‘어떻게’ 그 영화를 미국인들이 그토록 널리 보게 됐느냐는 것이다.

흔히 안에서 끓어야 밖으로 넘친단 말들을 한다.

영화로 놓고 보면, 일단 한국서 이렇다 할 반향을 일으킨 영화라야 해외배급업자들 레이더에도 잡혀 수입 및 상영이 이뤄진단 순서다.

그런데 ‘김씨 표류기’는 한국에서의 찬밥신세만큼이나 미국에서 역시 제대로 된 극장개봉조차 하지 못한 영화다.

그럼 대체 뭐가 어떻게 진행됐던 걸까. 원인은 간명하다.

미국의 주문형 인터넷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다.

‘김씨 표류기’는 넷플릭스 대중화 초기인 2011년 미국 넷플릭스에 등록돼 거기서부터 미국대중을 만나게 됐다.

입소문도 바로 거기서 시작됐고, 곧 ‘김씨 표류기’는 2010년작 ‘아저씨’와 함께 당시만 해도 몇 안 되던 넷플릭스 내 한국영화들 중 인기선두를 달리게 됐다.

그렇게 우리가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미국 내에서 ‘한국영화 대표작’ 중 한 편이 된 것이다.

(중략) 



이문원 대중문화평론가



http://www.dreamwiz.com/VIEW/NEWS/AV68BWCWQi9FNMj9CIMr

댓글 4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포켓몬스터 공식 스티커북 <픽셀 포켓몬> 출간 기념 도서 증정 이벤트 1525 02.19 3.4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7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4 16.06.07 523만
전체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 ✊✊✊✊✊✊✊✊✊✊✊✊✊✊✊✊✊✊✊✊✊ 16.05.21 481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7 15.02.16 221만
공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정치적인 목적으로 활동하는 모든 회원들 강력처리 중(본인들이 알거임), 더쿠 내 작전세력 및 신천지들이 활동하여 글 삭제하게 만든다는 뇌피셜 음모론 루머 유포 강력 처리중, 더쿠 일베 잠식설에 이은 더쿠 신천지 잠식설까지 확인 즉시 차단중 [정치 관련 글 스퀘어 금지] 19.10.04 2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1 18.08.31 18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73691 기생충 한글 티셔츠 만들었던 미국 작가 단체가 편집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편집 영상 21 02.15 4519
1473690 바뀐 cgv 어플 로딩화면 10 02.15 4511
1473689 반박불가 97년생 중 팬덤 원탑 58 02.15 7512
1473688 우끼끼끽 우끼익-!우끼끼끼끽 우끼끼익-! 우끽-! 4 02.15 1128
1473687 세서미 스트리트 이름의 유래 11 02.15 3088
1473686 대충 깔은 도로 7 02.15 2053
1473685 양준일 피자헛 지면 광고컷 모음 28 02.15 5416
1473684 엘르 패닝 글 보니 생각나는 칸 영화제에서 반응 대박이었던 엘르 패닝의 디올룩 27 02.15 6442
1473683 작년 국세 1.3조 적게 걷혀… 5년 만에 세수 결손 7 02.15 1233
1473682 백승수 단장이 운영팀장 장갑 선물을 거절한 이유.youtube 3 02.15 2088
1473681 아들 낳은 후궁 딸 낳은 중전 27 02.15 5706
1473680 옛날만화중 정말 꿈도 희망도 없었던 만화 34 02.15 5215
1473679 의외로 싸인이 귀여운 중국 배우 5 02.15 2399
1473678 러블리즈 기존 노래기조랑 진짜 완전히 느낌이 다른 2곡.ytb 8 02.15 1136
1473677 본인이 선호하는 회 두께는?? 76 02.15 2789
1473676 스토브리그 시즌2에 대한 작가의 인터뷰 16 02.15 4580
1473675 [넷플릭스] 2019년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작품 10선 20 02.15 4012
1473674 소녀,공주풍 드레스 진짜 찰떡인 거 같은 해외 연예인 36 02.15 6112
1473673 미국 작가단체가 만든 기생충 디자인 중에서 "EAT THE RICH"의 뜻 7 02.15 5644
1473672 외래유해종 뉴트리아의 개체수를 급감시킨 K-동물.jpg 46 02.15 6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