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고구마 레전드) 올해 마흔 여섯 말하자면 애 하나 있는 이혼남입니다.
9,956 76
2019.12.03 05:23
9,956 76
올해 마흔 여섯 말하자면 애 하나 있는 이혼남입니다.

 

애는 제 친아들이 아니기에 현재 전부인이 데리고 있지만 아직 법적인 문제가 해결이 안된 상태라

양육비 일부를 제가 부담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는 서른일곱이 되던 해에 결혼을 하여 아내의 간통으로 1년전에 이혼을 하였습니다.

 

이런곳에 글을 올리는 것은 처음이라 많이 어색하고 어떻게 사연을 풀어나가야할지 모르겠지만

 

세상사 다 그러하듯 물흐르듯 제 고민을 털어놓아 보겠습니다.

 

제가 현재 마음 속에 두고 있는 여성분은 올해 32살로 저보다 14살 연하의 대학병원 사회복지사입니다.

 

참고로 저는 그 여성분과 같은 병원 인사과에서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지금까지 겪어본 결과 외모로 보나 성품으로 보나 매우 이상적인 여성분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꼭 제 아내로 만들었으면 하는 욕심도 생기고 있지요.

 

그 여성분과는 체육대회를 인연으로 몇개월간 서로 간간히 연락을 하며 지내는중인데

 

저는 더 진전이 되길 원하고 있지만 제 처지때문에 더이상 다가가지 못하고 바라만 보고 있는중입니다.

 

게다가 설상가상 얼마전에는 평소 저와 친분이 있는 청년 수련의 하나가 술자리에서 그 사회복지사에게 마음이 있다고 고민을

 

털어놓은 일이 있어 동년배도 아닌 한참 후배가 짝사랑하는 여자를 탐하는 그런 사람이 되어 있는 상황이지요. 더 기가 막힐일은 혼자 짝사랑한 세월이 1년이 넘었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그 청년 수련의의 말에의하면 얼마전 모친 되시는 분께서 병원에 입원을 하신적이 있었는데 그때 이 청년 수련의가 모친에게 슬쩍 그 여성분을 보여드리며 모친의 의중을 여쭈어 보았다고 하더군요.

 

그때 모친께서 아이가 키도 크고 얼굴에서 착한 심성이 보인다며 니가 좋다면 나는 널 믿는다 하시며 매우 흡족해 하셨다고 합니다. 그뒤로 정식으로 소개 한번 시켜 달라고도 하셨다고 하더군요.

 

참고로 그 청년 수련의의 부모님 되시는 분들께서는 시골분들이라 많이 순박하신 편입니다.

 

그때문에 제가 그 얘기를 청년 수련의로부터 전해듣고 어떻게나 마음이 조급해지는지 결국 이렇게 주책맞게 글까지 올리게 되었습니다.

 

33살로 소위 인기과인 피부과 레지던트와 마흔 여섯의 이혼남

 

어떤 여자라도 전자의 남자를 선택하리라 생각합니다만 적어도 그 여자분만큼은 사람의 조건만을 놓고 이리재고 저리재는 분은 아니라는것을 알기에 조금은 자신감도 생깁니다.

 

물론 그 청년 수련의의 마음이 너무나도 확고하여 제 입장에서 불안한 마음이 없지 않아 있지만 이 기회를 빌어 그 여자분의 성품을 한번 믿어 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이제부터 제가 어떻게 그분께 다가가야 할지 많은분들의 지혜로운 의견들을 여쭙기 위해서 이렇게 글을 올려 봅니다.

 

이 나이에 이런 고민을 한다는게 젊은이들 눈에는 기이하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나이를 먹어도 사람 좋아하는 마음은 저도 막을수가 없겠더군요.

 

넋두리 한번 하고 갑니다.

 

 

 

 

==================================================================

 

아고라 이야기게시판에서 퍼온 글이구요... 그 밑으로 바위섬이라는 분이 글을 씀

 

 

==============================================================================

 

우선 그글 내리시길 정중하게 부탁드릴께요...;;

닉네임이라도 좀 바꾸시던지;;

 

아니면 본인의 인적사항을 좀 바꾸시던지;;

거짓이 없으시고 순수한 분이라 그런 것 인지;;

 

아니면 혹시라도 그 여자가 우연히라도 보길 원하시는 것인지;;;;

 

아는 사람이 보면 누군지 척하게 나오게끔 글을 올려 놓으셨네요..;;;

안그래도 요즘 아고라에 간호사 의사 문제로 시끄러워져서 여기 간호사 의사들 많이 찾아 옵니다;;

 

서로 서로 가서 글 읽어 보라고도 하고 심지어 출력해서 오는 간호사들도 봤습니다;;

이바닥 좁아요.

 

32살(근데 이 사람 33살이에요)복지사에 ;;;;;

33살 짝사랑하는 피부과 레지던트 그리고 사십대 인사과 직원;;;;;.........

그리고 결정적으로 님의 이니셜....(이거 병원 홈피 한방이면 님 인적사항 다 나와요....)

 

이 조건만 가지고도 아는 사람들은 누군지 금새 알아 차립니다;;

저 역시 의사 간호사 글에 화가나서 댓글 달려고 들어왔다가 우연히 님의 글 읽고

이렇게 부랴 부랴 리플 다는거예요...;;;

 

솔직히 님에게 따로 메일을 드려볼까 여기에 올려볼까 고민 많이 했지만;;;;

님이 여기에 글을 올린 이상 아고라 회원님들도 알것은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그래서 글 올렸어요.;;

 

물론;;;자세한 내용은 님과의 개인적인 대화를 통해 해 드리겠지만;;

결론부터;;말씀 드리자면...;;;

 

그 여자분 이미;;;레지던트한테 갔습니다;;;

님이 저를 못믿으실것 같아서 드리는 말씀이지만...;;

 

그 레지던트 지금 4년차에 키는 170초반대입니다. 그렇죠?;;;

그리고 그 여자분 키도 170초반대구요..그렇죠??;   고현정 약간 비슷한 분위기 얼굴에 그렇죠 ?;;

 

그리고 그 여자분 32살 아니에요.

33살입니다.

만으로 32살이겠죠...;;;

 

또 한가지 제가 아는 것은요..;;;    그 레지던트라는 분....;;님이 그 여자 좋아하는거 알아요...

그리고 그 여자도 님이 자기 좋아하는거 눈치 챘어요...

 

그거 알고 레지던트가 님한테 말한거예요...;;

 

지금 사내 연애라서 밝히지를 못해서 그렇지 님은 그 레지던트라는 분과 언제 마지막으로

대화를 하였나요?;;;그 레지던트라는 분이 술먹으면서 그랬다면서요...;;그거 최소한 두어달전

일이죠??   그렇죠???

 

제가 알기로는...;;;그 여자 보름전에 프로포즈 받고 둘다 나이가 있어서 그런지....;;

결혼 얘기까지 오가는걸로 알고 있는데요...

 

그리고 그 피부과 레지더트 말고도 제가 알기론;;;  그 여자분을 좋아하는 의사 한명 더 있어요..

그분은...;거의 공식적으로 적극적인편이라 아시는 분은 다 알거예요....;;

 

제 소개가 늦어졌지만 저는;;   그 여자와 같은병원에 다니고 있는 사람입니다...;;

저 못믿으시겠다면 (당연히 못믿으시겠지만)

 

@paran.com  (※이분 아이디는 글 퍼올때 그냥 제가 지웠어요~)

 

<----------------여기로 메일 주시면 같이 말한번 맞춰 보죠...;;

 

그리고 님 왠만하면 글 내리세요

아니면 닉네임이라도 바꾸시던지 그게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글속에 있는 인적사항부터

좀 바꿔서 글을 올리도록 하세요;;;;

 

님은 상관없지만 그 여자한테는 피해를 주지 말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암튼 저도 이런말씀 드리는거 유감..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까지 있으시고 나이도 지긋하시고 글 써서 올리신거 보면 많이 좋아하신 것 같은데요...;;;

이런 말씀 드려서 정말정말 죄송합니다...;;

 

이런말 위로가 되실지;;;모르겠지만....;;;나이 많으셔도 충분히 좋은 여자분 만나실수 있어요...;;;;

그런데 그 여자는 아니에요...

 

이미 님의 여자가 될수 없어요...;;

 암튼 메일 한통 꼭 부탁드릴께요...;;

 

 

 

---------------------------------------------------------

 

다시 그 남자가 올린글

 

 

새벽 12:07분경 댓글들을 확인하고 이제서야 글을 올려 봅니다.

저는 그저 몇몇분들의 조언을 얻고자 이곳에 글을 올린것인데 본의 아니게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게다가 같은병원 직원까지 만나게 되고 그분이 글을 삭제하라는 말도 안되는 요구를 하시니 너무나도 기가막혀 너털웃음만 나올뿐입니다.

한술 더떠 님들의 댓글들을 보고 있자니 제 속이 말이 아닙니다.

인터넷 악성댓글로 인하여 수많은 연예인들이 목숨을 끊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정신 못차린 분들이 많은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런분들에게는 네티즌이 아닌 개티즌이라는 명칭이 알맞겠지요.

물론 몇몇분들께서 지적해주셨다시피 불혹의 나이에 욕심좀 부려 보았습니다.

네! 32살이라고는 상상조차 안될만큼 빼어난 외모를 가진 그 여성분이 욕심이 났습니다.

바위섬님께서도 묘사를 하셨듯이 170이 훌쩍 넘는 멋있는 키에 연예인 같은 얼굴에 저도 남자인지라 반할수밖에 없었습니다. 제가 아는 의사들 몇몇이 그 여성분께 프로포즈를 했을정도로 그정도로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매력이 넘치시는분임에는 틀림이 없었습니다.

네! 인정합니다.

허나 저 결코 어린나이가 아닙니다. 여자의 외모만 보고 아내감을 결정할 만큼 그렇게 순진한놈 아니다 이말씀입니다.

그리고 그분이 청년 수련의와 사귄다 할지라도 모든것은 끝까지 가봐야 아는것입니다.

물론 현재 혼담 이야기까지 오고 간 상태이고 구체적으로 9월경에 식을 올린다고 하는것까지는 전해 들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이 기회라고 생각 합니다. 아직 시간은 충분하다고 생각 합니다. 그리고 결정은 그 여성분이 하시리라 생각 합니다.

글을 쓰다보니 감정이 격해져 표현이 다소 과격해졌습니다. 이해 바라며 마무리 짓겠습니다.

그리고 바위섬님,

사실을 알려주신것은 고마우나 앞으로 어디가서 그런 주제넘는 행동은 하지 말아 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컴퓨터 속의 세상이라 당신의 파렴치한 행위가 용서될지 모르겠으나 컴퓨터 밖의 세상에서 당신의 행동은 절대로 용서받지 못할 행동이라는 사실 부디 염두해두시고 행동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저는 이 글 절대 내리지 않습니다.

제 감정에 떳떳하기에 그리고 그 여자분에 대한 제 마음이 떳떳하기에 흔들리지 않을것입니다.

그리고 악성댓글 쓰시는 개티즌님들께도 한말씀 올리겠습니다.

그렇게 비싼밥 드시고 금쪽 같은 시간 저라는 사람에게 써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그럼 저는 이만 쓰겠습니다

 

 

=============================================================================

 

 

 

 

글쓴이+여자분+레지던트분 세명이서 만난 뒤

글쓴이가 마지막으로 올린글.↓↓

 

 

 

================================================================================

 

어제 청년수련의와 그녀와 삼자대면 했습니다.

저도 일이 이렇게까지 확대될줄은 몰랐습니다. 그리고 글을 삭제하지 않았던 이유는 그녀에 대한 제 마음이 떳떳하기 때문이었습니다.

많은분들이 저를 조롱하고 온갖 악담을 퍼부어도 그녀에 대한 제 마음은 떳떳했기 때문에 그랬기 때문에 글을 삭제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님들은 제 직장에 모든 사실이 일파만파 퍼져서 제가 매장되는것을 원하셨나본데 미안하지만 그렇게까지 일이 커지지는 않았습니다.

님들이 바라는대로 안되어서 유감이긴 합니다.

그리고 그 청년수련의와 저 그리고 그녀 이렇게 셋이 어제 삼자대면을 했습니다.

그녀로 부터 그리고 그 청년수련의로 부터 제발 자신들을 축복해달라는 말을 듣고 깨끗이 마음을 접으리라 다짐 했습니다.

물론 사람 마음이라는게 무자르듯이 싹뚝 잘라지는게 아니기에  아직까지는 그녀에 대한 마음이 많이 남아있는것 또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런 말을 전해들은 이상 이제는 물러서야 할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남자답게 그녀에 대한 마음을 접기로 했습니다.

어제 봤던 그녀는 정말로 아름다웠습니다.

처음 체육대회때 흰색 반바지에 흰색티를 입고 긴머리를 나플 거리며 큰 눈망울을 반짝이며 발랄하게 뛰어 다니던 그녀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그때 그녀를 본 많은 의사들과 병원직원들이 저 여자 누구야? 누구야? 하며 이쁘다며 수근수근 대는데 마치 제 여자인양 제 어깨를 으쓱해하던 제 모습이 떠오르는군요.

그런데 그런 그녀가 이젠 저에게 그런 모진말을 던져놓고 그 청년수련의와 같은 반지를 낀채 그 청년수련의와 두손을 꼭 잡은채 제게 뒷모습을 보이며 걸어가더군요.

저는 그 둘을 한참을 바라보고 서있었습니다.

그런데 끝내 한번을 돌아보지 않고 냉정히 가버린 그녀

저도 이젠 놓으려고 합니다.

그동안 밥 먹었느냐는 문자를 보내면 상냥하게 매뉴까지 제시해주던 그녀였는데

저보다 젊고 유능한 의사들이 접근을 해도 한명 한명 밀어내는걸 보면서 그녀는 분명 저에게 마음이 있을거라 생각했었는데

그게 다 저의 착각이었다니 바보같은 제 자신이 한탄스럽기만 합니다.

그리고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많은 악성 댓글 중에서도 몇몇분들께서 저를 위로 해주시고 같은 마음으로 글을 올려주셔서 그 분들에 대한 작은 보답으로나마 이글을 올려 드리는 것입니다.

특히 라라라님과 위자드님 저로 인해서 많은분들의 악성댓글에 시달렸으리라 생각합니다.

죄송하고 그리고 고맙습니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아무쪼록 이젠 모든것이 끝이 났습니다.

제 열렬했던 진실했던 사랑도

아픔도

이젠 모든것이 끝이 났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사랑같은거 하지 않으렵니다.

감사합니다.

 

 

===

체감상 이 글 처음 봤던게 10년은 넘은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
4-5년 이상은 된 듯
댓글 7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10월24일 추가+]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0.14 4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43 16.06.07 49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53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6 15.02.16 210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11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3번 필독! ●●●잡담성 게시물 스퀘어 올리지 말고 공지 좀 지켜주길 바라●●●) 1142 18.08.31 17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16466 "아이돌 콘서트 티켓 싸게 팝니다" 20대 사기범 구속 4 12.03 1184
1416465 공사중 떨어진 벽돌에 맞은 건물주 사망...보호막 미설치 확인 13 12.03 3144
1416464 극한직업 24 12.03 1979
1416463 채용비리 지방공공기관 임원 명단 공개한다 12.03 692
1416462 "나이든 얼굴 보려다 개인정보 털려" 1 12.03 2244
1416461 치루인 줄 알았는데… 항문에도 결핵 생긴다 10 12.03 2665
1416460 자궁근종 등 여성생식기 초음파 내년초부터 건보 적용 72 12.03 3540
1416459 1명은 합격→불합격, 2명은 불합격→합격…세무사 시험에서 무슨 일이? 6 12.03 1941
1416458 방탄소년단 한국콘서트 수화통역사 비하인드.mp4 22 12.03 3292
1416457 [단독] 한국도 당할 수 있다…트럼프 관세공격, 참모도 몰랐다 8 12.03 1509
1416456 동성애 대선 주자, 어떻게 美 보수 중장년층 사로잡았나 10 12.03 1323
1416455 어머니를 성희롱해봐 프로젝트.jpg 18 12.03 4684
1416454 경기도 마을버스 요금 또 인상 36 12.03 2631
1416453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애니메이션 리메이크 29 12.03 2247
1416452 프로듀스48 진상규명위원회 운영진 성명문 38 12.03 2957
1416451 한국 신라면의 농심, 일본인 학교 공장 견학 거절 53 12.03 5795
1416450 권나라 그라치아 12월 화보 B컷 13 12.03 2111
1416449 오늘자 블랙핑크 지수와 리사의 출국 의상;; 51 12.03 7848
1416448 하이웨이스트를 넘은 하이바스트.jpg 26 12.03 4734
1416447 [단독] 日대마도 명소 와타즈미 신사 '한국인 출입금지' 논란 239 12.03 1.5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