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공포의 1분'..아이 탄 차량 막고 둔기 휘둘러
1,253 21
2019.07.11 15:19
1,253 21

[기자] 

자정이 갓 지난 어두운 주택가 밤길. 


지인들의 집들이를 마친 여성 3명과 8살 아이가 탄 차 앞으로 건장한 체격의 남성이 나타납니다. 


한 손에는 전화기를, 다른 한 손에는 무언가를 들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둔기입니다. 


통화하는 듯하던 남성은 갑자기 둔기를 치켜세우며 차로 달려듭니다. 


차 안은 순식간에 공포에 휩싸입니다. 


운전하던 여성은 경적을 울리며 주위에 도움을 청합니다. 


남성을 피해 후진으로 속도를 높이자 남성은 급기야 뛰기까지 하며 차를 쫓습니다. 


급하게 후진하던 차는 주차된 다른 차를 들이받고, 큰길에서 겨우 차를 돌려 위급한 상황을 피합니다. 


[차량 운전자 : 너무 놀라서 곧 죽겠구나 싶겠더라고요. 그 사람의 눈에서 살기가 보였고.] 


차량을 위협하며 쫓아온 남성은 48살 A 씨. 


피해 차량에 자신의 아내가 탄 줄 알고 위협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부부싸움을 하던 아내가 집을 나갔는데 화가 나서 둔기를 들고 쫓았다는 겁니다. 


아쉬운 건 경찰의 대응입니다. 


피해자들은 블랙박스 영상을 경찰에 보여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A 씨가 술에 취했다며 간단한 조사만 하고 A 씨를 먼저 돌려보냈습니다. 


피해자들은 오히려 A 씨가 요구했다는 이유로 음주 측정 등 나머지 조사를 받기 위해 파출소에 한 시간가량 더 남아 있어야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피의자가)술에 취해서 당장 조사가 불가능하다는 생각을 해놓으니까. 피해자는 조사하기 위해 남아 있고….] 


경찰은 상황에 맞게 적절하게 대처했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가해자는 먼저 귀가하고 피해자들은 남아서 조사를 받는 상황에 분통이 터집니다. 


[차량 동승자 : 피의자와 피해자가 바뀐 거잖아요. 아이가 놀랐다는데 보내 주지도 않고…. 배려는 전혀 없었고….] 


경찰은 A 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한밤중 끔찍한 공포의 충격으로 피해자들은 2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았고 A 씨의 위협을 피하려다 들이받은 차량의 수리비까지 물게 됐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711130304998




블박영상 링크안에 있음. 


와중에 아내가 무사한지 궁금;; 부부싸움했다고 둔기들고 쫒아오는게 말이됨?

댓글 2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85 08.16 5.4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6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1755 삼겹살에 맥주가 먹고 싶었던 디시인 38 08.14 3925
1351754 스윙스 비율.jpg 9 08.14 2177
1351753 모르는 고양이가 집에 들어옴.jpg 14 08.14 2723
1351752 최악의 순우리말 이름.jpg 19 08.14 4219
1351751 일본여행 더 줄어들까..日, 관광객에 '숙박세' 받는다 35 08.14 2687
1351750 12년전부터 꾸준히 DHC 패고있었던 미샤 23 08.14 5088
1351749 기지개펴는 아기토끼.gif 19 08.14 3275
1351748 전국노래자랑 연어장인의 최근 연어잡이 6 08.14 1320
1351747 사진 찍을 때마다 일어서는 강아지 28 08.14 2781
1351746 박재범 레전드 3대 피부짤 (보정x) 41 08.14 2883
1351745 위안부 피해를 ‘매춘’ 취급한 현직 법관 15 08.14 1889
1351744 원덬이가 처돌이가 됐던 트와이스 긴정연.jpgif(약스압) 15 08.14 1279
1351743 자는 햄스터 손 맘껏 만지기.gif 6 08.14 1416
1351742 ‘놀토’ 혜리 홍보 논란 결국 법정제재 “신뢰 현격히 저하, 경종 울릴 필요 有” 48 08.14 3212
1351741 유럽 여행 중 유명 그림 밀레의 '이삭 줍기'를 보러 간 김숙.twt 17 08.14 3284
1351740 ...: 니네 한국인들 일본 맥주 없으면 발광하자나!!! 23 08.14 3508
1351739 아이폰의 단점.jpg 19 08.14 3733
1351738 먹방 BJ쯔양 복귀 방송 19 08.14 4377
1351737 누나 이거 뭐냐옹... 중요한 거냐옹... 내가 봐준다옹....twt 7 08.14 1823
1351736 ㅈ본 평행세계 속에서 ㅈ본인이 한국에 놀러가면 생기는 흔한 일.jpg 27 08.14 4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