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공포의 1분'..아이 탄 차량 막고 둔기 휘둘러
1,346 21
2019.07.11 15:19
1,346 21

[기자] 

자정이 갓 지난 어두운 주택가 밤길. 


지인들의 집들이를 마친 여성 3명과 8살 아이가 탄 차 앞으로 건장한 체격의 남성이 나타납니다. 


한 손에는 전화기를, 다른 한 손에는 무언가를 들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둔기입니다. 


통화하는 듯하던 남성은 갑자기 둔기를 치켜세우며 차로 달려듭니다. 


차 안은 순식간에 공포에 휩싸입니다. 


운전하던 여성은 경적을 울리며 주위에 도움을 청합니다. 


남성을 피해 후진으로 속도를 높이자 남성은 급기야 뛰기까지 하며 차를 쫓습니다. 


급하게 후진하던 차는 주차된 다른 차를 들이받고, 큰길에서 겨우 차를 돌려 위급한 상황을 피합니다. 


[차량 운전자 : 너무 놀라서 곧 죽겠구나 싶겠더라고요. 그 사람의 눈에서 살기가 보였고.] 


차량을 위협하며 쫓아온 남성은 48살 A 씨. 


피해 차량에 자신의 아내가 탄 줄 알고 위협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부부싸움을 하던 아내가 집을 나갔는데 화가 나서 둔기를 들고 쫓았다는 겁니다. 


아쉬운 건 경찰의 대응입니다. 


피해자들은 블랙박스 영상을 경찰에 보여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A 씨가 술에 취했다며 간단한 조사만 하고 A 씨를 먼저 돌려보냈습니다. 


피해자들은 오히려 A 씨가 요구했다는 이유로 음주 측정 등 나머지 조사를 받기 위해 파출소에 한 시간가량 더 남아 있어야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피의자가)술에 취해서 당장 조사가 불가능하다는 생각을 해놓으니까. 피해자는 조사하기 위해 남아 있고….] 


경찰은 상황에 맞게 적절하게 대처했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가해자는 먼저 귀가하고 피해자들은 남아서 조사를 받는 상황에 분통이 터집니다. 


[차량 동승자 : 피의자와 피해자가 바뀐 거잖아요. 아이가 놀랐다는데 보내 주지도 않고…. 배려는 전혀 없었고….] 


경찰은 A 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한밤중 끔찍한 공포의 충격으로 피해자들은 2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았고 A 씨의 위협을 피하려다 들이받은 차량의 수리비까지 물게 됐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711130304998




블박영상 링크안에 있음. 


와중에 아내가 무사한지 궁금;; 부부싸움했다고 둔기들고 쫒아오는게 말이됨?

댓글 2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92만
전체공지 🚨🚨🚨🚨🚨🚨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7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0 15.02.16 262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809 05.17 3.8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05 04.30 1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20/06/07 14번 항목 공지 해석 주의요망) 1191 18.08.31 212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02311 [예능연구소 4K] 위클리'Tag Me(@Me)' 1 07.05 220
1602310 래퍼 예지 미공개곡 공계 4 07.05 543
1602309 려원 참다가 결국 고개 돌려버린 프란체스카 안성댁 연기 ㄷㄷㄷ 415 07.05 5만
1602308 오늘자 팩트인스타 엠씨좌 비주얼 상태 6 07.05 2322
1602307 담배 피는 만화.jpg 14 07.05 2649
1602306 핫게 유경글 보니 생각난 글: '순백의 피해자'라는 환상 64 07.05 8095
1602305 아이돌의 신박한 트로피 받기ㅋㅋㅋㅋㅋ 11 07.05 2515
1602304 삼성 갤럭시 기본 어플 광고 근황 418 07.05 2.8만
1602303 오늘 결혼 23주년이라는 데이비드 베컴 & 빅토리아 베컴 부부.jpg 9 07.05 3231
1602302 정세운 정규 1집 < 24 > PART 1 포토티저 1 🙂🎈 23 07.05 601
1602301 요즘 서비스직들이 무서워한다는 젊은 진상 411 07.05 4.5만
1602300 강백호 이정후 14 07.05 1461
1602299 한국사람들이 음식에 진심인 이유 29 07.05 4866
1602298 "너희 응급 아니지?" 구급차 막아선 택시 사건 공분 커져…"살인죄 적용해야" 44 07.05 3005
1602297 절미 고독방에 올라온 새 사진들 20 07.05 3033
1602296 네이버 연예덧글 폐지 후 포털 뉴스 근황 41 07.05 4860
1602295 지민이 최애였던 팬의 회고록 47 07.05 1.2만
1602294 같이 살라는건지 말라는건지 햇갈리는 스위첸 아파트 광고ㅋㅋ 32 07.05 3639
1602293 지민은 지금 상황이 이해도 믿기지도 않을거야.txt 28 07.05 1만
1602292 6살 수학천재의 유튜브 반응.jpg 6 07.05 3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