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나경원 “74년전 대한민국 이름조차 안 정해져” 언급 논란
2,894 42
2019.08.18 23:03
2,894 42
“1919년 임시정부가 정한 국호 인정 안 하나” 지적[서울신문]
독립 후 국호는 1948년 정해
제2의 건국절 논란 비화 될까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 방문한 나경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중국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를 방문해 김 구 선생 흉상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8.15 자유한국당 제공 연합뉴스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광복을 맞이 한 1945년은 “대한민국이라는 나라 이름조차 아직 정해지지 않은 시점이었다”고 언급해 논란이다.

임시정부가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제정해 반포한 1919년에 이미 대한민국이라는 국호가 정해졌다고 봐야한다는 지적 때문이다.

반면 독립국가로서 대한민국의 국호가 정해진 것은 1948년 제헌국회였으므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틀린 것은 아니라는 반론도 나온다.

나 의원은 광복절인 지난 15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찾아 중국 충칭에 왔다며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나 의원은 “74년 전 오늘 우리 민족은 일제 식민강탈로부터의 해방이라는 기쁨을 맞이함과 동시에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가라는 고민도 함께 맞이했다”며 “아니, 사실 ‘대한민국’이라는 나라 이름조차도 아직 정해지지 않은 시점이었다”고 적었다.

1945년 8월 15일 당시 대한민국의 국호가 없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광복절 중국 충칭 찾은 한국당 원내지도부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가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중국 충칭(중경)을 방문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한국광복군 총사령부를 찾았다. 나 원내대표는 사진과 함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이 정권에서 벌어지는 여러 일들은 대한민국의 시계를 ‘해방 정국’으로 되돌린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호시탐탐 한반도 적화를 노리는 악의 세력 앞에서 여전히 낭만적 꿈에 젖은 이들이 불러대는 ‘가짜’ 평화 노래들이 흘러나온다”고 적었다.(나경원 원내대표 페이스북) 2019.8.15 뉴스1이에 대해 임시정부의 뿌리를 부정하는 것이냐는 반박이 제기됐다.

김성회 정치연구소 ‘싱크와이’ 소장(전 손혜원 의원 보좌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1919년 4월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선포한 최초의 헌법인 임시헌장에서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칭하고 정치체제는 민주공화제로 정했다”며 “임시 정부가 선포한 최초 헌법을 인정하는지 나 의원은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헌장을 반포해 대한민국을 국호로 정했다.

한인섭 서울대 법과대학 교수의 책 ‘100년의 헌법’을 보면 독립운동가들은 중국 상하이에 모여 임시정부의 국호를 정하는 문제를 논의했다.

‘신한민국’, ‘한양정부’, ‘대한민국’, ‘조선공화국’ 등의 후보가 1919년 4월 10일 제출됐고 격론 끝에 이튿날인 11일 새벽 ‘대한민국’이 공식 채택됐다.

국명을 실제 제안한 사람은 조소앙이었고 여운형 등 일부는 “‘대한’(제국) 때문에 우리가 망했다”며 대한이라는 말을 쓰는 데 크게 반대했다고 한다.

그러나 대한이라는 이름이 국민 정서에 깊숙이 스며들었고 “일본에게 빼앗긴 국호이니 다시 찾아 독립했다는 의의를 살리는 게 좋겠다”는 주장에 최종적으로 힘이 실렸다.- 국가기록원 부산기록정보센터의 지하창고에서 보관중인 제헌헌법 사본. 2005.10.27 연합뉴스 자료사진독립국가로서 대한민국의 국호가 정해진 것은 1948년이다. 1948년 5월 제헌국회 개원된 직후 구성된 헌법기초위원회는 가장 먼저 국호 문제를 논의했다.

제헌의원 대부분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계승한다’고 생각했기에 무난하게 ‘대한민국’을 국호로 채택하리라 예상됐다.

그러나 ‘고려공화국’, ‘조선공화국’ 등으로 나라 이름을 부르자는 주장도 제기돼 투표를 거쳐 ‘대한민국’이라는 국호가 결정됐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1948년에 대한민국 국호가 정해졌다고 봤다는 짐작이 가능하다.

김성회 소장은 “1948년 국호가 정해진 것은 맞다. 나 의원이 광복절에 임시정부에 가서 1945년은 국호도 안 정해진 혼란한 상태였다는 말을 하는 이유가 뭘까?“라며 ”36년 일제치하에 대한민국의 이름을 걸고 싸우다 산화한 호국영령을 무시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1일 오전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 99주년 3.1절 기념식 후 독립문까지 행진한 문재인 대통령내외가 참석자들과 만세를 부르고 있다. . 2018.03.01 청와대 사진기자단대한민국 국호가 정해진 시점에 대한 논란은 뉴라이트 계열에서 제기한 ‘건국절 논란’과 닮았다.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등은 임시정부가 세워진 1919년이 아닌 독립국가로서 정부가 출범한 1948년을 건국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명박 정부는 2008년 건국 60년 기념식을 여는 등 이런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2016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건국 68주년’이라고 언급했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삼일절 경축사에서 ‘건국 100주년’이라고 여러 차례 언급해 임시정부를 계승했음을 분명히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댓글 4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724 5-3)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18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59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29 15.02.16 266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40 05.17 5.3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50 04.30 1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5 18.08.31 21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29690 언더핸드 투수인데 150대 공을 던졌던 김병현.gif 16 07.28 1419
1629689 좆소의 근태 평가.jpg 19 07.28 3751
1629688 예쁘다는 반응 많았던 영화 포스터 모음.jpg 74 07.28 3749
1629687 파맛첵스로 파전굽기 3 07.28 1438
1629686 식사 속도와 위염 위험도의 상관 관계.jpg 19 07.28 3793
1629685 [KBO] 현재 사직 롯데팬...gif 18 07.28 2986
1629684 일본 백화점 매출액이 가장 높은 지점 TOP30. TXT 24 07.28 1624
1629683 [Concert&Stage #126] 케이티 페리 - Dark Horse 1 07.28 114
1629682 여자육상 결승에서 양예빈을 만난 상대팀 감독의 한 수.JPG 55 07.28 2954
1629681 2020년 K웹툰 원작 애니메이션들 해외인기 및 예정작 라인업(장문) 20 07.28 1807
1629680 박명수 라디오 성대모사 레전드 4 07.28 489
1629679 현실 육아덕질 5 07.28 3103
1629678 넌 내가 죽으면 어떻게 할거야? (생긋)그걸 말이라고 해? 35 07.28 3803
1629677 여자친구와 이별 후.jpg 8 07.28 2636
1629676 테일러 스위프트 "생각만 해도 너무 예쁘지 않니? 그동안 내내 그곳에 널 나에게 묶어두는 보이지 않는 끈이 있었다는게?" 12 07.28 1540
1629675 폰 바탕화면 같은 영국 캔터베리.gif 75 07.28 3963
1629674 슈주 콘서트에서 한 명이 울면 안되는 이유ㅋㅋㅋ 7 07.28 2396
1629673 아이유가 인스타그램 dm(개인메시지)를 끊은이유 37 07.28 7768
1629672 신세계에 환불하러갈때 이언니 데리고 가면 닥가능 vs 불가능 30 07.28 4393
1629671 짧은머리로 확 바꾼 오늘자 몬스타엑스 주헌.jpgif 23 07.28 2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