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
3,091 65
2019.08.19 15:29
3,091 65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 함께 베이커리 사업

동생은 대표이사로, 前妻는 법인 최대주주로 신고

曺 후보자 측 "부도 때문에 명의 빌린듯…6억 자금출처 몰라"

전처 조씨 "밉지만 아이 위해 어쩔 수 없이 도와주곤 했다"

위장이혼 의혹이 제기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동생이 지난 2013년 설립한 제빵사업 법인의 최대주주가 4년 전 이혼한 전 부인 조모(51)씨였던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조 후보자 동생과 2009년 이혼했다던 조씨가 4년 뒤 전 남편이 하는 사업에 관여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난 것이다.

이는 조 후보자 동생에게 제빵 사업을 매각한 신모씨가 지난 2013년 공문서위조 등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판결문에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조 후보자 동생과 부인이 실제 이혼을 한 게 맞느냐는 의혹이 더 커지고 있다.

이날 부산지법 동부지원의 판결문에 따르면 조 후보자 동생은 지난 2013년 2월 1일 부산에서 제빵 사업을 하기 위해 신씨로부터 제빵공장과 베이커리 매장을 6억원에 사들였다. 조씨는 같은 달 6일 메이릴리푸드와 메이릴리라는 법인 두 개를 세웠다. 각각 제빵공장과 베이커리 영업점을 운영하는 법인이었다.

법인 설립 당시 메이릴리푸드와 메이릴리 두 법인의 대표로는 조 후보자 동생이 이름을 올렸다. 두 법인의 최대주주는 전 부인 조씨(주식 100% 소유)였다. 하지만 조씨 부부는 이미 4년 전인 2009년 4월 합의 이혼한 상태였다.

하지만 조 후보자 동생은 메이릴리 법인을 통해 백화점 매장을 운영해 수익을 거둘 계획이었지만 법인 설립 직후 사업자 전환 문제로 골머리를 앓게 됐다고 한다. 신씨가 기존에 차렸던 베이커리 영업점들이 A 대형 백화점에 입점해 있었는데, 백화점 측이 "기존 사업자가 법인의 단독대표로 바뀌는 등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전대(轉貸·임차인이 임대한 부동산을 제3자에게 다시 빌려주는 것) 행위로 보아 사업자 전환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조 후보자 동생은 신씨에게 "사업자 명의를 변경해 달라"고 독촉했고, 신씨는 기존 사업자등록증과 주주명부를 위조했다. 신씨는 같은 해 3월 메이릴리 직원 원모씨를 시켜 메이릴리와 메이릴리푸드의 사업자등록증에 기재된 대표자 란에서 조 후보자 동생의 이름을 화이트로 지우고, 기존 대표였던 자신의 부인인 김모씨만 단독으로 있는 것처럼 꾸몄다. 또 주주명부의 주주명 란에도 최대주주를 조씨가 아닌 김씨를 적고, 법인 도장을 날인했다.

신씨는 이렇게 날조한 사업자등록증과 주주명부를 백화점에 제출했다가 범행 사실이 드러나 공문서 변조·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신씨가 1심 유죄판결에 항소하지 않아 형량은 그대로 확정됐다. 메이릴리와 메이릴리푸드는 지난해 12월 모두 해산했다.

조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당시 조 후보자 동생이 부도난 상태라서 본인 이름으로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며 "그래서 전 부인 조씨가 명의를 빌려준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어 "사업을 시작할 때 쓴 6억원의 출처는 모른다"며 "조 후보자 동생이나 조씨에게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전 부인 조씨는 이날 위장이혼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씨는 기자단에 보낸 호소문에서 "남편과의 결혼 생활은 전쟁 같은 싸움의 연속이었고 당시 너무 힘들어 2009년 합의 이혼했다"며 "위장이혼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씨는 "전 남편과는 아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가끔씩 만나며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며 "밉지만 전 남편이 자리를 잡아야 아이도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고, 그래서 전 남편이 사업을 한다며 이름을 빌려 달라고 하는 등 도움을 요청하면 어쩔 수 없이 도와주곤 했다"고 했다.
댓글 6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06 16.06.07 455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18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1 15.02.16 197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6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78638 취임 10일 만에 사표낸 박희태 법무부장관 26 09.09 2719
1378637 현대글로비스 車화물선 美해상서 전도…韓선원 4명 구조작업 중(종합4보) 2 09.09 426
1378636 우리는 모두 일관성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 3 09.09 513
1378635 윤창호씨 아버지,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에 "도덕적 책무·책임감 가져야" 4 09.09 489
1378634 알고보니 아버지가 같았던 두 연예인... 431 09.09 4.6만
1378633 그만 관심 가져주겠니? 한국 속국아? 39 09.09 2693
1378632 중국 공산당 간부 일본배우에 막말 13 09.09 2168
1378631 토스 카드값 돌려받기 새로운 시즌 시작 12 09.09 2499
1378630 ‘소신발언자는 패싱’…금태섭 빼고 감사인사 한 조국 82 09.09 1246
1378629 LG프라엘·삼성셀리턴, LED 마스크 허위·과장광고 '철퇴' 21 09.09 1718
1378628 오늘 구구데이이벤트하는 쿠우쿠우 상황 43 09.09 5710
1378627 박봄 인스타에 올라온 퀸덤 친목짤.insta 11 09.09 4277
1378626 “딸이 구했다”는 공주대 인턴…담당교수 “조국 부인이 부탁” 24 09.09 880
1378625 워너원 백댄서였던 카와시리 렌 (일본 프듀 센터) 32 09.09 4460
1378624 민주 "윤석열, 중립 지켜야… 55 09.09 1085
1378623 이런타이밍에 이분이 법무부장관이 되는건 매우 위험하다 64 09.09 2421
1378622 고기 잘 굽는 형이 필요한 그룹 막내의 빅피처ㅋㅋㅋㅋ 16 09.09 2666
1378621 인생은 하정우처럼 21 09.09 2631
1378620 최성해 동양대총장 "명예교육학 박사 맞다…너무 길어 '명예'는 빼" 36 09.09 1312
1378619 병리학회, 조국 교수 딸 논문 'RETRACTED(취소)' 공지 42 09.09 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