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울음 터진 유승준.."국민께 죄송 한국사회 기여하겠다"
31,946 490
2019.07.11 12:47
31,946 490
https://img.theqoo.net/kCfhW
대법원이 17년간 가수 유승준씨의 입국을 거부한 정부의 결정을 부당하다고 선고하자 11일 이 소식을 들은 유씨의 가족들은 울음바다가 됐다고 한다. 2015년 재외동포비자 발급을 거부당한 뒤 1·2심 거부 취소소송에서 패소한 유씨와 가족들은 이번 판결을 예상하지 못했다고 한다.

유승준 "여전히 국민께 죄송, 한국사회 기여할 것"
유씨의 변호인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기회가 유씨가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생각했다"며 "선고 소식을 듣고 유씨와 그의 가족은 모두 울음바다가 됐다"고 말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유씨는 17년 전 미국 국적을 취득하며 병역을 회피했던 결정을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고 한다. 변호인은 "유씨는 여전히 자신의 결정으로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당시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도 있었지만 유씨는 여전히 죄송스럽고 송구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유씨의 변호인은 "유씨는 이번 대법원의 판결로 한국에 입국하게 된다면 국민들에게 입장을 표하고 한국 사회를 위해 기여할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준, 딸이 한국 가자고 할 때 괴로워했다"
유씨는 자녀들이 한국을 방문하며 "왜 아빠는 한국에 돌아갈 수 없어"라는 말을 했을 때 괴로워했다고 한다. 그의 변호인은 "유씨에게 한국은 오랜 삶의 터전이자 고향과 같은 곳"이라며 "오래전부터 고향에 돌아가고 싶었고 이번 판결에 큰 감사를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에서도 많은 고민이 있었을 텐데 이런 전향적인 판결을 내려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대법원은 이날 유씨가 국내에 입국하기 위해 신청한 재외동포 비자(F-4)를 거부한 주로스엔젤레스총영사관의 결정이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현행법과도 맞지 않고 유씨의 행동에 비해 지나치게 가혹하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대법원 "유승준 입국금지 결정 지나치다"
대법원은 현행 재외동포법상 병역을 기피할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하고 외국인이 된 경우에도 38세까지만 재외동포 체류자격을 제한하고 있는 점, 출입국관리법상 대한민국에서 범죄를 저지른 외국인도 원칙적으로 5년간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고 밝히며 유씨가 소송을 제기한 2015년을 기준으로 13년 7개월간 유씨의 입국을 거부한 정부의 결정은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유씨가 소송을 제기했을 당시 나이도 38세로 이미 입국 제한 연령을 초과한 상태였다.

법무부는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된 뒤 고등법원에서 내릴 최종 확정판결을 지켜보겠다"며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내긴 어렵다"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댓글 49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5 16.06.07 439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9 15.02.16 19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7059 오늘 디올 행사에 참석한 블랙핑크 지수 기사사진.jpg 29 08.19 2969
1357058 러시아 내각 회의 모습 ㅋㅋㅋ.gif 20 08.19 2958
1357057 [단비현장] 기초생활수급자 밀착 취재 ‘가난의 대물림’ 피할 수 없는 ‘겨우 살이’ 8 08.19 828
1357056 항상 콘서트에서 미나자리 만들어줬던 트와이스 사나 지효 15 08.19 3420
1357055 자유한국당 : 조국 전 제수의 해명글은 전문가가 대필해준거다 빼액 24 08.19 943
1357054 19) 'ㅅㅅ'는 맞는데 36 08.19 4801
1357053 [단독] '홀로서기' 엘, tvN '식빵 굽는 남자' 주인공 유력 31 08.19 3159
1357052 [ 슈돌 ] 이쁘고 잘생긴 사람본 애기들 반응 40 08.19 4914
1357051 투머치토커... 정우성과 함께 9 08.19 1134
1357050 [교육 정의를 부탁해] ② 정답만 외워 출세한 시험 수재들 - 한국 엘리트는 썩은 나무의 상한 열매 8 08.19 393
1357049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막아야 하는 이유 40 08.19 4291
1357048 대부분의 부모는 이해하는 짤.gif 30 08.19 3082
1357047 불매 열풍 타고…日 아사히맥주 전범기 디자인 재조명 2 08.19 1137
1357046 정품만 쓰라는 아이폰..美 '수리할 권리' 논쟁 1 08.19 774
1357045 단독] 조국 동생 부부, 이혼 4년 뒤에도 함께 제빵사업…동생은 대표, 前妻는 최대주주 65 08.19 3057
1357044 [슈돌] 이동국 쳐다보는 나은이 눈빛ㅋㅋㅋㅋㅋㅋㅋㅋㅋ 44 08.19 4466
1357043 동원F&B, 동원참치 CF 한달 만에 온라인 조회수 1500만 돌파 58 08.19 2224
1357042 그네타는 햄스터.gif 3 08.19 946
1357041 할매할배들이 컴퓨타로 즐겨하던 퍼즐게임.jpg 38 08.19 2578
1357040 대선주자 황교안 "장외투쟁 염려하는 목소리 잘 알고 있다" 12 08.19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