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40대 나홀로 ‘문재인지지’… 연령대별 실검순위 보니
3,306 67
2019.09.10 02:16
3,306 67

40대 나홀로 ‘문재인지지’… 연령대별 실검순위 보니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결정을 두고 네티즌들의 온라인 여론전이 불붙고 있다. 찬성 측과 반대 측은 포털사이트에 각각 ‘문재인지지’ ‘문재인탄핵’ 등을 검색하며 실검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이를 연령대별로 살펴본 결과 1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반대 측의 ‘문재인탄핵’이 찬성 측 검색어보다 우세했다. 반면 40대 검색 순위에서만큼은 ‘문재인지지’ ‘검찰단체사표환영’ 등이 상위권을 차지하며 40대 문재인 지지층이 결집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에 ‘문재인탄핵’이라는 문구가 처음 등장한 건 낮 12시50분쯤이었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임명 소식이 알려진 지 1시간30여분 만의 일이다. ‘문재인탄핵’은 장관 후보자들에게 임명장이 수여된 오후 2시쯤 네이버 실검 4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네티즌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다.



9일 2시 집계 결과

당시 연령대별 네이버 검색 순위를 살펴보면 전 연령대에서 ‘문재인탄핵’이 검색됐다. ‘문재인탄핵’은 30·50대 검색 순위 4위에 나란히 올랐고, 20대와 40대에서도 6위를 기록했다. 10대 네티즌의 관심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간대 10대가 가장 많이 검색한 키워드를 1위부터 20위까지 집계한 결과 조 장관 임명과 관련한 검색어는 ‘재가 뜻’뿐이었다.

40대 실검이 다른 연령대로 정반대로 움직이기 시작한 건 1시간쯤 뒤였다. 실검 1위를 ‘문재인지지’가 차지했고, 4위에는 ‘검찰단체사표환영’이 올랐다. 조 장관에 대한 호감과 검찰의 전방위 수사에 대한 반감이 드러났다. 반면 줄곧 40대 실검 상위권에 있던 ‘문재인탄핵’은 ‘문재인지지’와 ‘검찰단체사표환영’이 등장하자 곧장 순위권에서 사라졌다. 40대에서만큼은 문재인 지지자들의 결집력이 압도적이었다.

9일 3시 집계 결과

같은 시각 다른 연령대의 경우 여전히 ‘문재인탄핵’이 대통령에 호의적인 검색어들을 압도했다. 50대 이상 실검에서는 ‘문재인탄핵’이 1위를 차지했으며 20·30대에서도 3위를 기록했다. 10대 실검 순위에서도 11위까지 상승했다. 40대를 제외한 이들 연령대에서는 ‘문재인지지’는 아예 순위권에 들지 못했고 대신 ‘검찰단체사표환영’이 7위(20대), 4위(30대), 3위(50대)를 기록했다.

이 흐름은 이날 오후 5시10분 정도까지 유지됐다. ‘문재인지지’는 40대에서만 순위권에 올랐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전체 연령대 실검 순위에서도 ‘문재인지지’는 아예 밀려났다. ‘검찰단체사표환영’의 경우 1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상위권을 한 번씩 기록했지만 ‘문재인탄핵’이 순위권에 등장한 이후 줄곧 밀리는 추세였다.

이날 5시 11분이 되자 40대 실검 순위에서도 ‘문재인지지’가 돌연 사라지고 ‘문재인 탄핵’이 그 자리를 대신 차지했다. ‘검찰단체사표환영’은 여전히 10대를 제외한 다른 연령층에서 10권 안에 들었지만 ‘문재인탄핵’을 이기지는 못했다. ‘문재인탄핵’은 특히 50대 이상에서는 1위 자리를 굳건히 유지했으며 전체 연령대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9일 5시11분 집계 결과

한편 이날 청와대는 조 후보자 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이들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 이미 시작됐다.

박실 인턴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5&aid=0001237959


알고보니 그분들은 40대 동년배분들이었다는...

조카뻘인 20대 애들한테 왜 틀딱 드립 하시는건지

댓글 6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20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4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9 15.02.16 279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378 05.17 8.7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456 04.30 28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스퀘어방을 중심으로 한 유명인 대상 각종 혐오조장 및 까질 선동 게시물, 국가/인종/지역 등 특정 집단 혐오를 위한 스퀘어발 창조논란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신고 발각시 즉시 차단 1206 18.08.31 23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79406 잠실여고 급훈 그 후.... 50 09.24 5133
1679405 요즘세대는 잘 모를수도 있는 아이유 제1의 전성기.jpgif 39 09.24 2642
1679404 약혐)폴가이즈의 정체 19 09.24 2289
1679403 SM 측 "샤이니 키, 말년 휴가 중‥10월 7일 미복귀 제대"(공식입장) 37 09.24 1965
1679402 펫샵에서 구조된 검은 금붕어 몬스트로 이야기.jpgif 24 09.24 1714
1679401 방탄 지민 vs 원디렉션 해리스타일스 중 누가 최애냐는 질문을 받은 미국 유명 토크쇼 MC 제임스 코든 385 09.24 3.1만
1679400 소집해제날 경찰 온 디시인 13 09.24 2673
1679399 개취로 판의 미로 보면서 쌍욕나왔던 장면 39 09.24 3081
1679398 오늘 먹을 간식 바구니를 든 행복한 댕댕이의 표정.gif 19 09.24 2618
1679397 장난으로 한 투표의 위험성 32 09.24 2654
1679396 미군에게서 영감을 받았다는 휠라 프로젝트 상품 42 09.24 4490
1679395 수능 도시락으로 죽을 챙기면.twt 480 09.24 3.6만
1679394 NCT 태용마크 - 장난으로 입수할 때 vs 찐으로 입수할 때 20 09.24 1658
1679393 미국 강아지 워터파크.gif 25 09.24 2412
1679392 일 잘하는 것 같은 반올림 피자샵.jpg 63 09.24 5855
1679391 ADHD들 공감.jpg 23 09.24 2470
1679390 음식점 출입자 명부 몰래 찍다 달아난 20대 남성 검거 17 09.24 1751
1679389 전동킥보드 근황... 65 09.24 3429
1679388 결혼한 누나한테 뜬금없이 욕먹은 디시인.jpg 22 09.24 3983
1679387 남의 차 밑에 고양이밥 주는 캣맘.jpg 34 09.24 2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