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단독] “집에 못 갈뻔” 폭우로 물에 잠겼던 도로에 걸 그룹 멤버도 있었다
11,791 5
2022.08.10 17:11
11,791 5
“논현동 실시간. 집에 못 갈 뻔.” 지난 8일 그룹 앨리스의 멤버 소희가 SNS에 올린 글이다. 8일부터 9일까지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미처 비 피해가 그 정도로 클 거라고 예상하지 못 한 시민들의 발이 도심 곳곳에서 묶였다.

강남구 일대에 연습실, 녹음실 등을 가지고 있는 스타들도 비 피해를 피할 수 없었다. 10일 일간스포츠 취재 결과 앨리스 역시 폭우로 가슴 철렁한 경험을 했다.
https://img.theqoo.net/ipwTm

앨리스의 연습실이 있는 곳은 강남대로 122길 인근. 이번 폭우로 큰 피해를 본 곳 가운데 하나다. 저녁을 먹고 연습실에서 안무 연습을 하던 앨리스 멤버들은 뒤늦게 건물 밖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됐고, 스태프들과 즉각 귀가에 나섰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앨리스 멤버들은 무릎까지 물이 차오른 도로 위를 걷고 있다. 가는 길에 물살에 휩쓸려 밀리고 넘어지는 등의 일이 있었으나 다행히 멤버와 스태프 모두 큰 부상 없이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8~9일 이틀간 서울과 경기 지역에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에서만 주택과 상가 3430여곳이 침수됐고, 224곳의 도로가 침수됐으며 산사태 피해도 10건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자치구에 300억 원가량을 긴급 지원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41/0003224586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78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214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324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12 15.02.16 494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69 21.08.23 8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019 20.05.17 6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5 20.04.30 122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4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57634 [문화대상 추천작_콘서트]임영웅 '아임 히어로' 23 09.22 1738
2257633 아침마다 테라스에서 옆집 할아버지를 기다리는 강아지들.gif 27 09.22 1.1만
2257632 러 동원령에 전국 반전시위.."아빠 · 남편 분쇄기 끌려들어가" 24 09.22 6858
2257631 추경호, 미 '자이언트 스텝' 관련 "과도한 불안 필요 없어" 54 09.22 3218
2257630 프로미스나인 첫 단독 콘서트 전회 전석 '매진' 16 09.22 4072
2257629 '우영우 신드롬’ 박은빈, 아시아 4개 도시 팬미팅 투어 13 09.22 2534
2257628 신한플러스/플레이 정답 25 09.22 3288
2257627 입국한 블랙핑크 지수 로제 10 09.22 6331
2257626 '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10년만 드라마 컴백..신현빈과 호흡[공식] 48 09.22 9058
2257625 세계경제 '퍼펙트스톰' 공포…"환율 1,500원 시대 온다" 17 09.22 3711
2257624 [단독]로이킴, 해병대 전역 후 첫 컴백‥10월 새 앨범 발매 24 09.22 2658
2257623 지락실, 흔한 촬영 종료의 현장.ytb 9 09.22 5321
2257622 스토킹 피해 상담은 1만 건, 보호시설 입소는 달랑 '8명' [이슈+] 3 09.22 772
2257621 영화 <공조2> 500만 돌파 22 09.22 2678
2257620 우리 3대장을 쓰러뜨리지 않고선 이 길은 지나갈 수 없다 27 09.22 7663
2257619 롤러코스터~ 워어어~ 2 09.22 1138
2257618 딥페이크 악용 '지인 능욕방'…상위방 가려고 수천명 대기 22 09.22 4713
2257617 북한 국방성 "러시아에 무기·탄약 수출한 적도, 계획도 없어" 11 09.22 2187
2257616 9조 원 넘는 수상한 '해외 송금'..우리은행 직원 체포 65 09.22 9656
2257615 어제만큼 쌀쌀한 오늘 아침 지역별 최저기온 14 09.22 3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