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속보] ‘주 92시간’도 가능…노동부, ‘월 단위’ 연장근로 관리 추진
52,106 1455
2022.06.23 11:43
52,106 1455
윤석열 대통령이 노동시장 개혁의 필요성을 지속 강조해 온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노동시간·임금체계 개편 등이 포함된 ‘노동시장 개혁추진방안’을 발표했다. 노동부는 시대흐름에 맞게 고용노동시스템을 ‘현대화’한다는 입장이지만, 연장근로시간 정산단위 확대 등 기업들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것이어서 향후 추진과정에서 큰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노동부 발표자료를 보면, 노동부는 현재 주 12시간으로 규정된 연장근로시간 한도를 ‘월 단위’로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주 12시간까지 가능한 연장근로시간을 월 단위로 환산하면 약 52시간(12시간×4.345주)으로, 월에 배정된 연장근로시간을 한 주에 몰아서 할 경우 1주 최대 노동시간이 92시간(기본 40시간+연장근로 52시간)까지 가능해진다.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 “주 120시간 바짝 일할 수도 있어야 한다”는 말이 현실화될 수 있는 셈이다. 이밖에도 연장근로시간을 휴가로 보상하는 ‘근로시간 저축계좌제’ 도입,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기간 확대, 스타트업·전문직 근로시간 규제완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권 시기 적극적으로 추진하다 노사·노정관계 악화를 불러왔던 직무·성과중심 임금체계 개편도 주요 추진과제에 포함됐다. 호봉제를 직무급·성과급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노동부는 그동안 임금체계 개편이 이뤄지지 못했던 이유를 ‘노사합의의 어려움’으로 지목하면서 “현장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적·제도적 해결과제는 없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브리핑에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이미 공약·국정과제 등에서 임금체계 개편의 동의 주체를 전체 사업장의 과반수 노동조합 또는 근로자 대표가 아니라, ‘부문별 근로자대표’로 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 역시 노동계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노동부는 노동시장 개혁의 필요성을 재차 언급하면서도, 제도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문가로 구성된 ‘미래 노동시장 연구회’ 논의를 거쳐 입법·정책과제를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이 연구회는 내달부터 10월까지 4개월동안 운영될 예정이지만, 논의의 결론은 사실상 윤 대통령의 공약과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 등에 이미 수록돼있어 노동계에선 “연구회 운영은 명분쌓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

http://naver.me/GyLVggW0
댓글 145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9만
전체공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사이트 접속시 브라우저 확인 문구가 뜹니다. 05.02 63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6.7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09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1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93 15.02.16 450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13 21.08.23 55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41 20.05.17 46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89 20.04.30 105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9 18.08.31 39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196835 "클럽서 손흥민 봤다" SNS 퍼진 인증샷…'진짜 맞아?' 550 06.24 8만
2196834 방금 풀버전뜬 태연X모니카X케이데이 Fly Me To The Moon.swf 26 06.24 1844
2196833  '밀덕' 대만 음대생, 中 비밀 군사시설 1200곳 모두 정리 13 06.24 2359
2196832 1000억을 줘도 노잼 프로는 안 나간다는 장기하 10 06.24 2572
2196831 그 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블루레이 발매예정 (우리말 더빙 포함) 2 06.24 475
2196830 🥕에서 후기대박인 바퀴잡아주는 남자 21 06.24 4688
2196829 '런닝맨' 대행 바캉스에 들뜬 멤버들 "노가리 하나면 무한 수다 가능" 4 06.24 1075
2196828 데뷔 후 처음 해외스케줄 나가는 설렘이 보이는 여돌 공항사진.jpg 5 06.24 3053
2196827 고지용 "초2 된 승재 상위 0.5%, 국제창의력대회도 출전"(너는내운명) 18 06.24 3732
2196826 영화 '여명 10년' 사카구치 켄타로 고마츠 나나 투샷 30 06.24 3009
2196825 시즌 2022 상반기 컨텐츠결산 (인기오리지널 인기드라마 인기예능) 10 06.24 1048
2196824 구글에서 청년회장 검색하면 나오는 거 9 06.24 3078
2196823 환갑이면 어때! 하고 싶은 거 다해, 톰 크루즈니까 괜찮아('탑건:매버릭') 11 06.24 1491
2196822 북미 흥행 5억달러 이상 영화들과 '탑건: 매버릭' 개봉 27일차 일일성적 흥행 비교 15 06.24 1466
2196821 우주소녀 엑시 인스타 업뎃 6 06.24 628
2196820 [단독]원재료 불안...편의점 '크라운 새콤달콤' 발주 중단 76 06.24 8002
2196819 2022 상반기 영화 VOD 1위 경관의피 / 방송 VOD 1위 신사와아가씨 4 06.24 398
2196818 영동시장 가서 <어묵김치보쌈> 먹방하는 이찬원.jpg 24 06.24 2385
2196817 갓세븐 마크 "성장 느린 편, 키도 늦게 크고 남성미도 이제야 생긴다" 9 06.24 2008
2196816 "변기 내릴 물도 없다"…도시는 모르는 지역의 '물 이야기' 45 06.24 2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