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속보] ‘주 92시간’도 가능…노동부, ‘월 단위’ 연장근로 관리 추진
52,960 1455
2022.06.23 11:43
52,960 1455
윤석열 대통령이 노동시장 개혁의 필요성을 지속 강조해 온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노동시간·임금체계 개편 등이 포함된 ‘노동시장 개혁추진방안’을 발표했다. 노동부는 시대흐름에 맞게 고용노동시스템을 ‘현대화’한다는 입장이지만, 연장근로시간 정산단위 확대 등 기업들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것이어서 향후 추진과정에서 큰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노동부 발표자료를 보면, 노동부는 현재 주 12시간으로 규정된 연장근로시간 한도를 ‘월 단위’로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주 12시간까지 가능한 연장근로시간을 월 단위로 환산하면 약 52시간(12시간×4.345주)으로, 월에 배정된 연장근로시간을 한 주에 몰아서 할 경우 1주 최대 노동시간이 92시간(기본 40시간+연장근로 52시간)까지 가능해진다.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 “주 120시간 바짝 일할 수도 있어야 한다”는 말이 현실화될 수 있는 셈이다. 이밖에도 연장근로시간을 휴가로 보상하는 ‘근로시간 저축계좌제’ 도입,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기간 확대, 스타트업·전문직 근로시간 규제완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권 시기 적극적으로 추진하다 노사·노정관계 악화를 불러왔던 직무·성과중심 임금체계 개편도 주요 추진과제에 포함됐다. 호봉제를 직무급·성과급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노동부는 그동안 임금체계 개편이 이뤄지지 못했던 이유를 ‘노사합의의 어려움’으로 지목하면서 “현장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적·제도적 해결과제는 없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브리핑에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이미 공약·국정과제 등에서 임금체계 개편의 동의 주체를 전체 사업장의 과반수 노동조합 또는 근로자 대표가 아니라, ‘부문별 근로자대표’로 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 역시 노동계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노동부는 노동시장 개혁의 필요성을 재차 언급하면서도, 제도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문가로 구성된 ‘미래 노동시장 연구회’ 논의를 거쳐 입법·정책과제를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이 연구회는 내달부터 10월까지 4개월동안 운영될 예정이지만, 논의의 결론은 사실상 윤 대통령의 공약과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 등에 이미 수록돼있어 노동계에선 “연구회 운영은 명분쌓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

http://naver.me/GyLVggW0
댓글 145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103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5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70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3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37 21.08.23 71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96 20.05.17 55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4 20.04.30 114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20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24909 유튜브 6년차 망했네요...역대급 폭우에 매장이 잠겼습니다.ytb 32 08.10 1.4만
2224908 룰 따윈 지키지 않는다 🐱 5 08.10 1938
2224907 학교폭력을 없앨 수 있는 교복.jpg 19 08.10 9073
2224906 청하가 추는 현아 나빌레라 챌린지🦋 3 08.10 1705
2224905 김향기 인스타 업데이트.jpg (🐥🐥🐥) 11 08.10 3255
2224904 원덬 기준 너무 좋은 '친구야' 어쿠스틱 버전 08.10 280
2224903 과거와 현재의 변화가 없는 CLC,케플러 최유진 외모.jpgif 21 08.10 3127
2224902 [단독] “집에 못 갈뻔” 폭우로 물에 잠겼던 도로에 걸 그룹 멤버도 있었다 5 08.10 1.2만
2224901 "이혼 했다며"…불륜커플 낯뜨거운 소송전 13 08.10 8148
2224900 쥬인 난 애기가 아니야 4 08.10 1523
2224899 [⚡️BAE173] 4th Mini Album [ODYSSEY : DaSH] 컨셉포토 B 4 08.10 328
2224898 [속보] 서초구 실종 남성 1명 맨홀서 숨진 채 발견 69 08.10 1.1만
2224897 화음 맞춰 가며 같이 노래 부른 성덕 연구 소장 아저씨 08.10 773
2224896 [단독] 위너 김진우, 폭우 피해 복구 위해 1000만원 기부 83 08.10 2339
2224895 [단독] “그들의 절친이었다”…'놀면 뭐하니' 작곡가, 여친 폭행 혐의로 벌금형 56 08.10 1.3만
2224894 (스포주의)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는 상냥한 이야기지...twt 24 08.10 2279
2224893 1주택 청약 당첨자들 비명 "사는 집 1억원 내려도 안팔려…새집 날릴판" 66 08.10 6932
2224892 코엑스 도심공항터미널, 32년 만에 폐쇄 절차 32 08.10 6400
2224891 캐시워크 경기도농수산진흥원 24 08.10 1816
2224890 목까지 물 찼는데…여성 구하고 홀연히 떠난 영웅의 정체 30 08.10 6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