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정보 진정성 있는 무신사 사과문.txt
4,453 44
2019.07.12 16:19
4,453 44
무신사 입니다.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당사자인 유가족분들과 관련 단체, 무신사 고객 그리고 이 사건을 접한 네티즌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리며 해당 사건 경위와 사후 조치를 설명 드립니다.

폐사는 지난 7월 2일, 박종철열사고문치사 사건 당시 공안 경찰의 '책상을 탁하고 쳤더니 억하고 죽었다.'라는 발언을 인용한 광고 문구를 SNS에 게재하였습니다. 해당 문구가 엄중한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음에도 홍보 목적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컨텐츠 게재 당시 홈페이지(무신사 매거진)에는 검수 과정을 통해 해당 문구가 삭제되었으나 SNS 발행에서는 검수 결과 반영이 누락되어 문제의 문구가 그대로 게재 되었습니다. 이후 당일 23시 경, 해당 사실을 확인 한 후 컨텐츠를 선 삭제 조치하였습니다. 

7월 3일, SNS에 두 번에 걸쳐 사과문을 게재하였으며 이를 통해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사과 및 후원금 전달, 추후 검수 과정 개선, 담당자 및 전 직원에 대한 역사 교육 실시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담당자와 검수자에 대한 징계 내용은 문구 작성 경위 및 검수 과정을 파악 중이었기에 사과문에 포함시키지 못했습니다.

7월 4일,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을 통해 유족 분들과 사업회 분들께 직접 사과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요청 드렸고 7월 9일 오전 11시 30분, 대표이사와 3명의 사업본부장 그리고 컨텐츠 편집 팀장이 남영동 대공분실로 방문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이자 박종철 열사의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후배이신 이현주님을 만나 뵈었습니다.

먼저 사무국장님께서 직접 박종철 기념전시실과 박종철 열사가 고문 받으셨던 대공분실 509호를 안내해 주시며, 5.18 민주화운동으로부터 87년 6월 민주 항쟁으로 이어지는 근현대사 그리고 박종철 열사의 희생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설명 해주셨습니다. 

저희는 진심을 다해 사과 드리고 사건 경위와 앞으로 취할 사후 조치 그리고 후원금 전달 등에 대해 설명 드렸습니다. 사무국장님께서는 "문제해결 방식이 건강한 것 같다"시며, "이번 일로 젊은 세대들이 선한 영향을 받았으면 한다. 넉넉한 마음을 가진 공동체가 되도록 무신사가 노력해주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으로 사과를 받아 주셨습니다. 후원금에 대해서는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가 진행 중인 박종철 열사의 민주화 운동과 민주주의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다양한 활동에 끼친 누가 조금이나마 실질적으로 회복되길 희망하는 바람으로 전달하는 것임을 설명 드렸지만, “방문해주신 것만으로 충분하다”시며 정중히 사양하셨습니다. 따뜻한 말씀과 함께 사과를 받아주시고 영정 앞에서 나마 사죄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다시 한번 감사 말씀 드립니다. 

폐사의 취업규칙에 의거하여 해당 컨텐츠를 만든 담당자는 정직 및 감봉 그리고 직무변경, 검수를 누락한 편집 팀장은 감봉 으로 징계 처리 되었습니다.

금일(7월 12일), EBS 소속 최태성 강사님을 초빙하여 전 직원을 대상으로 근 현대사 민주화운동에 대한 강의 진행 중에 있습니다. 또한 차주부터 발행되는 컨텐츠는 2명의 검수자를 거쳐 발행되도록 조치하였습니다.

무지하여 발생된 일이지만 그것이 저희 잘못에 대한 변명이 될 수 없기에 사후조치들을 무거운 마음으로 진행 중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하게 컨텐츠 제작에 임하겠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검수 체계를 개선하여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컨텐츠가 제작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본 사과문은 무신사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금일부터 3일간 메인 화면에 팝업으로 노출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

사과를 해야하는 일에 대한 정확한 기재
사과의 방법
잘못에 대한 보상
잘못한 사람들에 대한 징계
앞으로의 대책

하나 빠짐없이 깔끔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의 정석

댓글 4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811 1번, 2번, 5-3)번, 5-5)번 항목 강조 확인 및 주의요망] 04.29 12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0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0 15.02.16 26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085 05.17 5.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362 04.30 20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97 18.08.31 219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638671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하면 떠오르는것 487 08.06 2.9만
1638670 디즈니 피노키오 실사화 제페토역 톰 행크스 논의 중 18 08.06 1416
1638669 상처 난 나무 가구 수리 25 08.06 2520
1638668 개굴개굴 개구리 노래를 한다 짤 모음 6 08.06 646
1638667 "마스크 제대로 써라" 말했다고..美 20대 여성, 환자(50대 여성) 폭행 중상 (영상) 19 08.06 1223
1638666 AOA시절 초아가했던 미친드립.jpg 18 08.06 6603
1638665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간호사역으로 나오는 프로미스나인 장규리.jpgif 51 08.06 3810
1638664 오져버린 쿠팡친구의 센스 25 08.06 3634
1638663 인생 첫 스카이다이빙 시도한 마마무 솔라 영상 12 08.06 951
1638662 [유리한식탁] 소녀시대 찐친들의 오지는 티키타카 10 08.06 1122
1638661 이 정도면 경국지색이라는 표현이 어울리나요?.jpg 75 08.06 6736
1638660 안 답답한 마스크 등장!!! 63 08.06 6589
1638659 어떤 돌덬 주접의 자동번역.jpg 10 08.06 1783
1638658 임슬옹 CCTV 공개로 상황 반전…"실형 가능" 의견도 72 08.06 4772
1638657 90년대 드라마 배역소개장면 7 08.06 982
1638656 초유의 의암댐 선박 3척 전복사고... 인공수초섬 작업 중 수문에 빨려들어 1명 사망ㆍ5명 실종 18 08.06 1295
1638655 선박 전복 원인 된 춘천 의암댐 인공 수초섬 22 08.06 4034
1638654 울엄마 소름돋은 일화.twt 30 08.06 5040
1638653 중남미 사람들이 동양인을 보고 눈을 찢는 충격적인 이유+blackface 논란 75 08.06 3793
1638652 방금 올라온 이지혜 한강뷰 새집 랜선 집들이 영상 15 08.06 2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