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정보 진정성 있는 무신사 사과문.txt
3,958 44
2019.07.12 16:19
3,958 44
무신사 입니다.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당사자인 유가족분들과 관련 단체, 무신사 고객 그리고 이 사건을 접한 네티즌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리며 해당 사건 경위와 사후 조치를 설명 드립니다.

폐사는 지난 7월 2일, 박종철열사고문치사 사건 당시 공안 경찰의 '책상을 탁하고 쳤더니 억하고 죽었다.'라는 발언을 인용한 광고 문구를 SNS에 게재하였습니다. 해당 문구가 엄중한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음에도 홍보 목적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컨텐츠 게재 당시 홈페이지(무신사 매거진)에는 검수 과정을 통해 해당 문구가 삭제되었으나 SNS 발행에서는 검수 결과 반영이 누락되어 문제의 문구가 그대로 게재 되었습니다. 이후 당일 23시 경, 해당 사실을 확인 한 후 컨텐츠를 선 삭제 조치하였습니다. 

7월 3일, SNS에 두 번에 걸쳐 사과문을 게재하였으며 이를 통해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사과 및 후원금 전달, 추후 검수 과정 개선, 담당자 및 전 직원에 대한 역사 교육 실시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담당자와 검수자에 대한 징계 내용은 문구 작성 경위 및 검수 과정을 파악 중이었기에 사과문에 포함시키지 못했습니다.

7월 4일,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을 통해 유족 분들과 사업회 분들께 직접 사과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요청 드렸고 7월 9일 오전 11시 30분, 대표이사와 3명의 사업본부장 그리고 컨텐츠 편집 팀장이 남영동 대공분실로 방문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이자 박종철 열사의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후배이신 이현주님을 만나 뵈었습니다.

먼저 사무국장님께서 직접 박종철 기념전시실과 박종철 열사가 고문 받으셨던 대공분실 509호를 안내해 주시며, 5.18 민주화운동으로부터 87년 6월 민주 항쟁으로 이어지는 근현대사 그리고 박종철 열사의 희생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설명 해주셨습니다. 

저희는 진심을 다해 사과 드리고 사건 경위와 앞으로 취할 사후 조치 그리고 후원금 전달 등에 대해 설명 드렸습니다. 사무국장님께서는 "문제해결 방식이 건강한 것 같다"시며, "이번 일로 젊은 세대들이 선한 영향을 받았으면 한다. 넉넉한 마음을 가진 공동체가 되도록 무신사가 노력해주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으로 사과를 받아 주셨습니다. 후원금에 대해서는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가 진행 중인 박종철 열사의 민주화 운동과 민주주의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다양한 활동에 끼친 누가 조금이나마 실질적으로 회복되길 희망하는 바람으로 전달하는 것임을 설명 드렸지만, “방문해주신 것만으로 충분하다”시며 정중히 사양하셨습니다. 따뜻한 말씀과 함께 사과를 받아주시고 영정 앞에서 나마 사죄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다시 한번 감사 말씀 드립니다. 

폐사의 취업규칙에 의거하여 해당 컨텐츠를 만든 담당자는 정직 및 감봉 그리고 직무변경, 검수를 누락한 편집 팀장은 감봉 으로 징계 처리 되었습니다.

금일(7월 12일), EBS 소속 최태성 강사님을 초빙하여 전 직원을 대상으로 근 현대사 민주화운동에 대한 강의 진행 중에 있습니다. 또한 차주부터 발행되는 컨텐츠는 2명의 검수자를 거쳐 발행되도록 조치하였습니다.

무지하여 발생된 일이지만 그것이 저희 잘못에 대한 변명이 될 수 없기에 사후조치들을 무거운 마음으로 진행 중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하게 컨텐츠 제작에 임하겠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검수 체계를 개선하여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컨텐츠가 제작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본 사과문은 무신사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금일부터 3일간 메인 화면에 팝업으로 노출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

사과를 해야하는 일에 대한 정확한 기재
사과의 방법
잘못에 대한 보상
잘못한 사람들에 대한 징계
앞으로의 대책

하나 빠짐없이 깔끔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의 정석

댓글 4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안녕 베일리》무대인사 시사회 당첨자 발표 ◀◀ 45 08.23 1.1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8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9 15.02.16 19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5400 영국 여자 배우들.gif 15 08.17 2115
1355399 게임 시연 레전드.gif 3 08.17 1071
1355398 여러분의 최애가 직장상사라고 생각해보세요.twt 381 08.17 2.3만
1355397 시상식 pd가 노홍철 안티.gif 23 08.17 4608
1355396 보아 주차안내 댄스.gif (feat.난폭운전) 10 08.17 1545
1355395 어벤져스에서 짧게 지나갔지만 ㄹㅇ개존멋이었던 아이언맨-레스큐의 협동 공격.gif 16 08.17 2004
1355394 LCK 오피셜 : '위대한 정글러' KT롤스터 스코어 은퇴 26 08.17 692
1355393 레드립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해외연예인.jpg 18 08.17 2620
1355392 방송국에서 가요대상 주던 시절에 공중파 3사 대상 그랜드슬램(싹쓸이) 해본 단 4곡의 노래 13 08.17 2410
1355391 오늘 개막한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경기 결과 21 08.17 874
1355390 약 10년 전 나온 씨야-다비치-블랙펄/씨야-다비치-티아라 6 08.17 241
1355389 어르신들 키오스크 체험하기.ytb 4 08.17 836
1355388 송하예 호텔델루나 OST 노래방 등록 41 08.17 2738
1355387 모델은 당시 최고인기그룹 비싸게 써놓고 정작 콘티랑 컨셉이 구려서 망한 CF들 26 08.17 4574
1355386 대한민국 흙수저의 슬픈 현실... 206 08.17 2.6만
1355385 ㄹㅇ 글로벌하고 복잡한 가족사(?)를 가진 것 같은 아이돌 29 08.17 5027
1355384 디즈니 실사화 제작비 1등 40 08.17 3966
1355383 송하예 델루나OST 논란에서 그나마 긍정적인 점 57 08.17 4482
1355382 오마이걸 유아-Jonas Brothers 'Sucker' l [COVERS] 안무연습영상 4 08.17 338
1355381 손준호 근황 17 08.17 4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