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검찰, ‘조국 펀드’ 운용사 대표 구속영장
515 13
2019.09.09 20:10
515 13
검찰이 ‘조국 가족펀드’ 의혹을 받는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사모펀드 투자업체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착수 2주째를 맞는 조국(54)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9일 이아무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 대표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법)의 업무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코링크로부터 투자받은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 최아무개 대표도 특경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코링크는 2017년 조국 장관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다.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조 장관 가족 투자금 14억원 대부분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는데, 투자 이후 관급공사 수주액이 크게 늘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불구속 기소) 동양대 교수와 자녀들로부터 10억5천만원을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출자받으며 출자약정서에는 74억5500만원으로 기재해 금융당국에 허위로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코링크가 운용하는 또 다른 사모펀드인 ‘한국배터리원천기술코어밸류업1호’를 통해 2차전지 업체인 더블유에프엠(WFM)을 사들인 뒤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검찰 수사를 앞두고 코링크 사무실에서 직원을 시켜 증거를 없애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 대표는 웰스씨앤티 회계장부에 대표이사 개인돈(가수금)으로 잡힌 5억3천만원이 사라진 사실이 포착돼 횡령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이날 코링크가 운용하는 한국배터리원천기술코어밸류업1호가 인수한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으로부터 지난해 12월~올해 6월 사이 매달 200만원씩 자문료 1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링크는 2017년 10월 영어교육 업체 ‘에이원앤’을 사들인 뒤 더블유에프엠으로 이름을 바꿔 2차전지 사업을 해왔다. 코링크 이 대표는 더블유에프엠 대표도 겸임하고 있다.

정 교수는 이와 관련해 “더블유에프엠은 원래 영어교육 전문 회사이고, 영문학자로서 회사로부터 어학사업 관련 자문위원 위촉을 받아 사업 전반을 점검해 주고 자문료를 받았을 뿐”이라며 “더블유에프엠의 경영에 관여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더블유에프엠은 제가 투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 교수의 사모펀드가 투자한 웰스씨앤티가 상장사인 더블유에프엠과 합병한 뒤 우회상장을 통해 시세차익을 노렸다는 의혹이 정치권 등에서 제기된 상태다. 해당 사모펀드 운용사의 또 다른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와 정 교수 사이 돈거래가 드러나면서, ‘블라인드 펀드여서 사모펀드 투자처를 몰랐다’는 조 장관 쪽 해명이 맞는지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8/0002467607
댓글 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필독】 본인인증시스템 도입 예정 및 운영관련 공지 10.14 5.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30 16.06.07 47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31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23 15.02.16 201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0.04 3.3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40 18.08.31 164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88027 가슴을 계속 만져요.. 9 10.08 4583
1388026 어제 강다니엘 브이앱에 나온 츄르 절도냥 58 10.08 4931
1388025 슈퍼엠 트위터 라이브에서 웃을 때마다 광대에서 빛 발사하는 백현 29 10.08 1839
1388024 서울서 내집마련, 저소득층 48.7년 걸려.. 상위 20%는 6.9년 소요 19 10.08 1215
1388023 Mnet 측은 이해인의 폭로에 대해 "언급된 내용이 다양하기 때문에 확인에 시간이 걸린다"고 전했다. 57 10.08 4211
1388022 화성 8차 사건 범인 재심 준비중 47 10.08 2944
1388021 무선이어폰(에어팟,버즈,qcy 등) 장단점 말해주기 470 10.08 1.9만
1388020 한혜진 "한국의 배달문화 포기 못해 이민 안가" 47 10.08 6619
1388019 기생충 북미 2차예고편 12 10.08 1602
1388018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박지연 “김세정 보고 마음 아팠던 이유는…”③ (인터뷰) 2 10.08 1131
1388017 타다 "내년 1만대로 늘릴 것".. 국토부 "멋대로 확대 말라" 경고 40 10.08 3966
1388016 연봉 30% 인상·1억 무이자 대출까지.. 스타트업 인재 쟁탈전 8 10.08 1221
1388015 8시 멜론 차트 폴킴 1위 13 10.08 1950
1388014 관중석에 있는 팬이랑 캐치볼하는 야구선수 12 10.08 2112
1388013 올해로 17시즌 맞는 미드에 등장한 K-힙합 39 10.08 4952
1388012 어렸을때 엄마가 많이 안사줘서 어른되면 꼭 쟁여두고 먹어야지 했던 군것질 52 10.08 6863
1388011 '제로페이' 이용 여전히 부진..결제 비중 0.01% 25 10.08 1561
1388010 자정에 공개된 뉴이스트 최민기 컴백 티져 속 의문의 비명소리 46 10.08 3158
1388009 편의점에서 고기 사는 '혼육족' 늘었다…매출 80% 급등 19 10.08 3710
1388008 요즘 차살때 달면 주차난이도 확 달라지는거 체감되는 옵션.jpg 63 10.08 1만